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53031-253040 / 256,2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서울모터쇼 D-30일] 어린이 '자동차그리기' 대회 등 풍성

    5월4일부터 10일까지 7일간 열리는 서울모터쇼는 이달중순부터 부대행사가 열려 분위기를 고조시키며 행사기간중에도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오는 16일에는 서울 잠실 올림픽공원에서 한국자동차공업협회와 한국경제 신문사가 공동 주최하는 어린이 자동차그림 그리기대회가 열린다. "미래의 자동차 꿈의 자동차"라는 주제아래 유치원생과 국민학생을 대상 으로 열리며 교통안전에 대한 게임도 진행된다. 입상작 160점은 모터쇼 기간동안 전시장 곳곳에서 ...

    한국경제 | 1995.04.03 00:00

  • [서울모터쇼 D-30일] "우리회사 차 최고" : 대우자동차

    대우자동차는 96년말부터 잇달아 신모델을 선보이는 만큼 이번 모터쇼에는 내보일 것이 많다. 우선 가장 자신하고 있는 모델은 지난3월 제네바에서 처음 선보인 프로토타입 "부클레인". 이탈리아의 디자인업체 이탈디자인과 함께 개발하고 있는 이자동차는 6기통 3,200cc 엔진으로 240마력의 힘을 내며 4단 자동변속기를 사용하고 있다. 현가장치는 더블 위시본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에어백 시트벨트프리텐셔너 미끄럼방지제동장치등으로 안전도...

    한국경제 | 1995.04.03 00:00

  • [서울모터쇼 D-30일] "우리회사 차 최고" : 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도 승용차1관에 3가지 차종을 출품한다. 아직 상용차와 4륜구동차만을 생산하는 쌍용은 97년부터 벤츠와 협력해 승용차를 생산할 계획이어서 승용차업체라는 이미지를 일찍부터 심어나가기 위한 것이다. 컨셉트카 "솔로". 영국의 판다자동차를 인수해 그동안 주문생산에만 응해오던 스포츠카 칼리스타를 기본으로한 스포츠카이다. 아직 모델을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클래식모델인 칼리스타와는 전혀다른 모습을 하고 있다. 연구소가 개발한 전기자...

    한국경제 | 1995.04.03 00:00

  • [서울모터쇼 D-30일] 참가업체자랑 "이것이 명품"..상용차관

    상용관은 별관에 마련됐다. 현대 기아 대우는 버스 트럭등 상용차를 전시한다. 이곳에서 주목할 만한것은 기아 아시아 쌍용이 새로 선뵈는 차들이다. 기아는 베스타 후속모델 "NB-9"을 전시한다. 소형버스의 이미지를 탈피하고 승용차 분위기를 띠도록 외관을 유선형으로 만들었다. 기아가 새로 개발한 J2엔진을 달아 엔진효율을 높였다. 아시아는 컨셉트카 "네오 마티나"를 선뵌다. RV(레저용자동차)인 이차의 이름은 이탈리아어로 새로운 아침...

    한국경제 | 1995.04.03 00:00

  • [서울모터쇼 D-30일] "우리회사 차 최고" : 현대정공

    현대정공은 승용차1관에 오는11월 생산을 시작할 미니밴 "M-2" 2대를 출품한다. 국내업계로서는 처음 선보이는 형태의 차량이다. 현대정공이 이차를 승용차관에 내놓는 것은 이차의 언더보디가 승용차여서 자칫 소비자들이 4륜구동차라고 오해할수 있는 소지를 불식시키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이차의 승차감은 승용차 그대로이다. 전장및 전고는 엘란트라와 같은 준중형승용차와 유사하고 축거는 대형 승용차와 같다. 승용차이지만 전고만 승...

    한국경제 | 1995.04.03 00:00

  • [서울모터쇼 D-30일] "우리회사 차 최고" :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는 국내 최대 자동차메이커답게 가장 넓은 부스를 차지하고 있다. 현대가 가장 자랑하는 모델은 역시 HCD-III. 지난90년부터 선보이기 시작한 HCD시리즈 가운데 최신작이다. 이 모델은 앞으로 현대가 개발하게될 RV(Recreation Vehicle)의 원형이 된다. 이차의 특징은 아스팔트길을 달릴때는 스포츠카와 같은 낮은 차체를 유지하나 굴곡이 심한 곳을 갈때는 차체를 단순조작으로 10cm나 올릴수 있다. 소프트톱이...

    한국경제 | 1995.04.03 00:00

  • [서울모터쇼 D-30일] 기고: 정덕영 <서울모터쇼 추진위원장>

    "우리자동차업계가 올해 세계5위 대열에 올라섭니다. 이제는 고객들에게 보답할 차례지요" 정덕영 서울모터쇼추진위원장(한국자동차공업협회 상근부회장)은 95서울 모터쇼를 고객에게 최대한 서비스한다는 마음가짐으로 준비했다고 말한다. -서울모터쇼를 개최하게된 배경을 설명해 주시지요. "이제는 자동차업계가 판매에만 신경을 쓸 것이 아니라고 생각했습니다. 소비자들에게도 자동차에 대한 지식과 정보를 제공해주고 그들이 자동차에 대한 애착을 갖도록 ...

    한국경제 | 1995.04.03 00:00

  • [서울모터쇼 D-30일] "우리회사 차 최고" :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는 서울모터쇼에서 신차발표회를 갖는다. 지난4년간 심혈을 기울여 만든 "G카"가 바로 주인공이다. 현대 쏘나타 가 주류를 이루고 있는 중형승용차 시장에 새롭게 등장하는 이모델은 "기아의 자존심"이다. 소비자들도 기대를 걸고 있는 부분이다. G카는 이미 생산설비를 대부분 끝낸 상태이며 서울모터쇼와 함께 판매에 들어간다. "기아차답지 않다"싶을 정도로 실내가 넓고 풍부한 볼륨감과 곡선미를 강조하고 있다. 우선 2,000cc...

    한국경제 | 1995.04.03 00:00

  • [서울모터쇼 D-30일] 새 시대 자동차문화를 창출한다

    1995년5월4일 오전10시30분 한국종합전시장(KOEX). 서울모터쇼 개막종소리와 함께 수많은 관람객들이 쏟아져 들어온다. 본관 1층 승용차관에 각업체들이 내놓은 다양한 컨셉트카 주변에는 관람객들이 몰려들어 북새통을 이루고 양산차에는 실수요자들이 모여 나름대로 품평회를 갖는다. 상용차관과 부품관에도 업계 관계자들이 메모를 해가며 출품차량및 부품을 유심히 살피고 있다. 95서울모터쇼 개막이 꼭 한달 앞으로 다가왔다. 한국자동차공업...

    한국경제 | 1995.04.03 00:00

  • [서울모터쇼 D-30일] 차종/업체별로 부스 설치 .. 준비 만전

    한국자동차공업협회에 본부를 설치한 서울모터쇼추진위원회는 막바지 준비 작업에 분주하다. 1년전 구성된 추진위원회는 먼저 전시규모와 참여업체수를 선정하고 공문을 발송해 지금까지 국내 165개 업체, 해외 7개국 37개업체등 202개 업체로부터 신청서를 접수했다. 추진위원회는 한국종합전시장(KOEX)에 3만5,054평방m(1만622평)의 전시 공간을 확보, 차종별 업체별로 전시장을 나눴다. 본관 1층에 자리한 승용1관에는 현대 기아 대우...

    한국경제 | 1995.04.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