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591-10600 / 11,8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12일 제주 등서 시범경기 개막

    ... 현대-삼성전을 비롯해 롯데-LG(사직), 기아-SK(광주), 한화-두산(대전) 등 4경기를 시작으로 3월27일까지 팀 당 14경기, 총 56게임의 시범경기에 돌입할 예정이다. 정규리그 개막을 앞두고 전력 탐색무대인 올 시범경기는 `FA(자유계약선수) 대박'을 터뜨리며 유니폼을 갈아 입었던 선수들과 첫 선을 보이는 새내기들, 팀 전력의 가장 큰 변수로 작용할 외국인선수들의 기량을 테스트하게 된다. 특히 지난 겨울 김응용 사장-선동열 감독 체제로 변신한 삼성은 역대 ...

    연합뉴스 | 2005.03.10 00:00

  • 프로야구, 올해 관중 목표 300만

    ... 302만5천명에 이른다고 9일 밝혔다. 4년 연속 꼴찌팀 롯데는 63.9%의 가장 높은 관중 증가율을 제시해 올 시즌 야구명가의 자존심을 되찾으면서 관중을 구장으로 끌어들이겠다는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심정수와 박진만 등의 FA 대어들을 독식하면서 초호화 군단으로 변신한 삼성도 53.2%의 증가율을 장담해 '드림팀'다운 자신감을 드러냈다. 올 시즌 삼성과 맞설 수 있는 전력으로 평가받는 기아도 41.5%를, 지난 시즌우승팀 현대는 22.1%를 목표로 ...

    연합뉴스 | 2005.03.09 00:00

  • 선동열 감독, "삼성.현대.기아.SK 4강 갈듯"

    지난 겨울 초대형 FA(자유계약선수)인 심정수와 박지만 등을 영입해 올시즌 강력한 우승후보로 떠오른 삼성 라이온즈의 선동열감독이 올시즌 프로야구 판도를 조심스럽게 예측했다. 오키나와에서 막바지 전지훈련을 펼치고 있는 선동열 감독은 8일 "올 가을 포스트시즌에 오를 팀은 삼성을 비롯해 현대, 기아, SK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SK와 여러차례 연습경기를 가졌던 선동열 감독은 "지난 해보다 투수력이 월등히 좋아진 것 같다"고 설명한 뒤 ...

    연합뉴스 | 2005.03.08 00:00

  • 삼성의 2가지 고심, 심정수와 임창용

    지난 해 프로야구 챔피언 현대 유니콘스였지만 겨우내 화제를 뿌렸던 팀은 삼성 라이온즈였다. 초우량 기업인 삼성전자의 지원을 받고 있는 라이온즈는 김응용 사장과 선동열감독을 선임했고 어마어마한 재력을 앞세워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였던 심정수와박진만을 영입한 뒤 말썽 많았던 임창용까지 받아들였다. 삼성은 국내 프로스포츠 사상 최초로 올 해 평균 연봉 1억원을 돌파한 만큼 시즌 목표도 당연히 우승이다. 그러나 삼성 우승가도의 핵심 역할을 해야 ...

    연합뉴스 | 2005.03.06 00:00

  • [프로축구] 허정무-이장수 '광양 빅뱅'

    ... 관심거리. 작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안타깝게 좌절한 성남은 새내기 사령탑 김학범 감독이 젊은 피를 중심으로 팀을 재정비했고 지난 1일 수퍼컵에서수원을 적잖이 괴롭힌 이안 포터필드 감독의 부산도 지난 연말 FA컵 우승에 이어 올시즌 출발이 예사롭지 않다. 수원, 서울의 양강 구도를 위협할 전통의 명가 울산 현대는 안방에 광주 상무를불러들여 개막전을 치른다. 울산은 최성국(가시와)이 J리그로 옮겼지만 '유비' 유상철이 친정에 돌아와 ...

    연합뉴스 | 2005.03.04 00:00

  • [프로축구개막] ②사령탑열전..벤치 열기 후끈

    ... 등 얽히고설킨 관계를 감안하면 이들의 대결은 보는 재미를 더할 것으로 보인다. ▲용병 감독, 노장의 저력 등도 볼거리 축구 종가 잉글랜드 출신인 부산의 이안 포터필드 감독은 부임 후 별다른 성적을 내지 못했지만 지난 시즌 FA컵 우승컵을 품으면서 한국축구를 완전히 파악했다는평가를 받아 올 시즌 기대를 낳고 있다. 다년간 브라질 청소년대표팀을 이끌었고 브라질 지도자들이 뽑은 2004 브라질최우수지도자 4명에 이름을 올리는 등 중량감이 있는 세르지오 파리아스 ...

    연합뉴스 | 2005.03.02 00:00

  • 구대성, 청백전 첫 등판서 호된 신고식

    ... 합류 후 몇차례 불펜피칭과 한차례 라이브피칭을 했지만 실제 경기에서 마운드에 오르기는 메츠 유니폼을 입은 후 처음. 투구수는 23개 중 스트라이크가 12개에 불과할 정도로 제구력도 썩 좋지 않았다. 지난 24일 첫 라이브피칭 때 FA 최고 몸값(7년간 1억1천900만달러)을 받고 메츠에 입단한 카를로스 벨트란과 클리프 플로이드를 상대로 위력투 시위를 벌였던 구대성은 첫 실전경기여서 긴장한데다 포수 마이크 피아자와의 배터리 호흡이 익숙하지 않은 듯 불안하게 출발했다. ...

    연합뉴스 | 2005.03.01 00:00

  • thumbnail
    대한생명 FA센터 오픈

    대한생명은 28일 여의도 63빌딩 7층에서 신은철 사장(가운데)등이 참석한 가운데 PB업무를 전담할 "FA센터" 개점식을 가졌다. 대한생명은 올해 서울 강남과 부산지역에 FA센터를 추가로 개설할 예정이다.

    한국경제 | 2005.02.28 00:00 | dong

  • [프로축구] 포터필드.차범근, 자존심 충돌

    한바탕 '장외설전'을 벌였던 이안 포터필드(59)부산 아이파크 감독과 차범근(52) 수원 삼성 감독이 드디어 실전에서 맞대결한다. 지난해 정규리그 챔피언(수원)과 FA컵 우승팀(부산)간 단판 승부로 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지는 K리그 수퍼컵이 그 무대. 일단 객관적인 팀 전력만 놓고보면 송종국, 산드로(이상 수퍼컵 결장 예상), 김남일, 안효연, 마토 등을 영입해 '호화군단'을 이룬 수원의 우위가 점쳐진다. 특히 안효연은 지난 시즌까지 부산의 ...

    연합뉴스 | 2005.02.28 00:00

  • 생보업계, 부유층 고객 마케팅 경쟁

    부유층 고객의 자산을 종합적으로 관리해주는 은행권의 `프라이빗 뱅킹' 경쟁이 생보업계로 확산되고 있다. 대한생명은 28일 여의도 63빌딩 7층에 `대한생명 종합재무설계(FA)센터'를 개설,VIP 고객을 상대로 종합적인 재무상담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한생명은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재무상담을 해주기 위해 세무사와 포트폴리오매니저, 감정평가사 등 분야별 전문가 11명을 영입하고 최첨단 재무설계 시스템인 `K-TOPS 종합 재무설계 시스템'도 개발했다. ...

    연합뉴스 | 2005.02.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