전체뉴스 71-80 / 9,4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번엔 국민의힘 살려낸 '김종인 매직'…벌써 재추대론 탄력

    ... 김종인의 '뚝심'…"문제는 타이밍이야" '추격자'로 레이스를 시작한 오 후보가 '대세 안철수'를 꺾고 올라선 배경에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특유의 뚝심, 판을 읽는 노련하고도 날카로운 감각이 주효했다는 평가가 야권에선 나온다. 막판 혼전세에도 제1야당 후보로 경쟁력을 자신했던 김 위원장은 벼랑 끝 전술로 상대방을 압박하는 도널드 트럼프식 '협상의 기술'을 구사했다. 막판에는 모두가 야권 공멸의 시나리오라며 만류했던 '3자 구도 카드'도 꺼내 흔들었다. 후보등록일(3월 ...

    한국경제 | 2021.03.23 14:41 | YONHAP

  • thumbnail
    '황의조 9호골' 보르도, 몽펠리에에 1-3 역전패

    ... 골이었다. 하지만 보르도는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전반 35분 프리킥을 내줬고, 삼비아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이 보르도 골네트를 흔들었다. 양 팀은 후반 초반 공방을 주고받았다. 황의조에게 기회가 찾아왔다. 후반 8분 코너킥 이후 혼전 상황이 벌어졌고, 문전에 있던 황의조에게 볼이 흘렀다. 하지만 황의조의 오른발 슈팅이 높게 솟았다. 후반 13분 몽펠리에가 역전에 성공했다. 델로가 박스 안에서 헤더로 떨군 볼을 라보르드가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코스틸 ...

    한국경제 | 2021.03.22 09:20 | 김희웅 기자(sergio@xportsnews.com)

  • thumbnail
    '이강인 후반 교체 출전' 발렌시아, 그라나다에 2-1 승리

    ... 경기 시작 4분 만에 선제골로 앞서 나갔다. 호세 가야가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다니엘 바스가 가볍게 방향을 바꿔 차 넣었다. 주도권을 잡은 발렌시아가 기세를 이어갔으나 전반 10분 블랑코의 슛과 21분 곤살루 게드스가 혼전 상황에서 시도한 슈팅이 모두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에 격차를 더 벌리지 못한 발렌시아는 후반 21분 2-0을 만들며 달아났다. 게드스가 상대 수비수와 몸싸움에서 이기며 블랑코에게 패스했고, 블랑코의 왼발 슛이 골망을 ...

    한국경제 | 2021.03.22 07:17 | YONHAP

  • thumbnail
    '초박빙' 吳-安 단일화, '부동산 심판론' 강남3구에 달렸다

    국민의힘 오세훈·국민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의 야권 단일화는 막판까지 예측불허 혼전세다. 여론조사 경선을 하루 앞둔 21일까지도 두 후보는 각종 여론조사에서 초접전 양상이다. 양측 모두 범보수 야권 지지층의 텃밭으로 여겨지는 강남권 표심에 촉각이 곤두서 있는 이유다. 무엇보다 부동산발(發) 정권심판론이 가장 두드러지는 지역이기도 하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으로 각종 세금과 규제의 직격탄을 맞은 상황과 맞물려있다는 해석이 ...

    한국경제 | 2021.03.21 19:44 | YONHAP

  • thumbnail
    임성재, 17번홀 벙커샷을 러프로 친 까닭은

    ... 마쳐서 잘 끝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일도 차라리 이렇게 바람이 많이 불었으면 좋겠다”며 “그래야 다들 어렵게 경기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강한 바람 속 우승 경쟁 혼전 바람이 많이 부는 날씨 속에 혼다클래식 리더보드도 함께 요동쳤다. 선두는 합계 10언더파를 친 맷 존스(40·호주)다. 그는 1라운드에서 9언더파 61타를 쳐 코스레코드 타이기록과 함께 선두로 출발했다. 2라운드에서 ...

    한국경제 | 2021.03.21 18:32 | 조희찬

  • thumbnail
    세비야 골키퍼 부누, 추가시간 극적 골… “라리가 2번째”

    ... 후반 22분 루크 더 용, 이반 라키티치까지 투입하며 총공세를 펼쳤다. 하지만 바야돌리드의 골문은 쉽사리 열리지 않았다. 세비야는 경기 종료 직전, 코너킥을 얻었다. 골키퍼 부누까지 골문을 비우고 공격에 가담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혼전 상황이 연출됐고, 나갈 뻔한 볼을 엔 네시리가 살려냈다. 볼은 골키퍼 부누에게 흘렀고, 부누가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 구석을 갈랐다. 극적인 동점 골을 넣은 부누는 즉시 유니폼 상의를 벗어 던지고 선수들과 기쁨을 나눴다. 부누의 ...

    한국경제 | 2021.03.21 13:35 | 김희웅 기자(sergio@xportsnews.com)

  • thumbnail
    후반 추가시간 골키퍼가 '극장골'…세비야, 라리가 3경기 무패

    ... 가졌다. 주인공은 세비야의 모로코 국가대표 골키퍼 야신 부누였다. 0-1로 여전히 끌려가던 후반 추가시간 4분 중 3분가량이 흘렀을 때 세비야가 코너킥 기회를 얻자 부누는 골대를 비우고 공격에 가담했다. 오른쪽 코너킥에 이은 혼전 상황에서 오스카르 로드리게스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공을 연결했고, 골 지역 오른쪽에서 유세프 엔네시리가 나갈 뻔한 공을 살려내 중앙으로 투입했다. 이어 쥘 쿤데가 살짝 밀어준 공이 부누 쪽으로 향했고, 부누는 그대로 왼발 ...

    한국경제 | 2021.03.21 10:23 | YONHAP

  • thumbnail
    '김건웅 극장 동점골' 수원FC, 전북과 1-1 무승부(종합)

    ... 바운드된 뒤 골대 구석으로 빨려 들어갔다. 공격력이 좋은 풀백인 정우재의 올 시즌 첫 골이자 첫 공격포인트였다. 광주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펠리페가 해결사로 나섰다. 펠리페는 후반 26분 코너킥에 이은 문전 혼전 상황에서 침착하게 슈팅해 제주 골망을 흔들었다. 지난 시즌 12골을 넣은 펠리페의 올 시즌 1호 골이었다. 그러나 광주는 경기 막판 펠리페마저 왼쪽 허벅지 뒤쪽을 부여잡고 쓰러져 김호영 감독의 안색이 어두워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20 18:46 | YONHAP

  • thumbnail
    '짠물 축구' 제주, 광주와 1-1 무승부…개막 6경기 무패

    ... 공은 한 번 바운드된 뒤 골대 구석으로 빨려 들어갔다. 공격력이 좋은 풀백인 정우재의 올 시즌 첫 골이자 첫 공격포인트였다. 광주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펠리페가 해결사로 나섰다. 펠리페는 후반 26분 코너킥에 이은 문전 혼전 상황에서 침착하게 슈팅해 제주 골망을 흔들었다. 지난 시즌 12골을 넣은 펠리페의 올 시즌 1호 골이었다. 제주는 류승우, 조성준 등을 앞세워 공격의 고삐를 바짝 잡아당겼으나 광주 윤보상의 연이은 선방에 막혀 뜻을 이루지 못하고 ...

    한국경제 | 2021.03.20 16:06 | YONHAP

  • thumbnail
    [신간] 살릴 수 있었던 여자들·악취

    ... 들어가면서 무엇을 놓쳐서 비극을 막지 못했는지 살펴본다. 로키는 아내 미셸과 7살 딸, 6살 아들을 차례로 총을 쏘고 마지막 총알을 자신에게 쐈다. 이 비극은 로키의 폭력이 진화한 결과다. 미셸은 10대 때 로키를 만나 혼전 임신을 했고 성인이 되기 전 두 아이를 낳았지만, 유모차를 밀며 고등학교를 마칠 정도로 착실했다. 반면 로키는 아내를 웃게 하고, 아이들과 함께 썰매도 즐겼지만, 동시에 마약 중독자이자 기이한 행각을 벌이는 학대자였다. 미셸은 ...

    한국경제 | 2021.03.19 16:5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