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551-10560 / 11,2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마르티네스, 세인트루이스와 계약

    뉴욕 양키스의 마르티네스가 19일(한국시간) 자유계약선수(FA) 신분으로 내셔널리그팀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3년 계약을 맺었다.

    한국경제 | 2001.12.19 14:45

  • 박찬호 'LA 잔류냐, 텍사스 이적이냐'

    윈터미팅도 끝나고 크리스마스 휴가는 다가오는데자유계약선수(FA) 박찬호(28)의 거취는 여전히 안개에 가려져 있다. 박찬호는 당초 예정보다 하루 빠른 18일(한국시간) 에이전트인 스캇 보라스와비밀리에 만나 FA 다년 계약에 대한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밝혀졌으나 회담 내용에대해선 일체 함구한 채 협상대상 구단조차 밝혀지지 않고 있다.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박찬호와 다년 계약이 가능한 구단은 원 소속구단인 LA다저스와 아메리칸리그의 텍사스 레인저스 ...

    연합뉴스 | 2001.12.19 14:22

  • 축구 현대프로팀 22일 몰디브와 제주서 1차전

    지난해 FA컵 우승팀인 전북 현대모터스와 몰디브간 아시안컵 위너스컵 축구대회 예선 2라운드 1차전 홈 경기가 오는 22일 오후 2시제주도 서귀포시 제주월드컵 경기장에서 펼쳐진다. 18일 서귀포시에 따르면 현대모터스는 이번 몰디브와의 1차전을 아시아축구연맹(AFC)과의 협의를 거쳐 추위로 인한 선수들의 경기력 저하를 고려해 제주 월드컵 경기장에서 치르기로 했다. 일본, 중국, 사우디아라비아 등 아시아 각 국에서 총 26개팀이 참가해 최강을가리는 ...

    연합뉴스 | 2001.12.18 14:15

  • 양준혁, 삼성 입단협상 '진통'

    올해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인 양준혁(32)의 삼성 입단협상이 진통을 겪고 있다. 양준혁은 17일 오후 2시 서울 삼성동 삼성 라이온즈 사무실에서 김재하 단장과첫 공식 면담을 갖고 4년간 계약금 10억원, 연봉 4억, 플러스옵션 2억원 등 총 28억원을 요구했으나 김 단장은 계약금 10억원에 연봉 3억 등 최대 22억원을 고수, 상당한 의견차를 보였다. 특히 삼성측은 양준혁이 시즌 타율 0.280 미만일 때는 제시금액(22억원)에서 ...

    연합뉴스 | 2001.12.17 16:53

  • 프로야구 삼성-SK, 김기태 포함 6-2 트레이드

    ... 내보냈지만 메이저리그급의 수비력과 공격력까지 고루 겸비한 특급 유격수 브리또의 영입으로 내야 수비를 더욱 강화하게 됐으며 좌완 오상민의 가세로 마운드의 아킬레스건까지 보강하게 됐다. 또한 삼성은 현금 11억원까지 받아 자유계약선수(FA)인 양준혁을 영입하는데 재정적인 보탬까지 얻게 됐다. 확실한 주전 6명을 보강한 SK는 창단 3년째인 내년 시즌 팀 전력이 단숨에 강화돼 기존 구단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게 됐다. 특히 91년 쌍방울에서 프로데뷔해 99년 ...

    연합뉴스 | 2001.12.16 21:10

  • 삼성 라이온즈, 양준혁과 본격 협상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자유계약선수(FA) 양준혁과 본격적인 협상에 돌입한다. 김재하 삼성 단장은 17일 서울에서 양준혁과 첫 만남을 갖고 다년 계약을 위한 줄다리기를 시작할 예정이다. 지난달 28일 양준혁 영입의사를 밝혔던 삼성은 협상 테이블에서 4년간 계약금 10억원을 포함해 총 24억원을 제시할 전망이다. 또 삼성은 성적에 따라 3억원을 추가하든지,2억원을 제하는 옵션도 아울러 제시할 것으로 전해졌다. 김재창 기자 charm@ha...

    한국경제 | 2001.12.16 15:49

  • 박찬호, LA 연봉조정 신청 거부

    ... 오는 20일까지 조정신청 수용 여부를 밝힐 수 있는 박찬호가 시한보다 앞서 거부의사를 표시한 것은 타 구단과의 다년 계약을 성사시킬 수 있다는 자신감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조정신청을 받아들일 경우 사실상 자유계약선수(FA)를 포기하는 것으로 다저스 구단과만 계약할 수 있고 통상 1년을 재계약하는 데 그친다. 그러나 박찬호가 조정신청을 거부함에 따라 다저스를 포함한 메이저리그의 30개 구단 모두와 협상을 계속 진행하게 됐다. 그렇지만 조정신청 거부로 ...

    한국경제 | 2001.12.16 14:41

  • 프로야구 삼성, 17일 양준혁과 첫 회동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유일하게 거취를 정하지 못한 자유계약선수(FA) 양준혁과 본격적인 협상에 돌입한다. 김재하 삼성 단장은 17일 서울에서 양준혁과 첫 만남을 갖고 다년 계약을 위한줄다리기를 시작할 예정이다. 지난 달 28일 김응용 감독의 요청에 따라 양준혁을 영입할 의사를 밝혔던 삼성은 20일만에 처음 갖는 협상 테이블에서 4년간 계약금 10억원을 포함해 총 24억원을제시할 전망이다. 또한 삼성은 성적에 따라 3억원을 추가하든지, 2억원을 ...

    연합뉴스 | 2001.12.16 14:23

  • 이장수 中축구 충칭감독 '칭다오행'

    ... 가운데 14개팀 중 13위에 머무르고 있지만 올시즌은 2부리그 탈락제도가 적용되지않음에 따라 갑B로의 추락을 모면한 중.하위권 팀이다. 98년 6월 충칭에 부임한 이장수 감독은 하위권에 머물던 충칭의 전력을 단기간에 끌어올리며 지난해 FA컵 우승을 일구는 등 지도력을 발휘, `충칭의 별'로 불릴만큼 큰 인기를 누렸었다. 하지만 이 감독은 지난해 말 주인이 바뀐 구단과 올시즌 우수 외국인선수의 방출, 지휘권 개입 등으로 끊임없이 마찰을 빚은 끝에 일찌감치 올시즌을 ...

    연합뉴스 | 2001.12.16 14:19

  • 박찬호 연봉 조정신청 거부

    박찬호(28)가 원 소속구단 LA 다저스의 연봉 조정신청을 거부하고 자유계약선수(FA)로서 다년계약에 적극적인 의지를 보였다. 로스앤젤레스에서 발간되는 유력 일간지 LA 타임스는 16일(이하 한국시간) 박의에이전트인 스콧 보라스의 말을 인용해 다저스의 연봉 조정신청을 받아들이지 않을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박찬호는 20일까지 조정신청 수용 여부를 밝히면 되지만 일찌감치 거부의사를표시한 것은 타 구단과의 다년 계약을 성사시킬 수 있다는 자신감에서 비롯된 ...

    연합뉴스 | 2001.12.16 1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