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601-10610 / 11,8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시이, 이적 첫 등판 패전..메츠 3연패

    ... 8일(한국시간)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했지만 6⅔이닝 동안 홈런 1개 등 2안타 4볼넷에 수비실책까지 겹쳐 6실점(5자책점), 결국 팀이 1-6으로 져 패전투수가 됐다. 이로써 메츠는 FA 투수 최대어였던 페드로 마르티네스를 4년간 5천300만달러, FA 거포 카를로스 벨트란을 7년간 1억1천900만달러에 영입하는 등 전력을 보강했음에도 개막 후 4연패에 빠졌던 지난 64년 이후 최악의 3경기 연속 패배의 쓴맛을 봤다. ...

    연합뉴스 | 2005.04.08 00:00

  • '부활' 안정환, 본프레레호가 주목

    ... 방콕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벡테로와의 원정경기. 안정환은 이날 부상 이후 처음으로 풀타임을 뛰며 혼자 2골을 뽑아 팀의 2-1 승리를 이끄는 원맨쇼를 펼쳐 팬들을 열광시켰다. 지난해 11월13일 일본 FA컵 야마가타전 이후 무려 5개월만의 득점포. 경기 후 안정환은 산케이스포츠 등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부상에서 복귀하고나서 풀타임으로 출장할 수 있어 좋았다. 감각이 많이 돌아오고 있다"며 자신감을보였다. 소속팀의 오카다 ...

    연합뉴스 | 2005.04.07 00:00

  • 실업축구 K2리그 8개월 대장정 5일 킥오프

    ... 꼽힌다. 지난달 전초전으로 열린 대통령배전국축구대회 결승에서는 현대미포조선에 연장끝에 무릎을 꿇어 우승컵을 내줬지만 실업축구가 연중 리그로 바뀐 2003년부터 2년연속 우승을 이뤄낸 저력의 강팀. 개막전 상대 한국철도는 2001년 FA컵에서 수원, 전남 등 프로팀들 연파하며 '한국판 칼레의 기적'을 만들어낸 다크호스로 K리그 출신 5명을 수혈, 나름대로 탄탄한진용을 짰다. 지난 시즌 22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이어갔지만 아쉽게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하지 못한 현대미포조선은 ...

    연합뉴스 | 2005.04.04 00:00

  • [프로야구] (전망대) 삼성-현대, 주말 빅뱅

    ... 2연패에 빠진 LG와 3연전을 벌인 뒤 주말 대구로 돌아와 `디펜딩 챔피언' 현대와 격돌한다. 지난 해 한국시리즈에서 유례없는 9차전의 대접전을 펼쳤던 현대와 삼성 입장에서 이번 주말 3연전은 물러설 수 없는 한판이다. 지난 겨울 FA 심정수와 박진만을 모두 뺏겼던 김재박 현대 감독은 `타도 삼성'을 외치며 총력전에 나설 전망이고 삼성 역시 올시즌 우승의 꿈을 달성하기 위해선현대를 반드시 넘어야 한다. 현대는 SK와의 개막 2연전에서 1무1패로 출발이 좋지 않지만 ...

    연합뉴스 | 2005.04.04 00:00

  • [AFC챔피언스리그] 김대의-최용수, 日서 맞대결

    ... 김대의(수원 삼성)의 스피드냐,'독수리' 최용수(주빌로 이와타)의 노련미냐."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노리는 '레알' 수원 삼성이 적지 원정에 나서 6일 오후 7시 일본 시즈오카현 이와타 야마하구장에서 일본 FA컵 챔피언주빌로 이와타와 E조 3차전을 벌인다. 지난달 16일 '빅버드' 안방에 중국 챔피언 선전 젠리바오를 불러들여 무기력한경기 끝에 무승부에 그친 수원으로서는 원정이지만 승점 3이 절실한 상황. 차범근 수원 감독은 4일 발표한 ...

    연합뉴스 | 2005.04.04 00:00

  • [프로야구] 배영수 개막 완봉투..선동열 감독 첫승

    ... 선발 염종석으로부터 좌월 솔로홈런을 터뜨려 기선을 잡은 뒤 5회 박종호의 우월 2루타에 이은 심정수의 좌전 적시타로 1점을 보태 2-0으로 달아났다. 기세가 오른 삼성은 8회 김한수의 2점홈런으로 쐐기를 박았다. 지난 겨울 FA 사상 최고액인 4년간 최대 60억원을 받고 연봉킹(7억5천만원)에오른 `거포' 심정수(삼성)는 4타석에서 1볼넷 등 3타수 3안타 1타점의 신들린 방망이로 이름값을 했고 3회 2루타를 보태 역대 28번째 `200 2루타' 고지에 ...

    연합뉴스 | 2005.04.02 00:00

  • 반갑다! 프로야구 ‥ 2005시즌 2일 개막

    ... 종전 3전2선승제에서 5전3선승제로 바꿀 예정.한국시리즈는 지방팀간의 경기라도 관중 3만명 이상을 수용할 수 있는 구장을 보유한 구단에 대해서는 1,2차전과 6,7차전을 페넌트레이스 1위팀 홈 구장에서 열기로 했다. 지난 겨울 FA시장에서 대어로 꼽힌 심정수 박진만을 영입해 초호화 라인업을 구축한 삼성과 안정된 선발 마운드를 보유한 기아,투타가 짜임새를 이룬 SK,디펜딩챔피언 현대가 상위권 그룹으로 꼽힌다. 반면 롯데를 비롯 한화 두산 LG가 후미그룹을 형성할 ...

    한국경제 | 2005.04.01 00:00

  • [프로야구] 2005 시즌 관전 포인트

    ... 응원을 업고 다시 날아오를 수 있을 지가 초미의 관심사이다. 2005 프로야구에서 놓쳐서는 안될 주요 관전 포인트를 짚어본다. ◆삼성 과연 우승하나= 삼성은 지난 시즌 후 어마어마한 돈을 풀어 심정수와 박진만이라는 자유계약선수(FA) 대어를 낚는 데 성공했다. 작년 선동열 투수코치의 조련을 받아 부쩍 성장한 영건 투수에 중심타선의 파괴력이 배가되고, 짜임새 있는 황금 내야진까지 구축함에 따라 객관적인 전력면에서는따라올 팀이 없다는 평가. 하지만 얻는 것이 있으면 ...

    연합뉴스 | 2005.04.01 00:00

  • [브리핑] 엠텍비젼, 코아로직 이슈 코멘트...LG증권

    ... 3) 엠텍비젼과 코아로직은 2004년말 기준으로 각각 303억원, 380억원의 현금성 자산을 보유하고 있어 이러한 영상처리칩의 연구개발을 위한 충분한 자금이 확보되어 있는 상황이며, 4) 휴대폰 제조업체들과 지속적인 공동작업이 필요하여 FA(Field Application)을 담당할 인력들을 지속적으로 보유하고 있어야 하는 측면을 대기업의 입장에서는 신중히 생각해 볼 필요가 있는 상황이며, 5) 빠르게 업그레이드 되어가는 특성을 지닌 영상처리칩 시장에서 의사결정의 신속성 ...

    한국경제 | 2005.03.31 14:47

  • [프로야구] 사령탑들이 밝힌 아킬레스건

    ... 구단사령탑들이 가장 고민하는 팀의 취약점은 무엇일까. 29일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 참가한 감독들은 올 시즌 선전을 다짐하면서도 페넌트레이스에서 발목을 잡을 `아킬레스건'을 살짝 공개했다. 지난 겨울 FA 시장에서 `거포' 심정수와 `민완 유격수' 박진만을 잡아 강력한우승 후보로 떠오른 삼성의 초보 사령탑 선동열 감독의 골칫거리는 빈약한 좌완 중간계투와 부실한 백업 포수. 선 감독은 "남들이 우승 후보로 꼽지만 중간계투진에 왼손 투수가 ...

    연합뉴스 | 2005.03.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