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621-10630 / 11,4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FA컵축구] 현대미포조선, 안양 LG 제압

    '아마의 반란이 시작됐다' 현대미포조선이 2002 하나-서울은행 FA컵축구대회에서 아마 돌풍의 신호탄을 힘차게 쏴올렸다. 실업팀인 현대미포조선은 30일 남해공설운동장에서 열린 대회 본선(26강) 1회전에서 김영기의 골든골로 안양 LG를 1-0으로 꺾는 파란을 일으켰다. 현대미포조선은 이로써 16강 티켓을 거머쥐었고, 안양은 프로팀 중 가장 먼저 탈락해 이변의 첫 희생양이 됐다. FA컵 역대 경기에서 아마가 프로팀을 이긴 것은 지난해 한국철도가 ...

    연합뉴스 | 2002.11.30 00:00

  • 美프로야구 우디 윌리엄스, FA 첫 재계약

    미국프로야구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투수 우디 윌리엄스(36)가 올 해 자유계약선수(FA) 중 처음으로 재계약을 했다. 우완 윌리엄스는 26일(한국시간) 원소속 팀인 세인트루이스와 계약기간 2년, 총1천490만달러에 재계약, 팀에 잔류하게 됐다. 월드시리즈가 끝난 후 FA 자격을 얻은 157명 중 재계약은 윌리엄스가 처음이다. 지난 93년 토론토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에 입문한 윌리엄스는 샌디에이고로 옮긴 99년 12승을 거뒀고 지난해 시즌 중 ...

    연합뉴스 | 2002.11.26 00:00

  • [아시아챔피언스리그] 대전, 본선리그 진출

    대전 시티즌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본선에 올랐다. 지난해 FA컵 우승팀 자격으로 출전한 대전은 26일(한국시간) 인도 콜카타에서 열린 모훈바간(인도)과 대회 예선 3라운드 2차전에서 이창엽의 결승골과 공오균의 추가골에 힘입어 2-1로 이겼다. 이로써 대전은 지난 13일 홈경기에서 모훈바간에 승리한데 이어 원정경기마저 이기며 16강이 겨루는 본선리그에 진출했다. 대전은 전반 24분 장철우의 센터링을 이창엽이 골에어리어 정면에서 ...

    연합뉴스 | 2002.11.26 00:00

  • [금주의 추천종목] (코스닥) 다음.NHN등 인터넷株 주목

    ... 굿모닝신한증권은 다음외에 안정적 성장이 돋보이는 국순당을 추천종목으로 내세웠다. 교보증권은 非기술주인 하나투어와 강원랜드를 추천해 눈길을 끌었다. 하나투어의 경우 이제까지의 실적호전과 더불어 주5일제가 정착되면 수익성 호전이 지속될 것이란 점에 주목했다. 강원랜드는 3월 메인카지노 개장에 따라 점진적 주가상승이 예상됐다. 동원증권은 삼성테크원에서 분사한 FA장비업체인 에스에프에이를 추천했다. 박준동 기자 jdpower@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11.25 00:00

  • 프로야구 SK 포수 김동수 등 '퇴출'

    ... 됐다. 8개 구단은 25일 내년 시즌 재계약 대상선수인 보류선수 명단을 확정, 발표했다. 그러나 두산 13명을 비롯해 LG.롯데 각 11명, 삼성 9명, 기아.SK 각 7명, 한화2명 등은 보류선수 명단에서 빠져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이 됐다. 이중 올 해까지 9시즌을 채운 뒤 FA를 선언한 박경완(현대), 안경현(두산), 박정태, 강상수(이상 롯데) 등 4명을 뺀 나머지 선수들은 다른 팀에서 새 둥지를 찾지못하면 내년 시즌 뛸 수 없다. SK에서 퇴출된 ...

    연합뉴스 | 2002.11.25 00:00

  • [FA컵축구] 울산대, 광주시클럽에 진땀승

    울산대가 2002하나-서울은행 FA컵 축구선수권대회에서 생활체육팀인 광주시축구클럽에 진땀승을 거두고 본선에 합류했다. 울산대는 23일 남해스포츠파크에서 계속된 대회 예선 2회전에서 1-1로 팽팽하던후반 23분 정경호가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광주시클럽을 2-1로 힘겹게 눌렀다. 울산대는 전반 10분 이규철이 오른쪽에서 코너킥한 볼을 김동환이 골지역 정면에서 헤딩슛, 선제골을 뽑았으나 3분 후 골지역에서 김태열의 프리킥을 받은 김태훈에게 헤딩 동점골을 ...

    연합뉴스 | 2002.11.23 00:00

  • 최희섭, 내년 주전 1루수 '먹구름'

    미국프로야구 시카고 컵스에서 뛰고 있는 `빅맨' 최희섭(23)의 내년 시즌 주전 1루수 무혈입성에 먹구름이 드리웠다. 시카고의 짐 헨드리 단장은 21일(한국시간) 클리블랜드 1루수로 올 해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인 짐 토미(32)와 리글리필드 부근 식당에서 점심을 함께 하며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헨드리 단장은 "즐거운 점심이었다"며 회동에 만족감을 표시했지만 토미에게 영입 조건을 제시했는지 등 만남에서 오간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

    연합뉴스 | 2002.11.21 00:00

  • `아마 돌풍 또 불까' FA컵축구 개막

    2002FA컵축구선수권대회가 22일 `이변의 서막'을 올린다. 프로와 실업 및 대학에 동호인 클럽까지 참가하는 FA컵은 22~24일 남해와 김천에서 열리는 예선을 통해 16개팀을 추린 뒤 30일부터 본선 26강 토너먼트에 들어간다. 16장의 본선 티켓을 가릴 예선 토너먼트에는 광주축구클럽, LG필립스, 삼성광주전자, 포항시청클럽, 고창고인돌축구단, 삼익악기 등 생활체육 6개팀을 비롯해 실업 6개, 대학 24개 등 총 36개의 아마추어팀이 출전한다. ...

    연합뉴스 | 2002.11.20 00:00

  • FA컵축구 준결.결승전 제주월드컵경기장서

    국내 프로 및 아마추어 축구 최강팀을 가리는`2002 하나-서울은행 FA컵 전국축구대회'의 준결승과 결승전이 내달 중순 제주도 서귀포에서 치러진다. 18일 서귀포시에 따르면 대한축구협회는 국내 프로팀과 각종 대회에서 우승한 아마추어팀 등 모두 26개팀이 참가한 가운데 오는 22일부터 경남 남해, 김천에서 예선에 돌입하는 올해 FA컵 준결 및 결승전 3경기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기로 결정했다. 이는 서귀포지역의 날씨가 따뜻해 겨울철에도 축구경기에 ...

    연합뉴스 | 2002.11.18 00:00

  • 이장수 감독, 생애 2번째 중국FA컵 우승

    중국프로축구에서 지도자로 활약중인 이장수(46)칭다오(靑島) 감독이 2년 만에 다른 팀에서 FA컵 우승을 연출하며 한국 축구의 명예를 드높였다. 이장수 감독이 이끄는 칭다오(靑島)는 16일 홈경기로 치러진 FA컵 결승 2차전에서 랴오닝(遙寧)에 2-0으로 승리, 1승1패를 기록하면서 1차전(랴오닝 3-1승)과의 점수 합계 3-3을 기록했으나 `원정경기 득점 우선' 원칙에 따라 정상에 오르는 감격을맛봤다. 2000년 충칭(重慶) 감독 시절 FA컵을 ...

    연합뉴스 | 2002.11.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