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491-4500 / 4,6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일 벤처 투자마트 '내년 서울서 열린다'

    산업자원부는 16일 일본 도쿄에서 정덕구 산자부 장관과 후카야 다카시 일본 통산상이 공동 주재하는 제2회 한.일 민관합동투자촉진회를 열고 한국 과 일본의 벤처기업 교류를 촉진하기 위해 내년중 서울에서 "한.일 벤처기업 투자마트 21"을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는 내년 상반기중 한국에 관한 최신의 투자정보와 기업정보를 일본어로 제공하는 홈페이지 "Cyber Investment Mart" 를 개설, 한....

    한국경제 | 1999.12.17 00:00

  • [금융면톱] 100억규모 벤처펀드 설정 .. 아세아종합금융

    아세아종합금융은 17일 투자은행(Investment Bank) 업무를 강화하기 위해 1백억원 규모의 벤처투자펀드를 설정했다고 발표했다. 이 회사는 미상장 인터넷관련 기업이나 정보통신 전자업종을 중심으로 미래가치가 뛰어난 벤처기업을 적극 발굴해 투자할 방침이다. 아세아종금은 이미 기업용 소프트웨어업체인 마이다스텍에 일부 자금을 투자키로 결정했다. 또 5개 인터넷및 무선통신분야 업체에 대해서도 투자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회사...

    한국경제 | 1999.12.17 00:00

  • [국제면톱] 미국, 내년에도 첨단주 '유망' .. CNN 등

    내년에도 인터넷 등 첨단 기술주가 미국 증시를 리드할 것으로 전망됐다. 미국 CNN방송의 경제전문채널인 CNNfn과 경제주간지 비즈니스위크(12월27일 자)는 16일 각각 내놓은 2000년 투자가이드용 특집판에서 이같이 보도했다. 이들은 내년 월가에서는 첨단 기술주들을 비롯 에너지, 금융, 제약 등 4개 업종주식들이 주목을 받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인터넷과 통신장비업체 등 첨단 정보통신주가 이들이 선정한 종목중 절반 이상을 차...

    한국경제 | 1999.12.17 00:00

  • [노사화합] 신노사대상 최고권위 '격상'..새해 '신노사'계획

    정부는 신노사문화를 뿌리내리기 위해 내년부터 노사협력 인프라를 강화키로 했다. 신노사문화 창출에 앞장선 기업에는 행정.재정적 지원도 크게 늘릴 계획이다. 현행 노사화합대상(대통령상)을 내년부터 신노사문화 대상으로 격상하고 수상업체 수도 2개에서 10개로 늘리기로 했다. 노동부는 신노사문화 대상이 국내기업에 주는 최고의 상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노사협력 인프라 구축 =산업현장의 관심을 높이고 기업들의 참여를 ...

    한국경제 | 1999.12.15 00:00

  • [알림] '한경은 100만 독자와 함께 새천년을 열어갑니다'

    ... 경제기사의 소프트화.경제정보의 생활화.경제신문의 대중화에도 앞장서겠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많은 성원 바랍니다. 새천년 1백만부 시대 한경은 경제신문의 3대 과제를 생각합니다. 그동안 역점을 둬온 적중투자(How to Invest) 효율소비(How to Spend) 여가선용(How to Enjoy) 정보를 보다 폭넓고 깊게 다룹니다. ''머니기사-이제 신문은 한경 하나면 충분합니다'' 새천년 1백만부 시대 한경은 변화의 방향을 생각합니다. 독자 개개인을 창의와 ...

    한국경제 | 1999.12.14 00:00

  • [알림] '한경은 100만 독자와 함께 새 천년을 열어갑니다'

    ... 경제기사의 소프트화.경제정보의 생활화.경제신문의 대중화에도 앞장서겠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많은 성원 바랍니다. 새천년 1백만부 시대 한경은 경제신문의 3대 과제를 생각합니다. 그동안 역점을 둬온 적중투자(How to Invest) 효율소비(How to Spend) 여가선용(How to Enjoy) 정보를 보다 폭넓고 깊게 다룹니다. 머니기사-이제 신문은 한경 하나면 충분합니다. 새천년 1백만부 시대 한경은 변화의 방향을 생각합니다. 독자 개개인을 창의와 속도로 ...

    한국경제 | 1999.12.13 00:00

  • [한경 머니] 자산운용 8개사 고수익 진검승부..'커버스토리'

    주식시장이 세달째 무기력한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뮤추얼펀드 시장에선 ''대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뮤추얼펀드를 운용하고 있는 자산운용사들은 지금이 간접투자의 적기라며 일제히 ''우리가 최고, 나에게 돈을 맡겨 달라''고 외치고 있다. 뮤추얼펀드는 지난해말 허용된 이후 ''박현주 사단''이 이끄는 미래에셋자산 운용이 줄곧 독점해 왔다. ''박현주 펀드''는 결실을 몇달 앞둔 지금 대풍년을 약속하고 있다. 펀드수익률이 당초 목표치(3...

    한국경제 | 1999.10.25 00:00

  • 한국투자 대폭 확대 .. 푸르덴셜 거듭 확인

    푸르덴셜생명의 자회사인 푸르덴셜자산운용아시아(PAMA)의 마이클 퀴(Kwee) 회장은 "한국기업에 대한 경영참가투자(PEI:Private Equity Investment)를 대폭 확대할 계획"이라고 확인했다. PAMA는 비상장 전자업체 2개에 대해 각각 5천만달러 규모의 PEI를 추진중에 있으며 연내에 투자를 위한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 한국경제신문 10월12일자 25면 참조 PAMA가 주최한 투자설명회에 참석하기위해 내한한 마...

    한국경제 | 1999.10.17 00:00

  • [창간 35주년] 세계는 경제신문시대 : '파이낸셜타임스'

    ... 우선순위에서 영국 국내뉴스보다 국제뉴스에 비중을 더 두고 있다. 이는 글로벌화 조류를 활용하려는 전략에 따른 것이다. 이런 편집전략과 편집기술이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은 사람에 대한 투자가 있었기 때문이다. FT정문에는 "invest on people"이란 명패가 달려 있다. 수습기자를 뽑으면 6개월 언론대학, 6개월 부서가배치, 3개월 특파원지역 파견연수, 기타 기능교육등을 시킨다. 한 사람을 기자로 쓰기 위해 2년을 기다린다. 다른 신문사 기자나 전문가들도 ...

    한국경제 | 1999.10.11 00:00

  • LG투자증권, 조직개편 실시...기업금융업무 강화

    LG투자증권이 LG종금의 흡수합병에 따라 기업금융(Investment Banking)업무 강화를 골자로 하는 조직개편을 실시했다고 11일 밝혔다. LG투자증권은 본사영업의 IB사업부와 영업점 부분의 소매사업본부로 조직을 나눴으며 기존의 35개팀 92개 지점에서 43개팀 94개 지점으로 확대했다. LG투자증권은 이강원 전 LG그룹 구조조정본부 전무를 전무로 영입, IB사업 본부를 맡겼다. 또 LG종금 출신의 박무수 상무, 김성태 상무 ...

    한국경제 | 1999.10.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