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531-10540 / 11,3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이적생들 새 둥지서 맹활약

    ... 거듭났다. 지난 91년 SK의 전신인 쌍방울로 데뷔한 김기태는 지난해 삼성에서 포지션 중복과 김응용 감독과 불화로 고작 44경기에 출장, 타율 0.176에 머물렀지만 복귀한 친정팀에서 과거 홈런왕(94년)의 명성을 되찾겠다는 각오다. 또 FA로 롯데에서 이적한 유격수 김민재도 그물망같은 수비와 4할 이상의 타율(0.428)로 이름값을 하고 있고 삼성에서 트레이드된 베테랑 포수 김동수와 투수 이용훈, 김태한, 김상진도 선발과 중간계투로 제몫을 해내고 있다. 이밖에 두산에서 ...

    연합뉴스 | 2002.03.19 00:00

  • 에릭손 英감독 월드컵 우승하면 2천억원 돈방석

    ... 관리하고있다. 그러나 에릭손 감독이 돈벌이 보다는 축구에 집중하도록 하기 위해 과거 잉글랜드팀 감독들보다 훨씬 많은 연봉 300만파운드에 월드컵에 우승할 경우 세금을 제외하고 50만파운드의 보너스를 주기로 한 영국 축구협회(FA)와는 다소 갈등이 예상된다고 신문은 말했다. FA 대변인은 모든 계약은 FA의 승인을 받아야 하며 감독은 FA에 고용된 기간에는 월드컵 일기를 발간할 수 없게 돼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에릭손 감독이 월드컵에 우승하게 될 경우 ...

    연합뉴스 | 2002.03.17 00:00

  • [프로야구] SK, '외인부대'로 4강 도전

    ... 또 베테랑 포수 김동수가 강성호 대신 주전 안방마님으로 자리를 꿰찬데 이어 정경배는 기존 멤버인 최태원과 2루수 자리를 다투게 됐고 이용훈은 제3선발로, 김상진과 김태한은 중간계투로 각각 내정됐다. 지난 겨울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10억원을 받고 롯데에서 이적한 전천후 내야수 김민재 역시 주전 유격수로 내야 수비를 책임지게 됐다. 새롭게 합류한 용병선수 호세 페르난데스와 자니 러핀도 공수에서 팀의 4강 진출을 지원하게 된다. 지난해 미국프로야구 ...

    연합뉴스 | 2002.03.15 00:00

  • [프로축구] 아디다스컵 17일 킥오프

    ... 브라질에서대표급인 레오마르와 보띠를 각각 영입해 팀 컬러를 확 바꿨고 울산도 박진섭, 신병호 등 검증된 신인들을 축으로 전력을 재편해 복병으로 꼽히고 있다. 다만 올초 선수단 이탈 파동 속에 수퍼컵에서 성남에 패한 지난해 FA컵 우승팀대전과 전남, 부산 등은 전력 보강 요인이 없어 고전을 면키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올시즌 프로축구는 아디다스컵 후 월드컵 기간인 6월까지 휴식기를 가진 뒤 7월7일부터 정규리그의 대장정에 들어간다. (서울=연합뉴스) 김재현기자 ...

    연합뉴스 | 2002.03.14 00:00

  • "美, 美-比 군사훈련에 한-일 수송기 지원 희망"

    ... 브루나이, 인도,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몽골, 싱가포르, 태국 등이 포함됐다. 빌라누에바 총장이 지난달 27일 서명한 것으로 돼 있는 이 서한에 따르면, 미군은 2천665명의 병력과 헬기 17대, C-130 수송기 9대, FA-18 전투기 4대 등이 훈련에참여하는 것으로 돼 있다. 그러나 필리핀 관리들은 미국-필리핀의 합동 군사훈련이 다국적 훈련으로 전환되면 중국을 비롯해 이 지역의 다른 나라들과의 유대관계에 손상을 가져올 수도 있으며 위헌 문제도 제기될 ...

    연합뉴스 | 2002.03.14 00:00

  • FA설비社 우신시스템 거래소로 이전 추진

    공장 자동화(FA)설비 전문업체인 우신시스템이 거래소시장으로 이전을 추진한다. 우신시스템 관계자는 13일 "업종 특성상 거래소에 더 적합한데다 우량한 기업내용에도 불구하고 주가가 제대로 평가받지 못하고 있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우신시스템은 거래소 상장요건인 자본금 50억원 이상을 충족하기 위해 전날 7억원 규모의 무상증자를 결의했다. 이 관계자는 "차입금이 없고 부채비율 54%로 건실한 재무구조를 갖추고 있다"며 "거래소 이전이 이뤄지면 ...

    한국경제 | 2002.03.13 16:24

  • 성남 일화 슈퍼컵 우승 .. 대전에 1-0 승

    프로축구 성남 일화가 대전 시티즌을 따돌리고 슈퍼컵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지난시즌 프로축구 정규리그 우승팀 성남 일화는 10일 홈구장인 성남종합운동장에서 열린 FA컵 우승팀 대전 시티즌과의 단판 승부에서 새로운 용병콤비 올리베와 샤샤의 환상적인 플레이를 앞세워 1대 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성남 일화는 2000년 수원 삼성에 승부차기끝에 패한 기억을 지우면서 첫우승트로피와 함께 2천만원의 우승상금을 챙겼다. 프로축구 개막을 알리는 이벤트성격으로 ...

    한국경제 | 2002.03.11 11:12

  • [수퍼컵] 성남, 대전꺾고 첫 우승

    프로축구 성남 일화가 대전 시티즌을 따돌리고 수퍼컵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지난시즌 프로축구 정규리그 우승팀 성남 일화는 10일 홈구장인 성남종합운동장에서 열린 FA컵 우승팀 대전 시티즌과의 단판 승부에서 새로운 용병콤비 올리베-샤샤의 환상적인 플레이를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성남 일화는 2000년 수원 삼성에 승부차기끝에 패한 기억을 지우면서 첫 우승트로피와 함께 2천만원의 우승상금을 챙겼다. 반면 구단의 처우개선을 요구하며 ...

    연합뉴스 | 2002.03.10 00:00

  • [프로야구] 올시즌 재도약 노리는 선수들

    ... 김기태는 스토브리그에서의 대형 트레이드로 삼성에서 친정팀이나 다름없는 SK 공격의 선봉장으로 돌아왔다. 지난 91년 쌍방울 유니폼을 입고 프로에 데뷔했던 김기태는 99년 삼성으로 트레이드된 뒤 지난해 겨울에는 4년간 총 18억원에 FA계약을 하는 대박을 터뜨렸지만 1루수 이승엽, 지명타자 마해영과 포지션이 겹치고 김응용 감독과도 마찰을 빚어 고작 44경기에 출장, 타율 0.176이라는 초라한 성적을 거뒀다. 하지만 김기태는 거포 부재로 애태웠던 SK에서 4번 ...

    연합뉴스 | 2002.03.07 00:00

  • 프로축구 성남.대전 수퍼컵서 왕중왕 대결

    '성남의 전통 계승이냐. 대전의 첫 반란이냐.' 지난해 프로축구 정규리그 챔피언 성남 일화와 FA컵 우승팀인 대전 시티즌이 오는 10일 오후 2시 성남종합운동장에서 수퍼컵 패권을 놓고 격돌한다. 99년 팬서비스 차원에서 처음 도입된 수퍼컵은 99년과 2000년 수원 삼성, 지난해 안양 LG 등 정규리그 챔피언이 우승 축배를 드는 전통이 유지됐다. 따라서 성남이 '정규리그 우승은 곧 수퍼컵 제패'란 등식을 확인할 지, 아니면훈련거부 파동을 겪었던 ...

    연합뉴스 | 2002.03.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