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561-10570 / 11,8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정규리그 6개월 대장정 15일 스타트

    ... 탄탄해 어느 팀도 쉽게 이길 수 없는 전력이라는 데 공감하고 있다. 차 감독은 "김남일, 최성용 등이 부상으로 자리를 비웠지만 이병근, 조원희 등이 기대 이상으로 잘 막아주고 있다"며 만족감을 표시했다. 올 시즌 정규리그와 FA컵, AFC 챔피언스리그까지 6관왕 목표에 도전하는 수원은 12개팀이 일제히 타깃으로 삼은 '공공의 적'이다. 작년 정규리그부터 A3대회, 슈퍼컵, 컵대회까지 4개 대회를 연속 제패한 수원의 아성을 위협할 팀으로 울산 현대와 포항 ...

    연합뉴스 | 2005.05.12 00:00

  • 수원, 첼시와 20일 친선경기 확정

    ... 20일 친선경기를 개최하기로 최종 합의했다고 밝혔다. 프리미어리그 챔피언이 국내 친선경기를 위해 방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1일 50년 만에 프리미어리그 우승컵을 들어올린 첼시는 그동안 컵위너스컵 2회, 잉글랜드 FA컵 3회 우승을 기록했고 2004-2005 시즌 정규리그 우승과 리그컵(칼링컵) 우승으로 2관광을 차지했다. 이번 방한 멤버에는 코트디부아르 출신의 골잡이 디디에 드로그바를 비롯해 박지성-이영표와 에인트호벤 팀 동료였던 아르옌 로벤, ...

    연합뉴스 | 2005.05.10 00:00

  • 설기현, 팬사이트 '올해의 선수' 선정

    ... 초반만 해도 폴 인스와 리 네일러에 이어 3위를 달렸으나 투표 사실이 한국 언론에 보도된 이후 지지율이 급상승했다. 4주간의 기초군사훈련을 받기 위해 9일 귀국한 설기현은 올시즌 40경기를 뛰며 잉글랜드 챔피언리그 정규리그에서 4골, FA컵에서 1골, 칼링컵에서 1골 등 총 6골을 기록했다. 한편 울버팸프턴 구단은 졸레온 레스코트를 '올해의 선수'로 뽑았고 폴 인스와 케니 밀러가 각각 2,3위에 올랐다. (서울=연합뉴스) 이광빈기자 lkbin@yna.co.k

    연합뉴스 | 2005.05.10 00:00

  • 박지성-설기현, 득점포 '침묵'

    ... 90분 풀타임 활약했지만 골은 기록하지 못했다. 울버햄프턴은 전반 12분 레스콧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전반전을 2-2로 마친 뒤 후반 5분 쿠퍼의 결승골과 후반 10분 밀러의 쐐기골이 터지며 4-2 승리를 확정지었다. 이날 정규리그를 마친 울버햄프턴은 15승21무10패(승점 66점)으로 정규시즌을 마쳤고 설기현은 정규리그에서 4골,FA컵에서 1골,칼링컵에서 1골 등 총 6골을 기록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rn90@yna.co.kr

    연합뉴스 | 2005.05.09 00:00

  • 박지성-설기현, 득점포 '침묵'..박지성 도움

    ... 90분 풀타임 활약했지만 골은 기록하지 못했다. 울버햄프턴은 전반 12분 레스콧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전반전을 2-2로 마친 뒤 후반 5분 쿠퍼의 결승골과 후반 10분 밀러의 쐐기골이 터지며 4-2 승리를 확정지었다. 이날 정규리그를 마친 울버햄프턴은 15승21무10패(승점 66점)으로 정규시즌을 마쳤고 설기현은 정규리그에서 4골,FA컵에서 1골,칼링컵에서 1골 등 총 6골을 기록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rn90@yna.co.kr

    연합뉴스 | 2005.05.09 00:00

  • [프로축구] 수원, 컵대회 우승..전관왕 진군

    ... 수원은 지난 95년 창단 이후 10년 만에 K리그 각종 대회에서 17번째 우승했고 지난해 K리그에 컴백한 차범근 감독은 올들어 우승컵을 3개째 거머쥐는 감격을 맛봤다. 수원은 앞으로 남은 K리그 정규리그와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FA컵까지 제패하는 시즌 6관왕 목표를 향해 시동을 걸었다. 수원은 이날 경기에서 성남에 지고 울산이 대전 시티즌을 이기면 우승컵을 마지막에 빼앗기는 부담이 있었지만 '레알' 수원이라는 별칭답게 후반 무서운 저력을 발휘했다. '우승 ...

    연합뉴스 | 2005.05.08 00:00

  • [프로축구] 이동국·박주영 '상암서 정면대결'

    ... 안방불패의 신화를 만들고 있고 성남은 지난 시즌 수원전에서 1승2무로 앞서 나름대로 강한 면모를 갖고 있다. 한.중.일 왕중왕전인 A3대회 우승컵을 차지한 K리그 디펜딩챔피언 수원은 컵대회 우승을 시작으로 정규리그, AFC 챔피언스리그, FA컵까지 휩쓸어 올 시즌 5관왕 목표에 도전한다. 울산은 대전 시티즌과의 원정경기에서 이기면 수원-성남전 결과에 따라 기적같은 역전 우승을 바라볼 수도 있어 막판까지 불꽃을 태울 기세다. 컵대회 득점왕을 놓고 나란히 6골을 기록 중인 ...

    연합뉴스 | 2005.05.06 00:00

  • [프로야구] 최강 현대의 끝없는 추락

    ... 처음이다. 더욱이 2003년과 2004년 연속으로 한국시리즈를 제패했던 현대의 초반 몰락은 올 시즌 8개 구단의 급격한 전력평준화 속에도 의아스러운 부분이다. 외형적으로 현대 부진의 원인은 주전들의 이탈이다. 지난해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획득했던 심정수와 박진만은 거액을 받고 삼성으로 이적했고 용병 거포였던 클리프 브룸바는 일본 오릭스 버팔로스로 떠났다. 그럼에도 현대는 27일 현재 팀 타율이 0.281로 두산(0.286)과 롯데(0.282)에 이어 3위에 ...

    연합뉴스 | 2005.04.27 00:00

  • [프로야구] 배영수, 타선 지원 부족에 '냉가슴'

    ... 선보였지만 산발 2안타에 그친 타선의 도움 부족 탓에 결국 연장 12회 0-0 무승부가 되면서 `미완의 10이닝 노히트노런'에 분루를 삼켰다. 삼성은 올 시즌 `사부' 선동열 감독이 사령탑으로 승격시키고 `거포' 심정수를 FA 사상 최고 몸값(4년간 최대 60억원)에 영입, 8개 구단 최고의 타선을 구축했음에도 배영수의 `타선 지원 부족 징크스'는 다시 악몽처럼 되살아났다. 올 시즌 5경기에 선발등판해 4차례나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투구에 3자책 ...

    연합뉴스 | 2005.04.27 00:00

  • 신선우 신임 LG감독,"1등 LG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 개편에 대해 신 감독은 "구단 얘기를 들어보고 (팀에 적합한)모든 사람을 만나 볼 생각이다"며 "구체적인 인선은 구단 프런트를 통해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신 감독은 또 선수 영입에 대해 "사람 욕심이야 끝이 있겠는가"라며 FA로 풀리는 우수한 선수들을 적극 영입하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이와 관련해 LG의 이용호 단장은 "(신 감독과 함께 있던) KCC의 유도훈 코치를 데려 올 수도 있다"고 말해 코칭 스태프 개편 가능성도 시사했다. 이 단장은 "하지만 ...

    연합뉴스 | 2005.04.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