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32,0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수입차 8월 판매 작년보다 7.4%↑…BMW, 벤츠 제치고 1위 고수

    ... 17만6천282대로 지난해 동기(19만4천262대)보다 9.3%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임한규 KAIDA 부회장은 "8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은 일부 브랜드의 물량확보로 지난달보다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브랜드별 등록 대수는 BMW가 7천303대로 1위 자리를 지켰다. BMW는 지난 6월부터 3개월 연속 메르세데스-벤츠를 제치고 최다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어 메르세데스-벤츠(5천940대), 아우디(2천310대), 쉐보레(1천067대), 폭스바겐(1천043대), ...

    한국경제 | 2022.09.05 10:43 | YONHAP

  • thumbnail
    LG엔솔, 중국 제외한 배터리 점유율 1위…中업체들 거센 추격

    ... 하락했다. 이에 비해 몇몇 중국 업체들은 폭발적인 성장세를 나타냈다. 특히 CATL은 119.2%나 성장하며 3위에 올랐다. CATL은 테슬라 모델3(중국산 유럽, 북미, 아시아 수출 물량)을 비롯해 메르세데스 벤츠 EQS, BMW iX3, 쿠퍼 등의 순수전기차 판매 증가로 작년 동기보다 2.2배 가까이 성장했다. 중국 신왕다(Sunwoda·欣旺達)는 점유율이 0.7% 수준이지만, 상위 10개 업체 중 가장 높은 성장률(347.5%)을 보이며 8위에 랭크됐다. 유럽에서 ...

    한국경제 | 2022.09.05 10:36 | YONHAP

  • thumbnail
    전기차 폐배터리 '순환자원'으로 규제완화…재활용률 높인다

    ...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 규모는 2025년 세계적으로 22억8천만달러(약 3조1천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전기차 배터리를 포함한 리튬이온 배터리 재활용 시장은 규모가 2040년 310억달러(약 42조2천억원)에 이르겠다. BMW나 아우디 등 유명 자동차 제조사는 폐배터리로 모바일 전원장치나 에너지저장장치(ESS) 등을 만드는 실증사업을 진행 중이다. 국내에선 10개사가 총 5만t(톤) 규모로 재활용 시설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폐배터리 관련해 ...

    한국경제 | 2022.09.05 09:00 | YONHAP

  • thumbnail
    국내 승용차 판매 최강자 바뀌나…기아·BMW, 현대차·벤츠 제쳐

    기아, 지난달 제네시스 포함한 현대차 등록대수 앞질러 BMW, 7년만에 수입차 1위 가능성↑…쌍용차, 토레스 내세워 선전 '현대차-기아', '벤츠-BMW' 순으로 굳어졌던 국산·수입차의 국내 승용차 판매순위가 올해 뒤바뀔 조짐을 보이고 있다. 기아는 지난달 처음으로 제네시스를 포함한 현대차의 등록 대수를 넘어섰고, BMW도 메르세데스-벤츠를 턱밑까지 추격하며 2015년 이후 7년 만에 수입차 왕좌 자리를 노리고 있다. 5일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가 ...

    한국경제 | 2022.09.05 07:56 | YONHAP

  • thumbnail
    BMW, 대형 SUV에 수소 동력 투입한다

    -양산형 iX5 FCEV에 탑재 BMW가 브랜드 첫 수소 연료전지 생산에 나섰다. 5일 외신에 따르면 연료전지는 독일 뮌헨에 위치한 BMW 수소 역량 센터에서 만들며 핵심 부품인 스택은 토요타를 통해 조달한다. 이는 2013년부터 토요타와 친환경차 분야에서 협력하고 한 결과다. 새 연료전지는 BMW가 연말부터 한정 생산하는 iX5 FCEV에 탑재할 예정이다. BMW가 FCEV에 주목하는 점은 배터리보다 높은 수소의 저장성 때문이다. 차체를 키우고 ...

    오토타임즈 | 2022.09.05 07:41

  • thumbnail
    내연기관 위협하는 전동화, 판매에도 '확연'

    ... 있다. 각종 혜택과 고유가 현상이 다소 비싼 초기 구입 비용의 부담을 상쇄한다는 것. 이는 곧 내연기관의 빠른 축소를 의미하는 것인 만큼 제조사별 친환경차 대응 능력이 곧 점유율 확대로 연결되는 구조가 고착화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하이빔]'국토부 vs 자치단체', 택시 요금 누가 올리나 ▶ BMW, 대형 SUV에 수소 동력 투입한다 ▶ [하이빔]정비센터 많으면 전기차 보조금을 더?

    오토타임즈 | 2022.09.05 07:31

  • thumbnail
    예술과 기술의 만남 'BMW 아트카'…한국 작가와 만들고 싶다

    ...산더 칼더, 앤디 워홀, 제니 홀저, 올라퍼 엘리아슨, 제프 쿤스, 로이 리히텐슈타인…. 이들에겐 두 가지 공통점이 있다. 다들 교과서에 실릴 만큼 현대미술에 큰 영향을 준 대가라는 게 첫 번째다. 두 번째는 BMW그룹과 함께 ‘아트카 시리즈’를 만든 예술가들이라는 점이다. BMW는 1975년 알렉산더 칼더의 BMW 3.0 CSL 모델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19명의 예술가와 아트카를 제작했다. 앤디 워홀은 BMW M1(1979년)을, ...

    한국경제 | 2022.09.04 18:15 | 김보라

  • thumbnail
    채소·라면부터 자동차까지…물가 '안 오르는 게 없다'

    ... K8, 스포티지 등에 대해 트림별로 가격을 30만∼60만원 올렸다. 한국GM은 트레일블레이저 연식 변경 모델에 대해 90만∼94만원, 르노코리아는 QM6 연식 변경 모델에 대해 동일 트림기준 59만∼186만원 각각 올렸다. 벤츠, BMW, 렉서스, 지프 등 주요 수입차 브랜드는 최고 1천만원 가까이 가격을 올려 인상폭이 더 컸다. 고환율에 물류비 상승 등의 영향으로 비용 부담이 커진 탓이라고 업계 관계자들은 말했다. 주요 농산물과 식음료, 공산품뿐 아니라 앞으로 ...

    한국경제TV | 2022.09.03 15:21

  • thumbnail
    올리고 또 올리고…추석 전후 생활물가·공공요금 줄인상

    ... K8, 스포티지 등에 대해 트림별로 가격을 30만∼60만원 올렸다. 한국GM은 트레일블레이저 연식 변경 모델에 대해 90만∼94만원, 르노코리아는 QM6 연식 변경 모델에 대해 동일 트림기준 59만∼186만원 각각 올렸다. 벤츠, BMW, 렉서스, 지프 등 주요 수입차 브랜드는 최고 1천만원 가까이 가격을 올려 인상폭이 더 컸다. 수입차업계 관계자는 "고환율에 물류비 상승 등의 영향으로 비용 부담이 커져 가격 인상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 전기·가스·택시 ...

    한국경제 | 2022.09.03 05:50 | YONHAP

  • thumbnail
    기아, 교육부와 미래세대 진로탐색 지원 돕는다

    ... 인원에겐 온라인 실시간 중계를 제공했다. 한편, 기아는 오는 6일 코엑스 2층 스튜디오159에서 댄서 립제이, 문학평론가 유성호 교수가 참여하는 진로 토크콘서트를 열 예정이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국토부. 포르쉐·벤츠·BMW·테슬라 등 수입사에 과징금 115억원 부과 ▶ 엔카닷컴, 9월 중고차 보합세 ▶ 기아, 상품성 개선한 2023 K3 출시 ▶ 쏘카, BMW X1 100대 카셰어링에 도입

    오토타임즈 | 2022.09.02 1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