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241-16250 / 16,3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부천, 대전 잡고 상승세 지속

    ... 최근 8경기 4승4무로 상승 무드를 이어갔다. 부천은 19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01 프로축구 POSCO K-리그에서 부상을 딛고 정규리그에 처음 출전한 이임생과 남기일의 연속골로 대전을 2-1로 눌렀다. 이로써 부천은 ... 챙기며 승점 27을 기록, 5위 포항(승점 28)을 바짝 추격하면서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부상으로 정규리그에서 한 경기도 출전하지 못했던 이임생은 이날 전반 45분 샤리가 찬 코너킥이 대전의 수비수를 맞고 흘러나오자 그대로 ...

    연합뉴스 | 2001.09.19 21:33

  • 프로축구- 안양, 전북 누르고 2위

    안양 LG가 전북 현대를 누르고 순항을 계속했다. 안양은 19일 목동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2001 POSCO K-리그에서 우크라이나용병 비탈리의 결승골로 전북 현대를 1-0으로 눌러 승점 34(9승7무4패)로 이날 부산을 꺾은 수원에 다득점차로 뒤진 2위가 됐다. 밀고 밀리는 공방끝에 수차례의 득점 찬스를 놓친 양팀의 경기가 무승부로 끝나는 듯 했으나 안양은 비탈리가 종료 직전인 후반 45분 귀중한 골을 뽑아 홈팬들을 열광시켰다. 전반 38분 ...

    연합뉴스 | 2001.09.19 21:32

  • 프로축구- 성남, 3위로 한 계단 도약

    성남 일화가 힘겹게 1승을 보태 3위로 올라섰다. 성남은 19일 성남 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프로축구 2001 POSCO K-리그 울산 현대와의 경기에서 팽팽한 0의 행진이 계속되던 후반 45분 이반이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1-0으로 승리했다. 후반들어 줄기차게 상대 골문을 두드리던 성남은 골지역 안에서 조진호가 슛하려는 순간 상대 중앙수비수 끌레베르가 반칙, 페널티킥을 얻었고 이반은 골문 오른쪽 모서리 깊숙이 찔러넣어 결승골을 뽑았다. 이로써 ...

    연합뉴스 | 2001.09.19 21:22

  • 프로축구- 수원, 서정원 앞세워 선두 탈환

    수원 삼성이 해결사 서정원의 결승골로 2001 POSCO 프로축구 K-리그에서 선두로 뛰어 올랐다. 수원은 19일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부산 아이콘스와의 외나무 다리 대결에서 후반 43분 터진 서정원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3연승한 수원은 부산의 홈경기 무패 기록을 16에서 급제동걸고 10승4무6패(승점 34)로 1개월만에 선두에 복귀했고 부산은 8승8무4패(승점 32)에 머물렀다. 초반 경기의 주도권은 부산이 잡아 ...

    연합뉴스 | 2001.09.19 21:19

  • [프로축구] 선두 다툼 부산-수원 맞대결

    숨막히는 선두 다툼속에 막판으로 치닫고 있는 2001 POSCO K-리그가 10일간의 휴식을 끝내고 19일 열전에 들어간다. 1위와 5위의 승점차가 불과 4로 팀별 8경기씩 남은 현재 정규리그 우승의 향방은 여전히 베일에 가려진 가운데 승점 32(8승8무3패)로 선두를 달리고 있는 부산 아이콘스와 간발의 차로 2위(승점 31.9승4무6패)에 올라있는 수원 삼성이 부산에서 정면 충돌한다. 양팀 모두 패할 경우 자칫 3위권 밖으로 처질 수 있고 반대로 ...

    연합뉴스 | 2001.09.18 11:22

  • [프로축구] 성남, 상위권 중 가장 안정세

    2001 프로축구 POSCO K-리그가 치열한 순위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서도 성남 일화가 가장 안정된 팀 전력을 갖춘 것으로 나타났다. 10개 구단이 모두 19경기를 치른 11일 현재 부산 아이콘스(승점 32)를 선두로 ... 1위로 올라설 가능성을 남겨 둔 상태. 그러나 순위 변동이 심한 다른 팀과는 달리 성남은 지난 6월 17일 정규리그 개막 이후 단 한번도 4위 밑으로 처지지 않는 가장 안정된 전력을 이어가고 있다. 6월 24일부터 7월 1일까지 ...

    연합뉴스 | 2001.09.11 11:25

  • thumbnail
    박찬호, 만루홈런 맞고 시즌 10패째

    ... 2.99에서 3.23으로 치솟았다. 올 시즌 204개의 탈삼진을 거둬 지난 시즌(217개)에 이어 2년 연속 `200K' 고지를 정복한게 유일한 위안이었다. 갑자기 내린 비로 2시간 이상 쉰 뒤 강행한 등판과 1루수 에릭 캐로스의 ... 푸욜스의 몸맞는 볼로 계속된 2사 만루에서 짐 에드먼즈에게 만루홈런을 허용하고 1-7에서 마운드를 내려갔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3위 다저스는 추가득점에 실패, 1-8로 무릎을 꿇었다. 박찬호는 오는 15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

    연합뉴스 | 2001.09.10 08:55

  • [프로축구] 부산, 선두 탈환...산드로 해트트릭

    ... 아이콘스가 두달여만에 선두를 탈환했고 수원 삼성은 올시즌 4번째 해트트릭을 기록한 브라질 용병 산드로를 앞세워 전북 현대를 꺾고 2위로 부상했다. 부산은 9일 대전종합운동장에서 원정경기로 열린 2001 프로축구 POSCO K-리그 19차전에서 경기 종료 5분을 남기고 전우근과 우성용이 잇따라 골을 몰아 넣어 대전시티즌을 2-0으로 꺾었다. 이로써 승점 32(8승8무3패)를 기록한 부산은 선두다툼을 벌이던 안양 LG와 성남일화가 목동경기에서 1-1로 비긴 ...

    연합뉴스 | 2001.09.09 22:43

  • [프로축구] 울산, 전남 꺾고 7위로

    울산 현대가 전남 드래곤즈를 누르고 7위로 올라섰다. 울산은 8일 울산 공설운동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2001 POSCO K-리그 3라운드 첫경기에서 후반 24분에 터진 골키퍼 자책골로 전남을 1-0으로 꺾는 행운을 안았다. 이로써 지난 5일 경기를 포함 전남과의 리턴매치에서 모두 승리한 울산은 승점23을 기록, 7위로 한계단 올라섰고 전남(승점 21)은 8위로 내려앉았다. 이날 전반 공격의 주도권은 부상투혼을 보인 파울링뇨와 마르코스 등 브라질 ...

    연합뉴스 | 2001.09.08 19:26

  • [프로축구] 샤샤-드라간 유고용병 맞대결

    유고출신의 두 용병공격수 샤샤(성남)와 드라간(안양)이 최종 3라운드로 접어든 2001프로축구 POSCO K-리그에서 선두 `탈환'과 `수성'의 갈림길에서 자존심 대결을 펼친다. 마니치(부산)와 더불어 국내 최고의 유고출신선수로 평가받는 샤샤와 드라간은 9일 승점 1차로 1, 2위에 자리한 안양과 성남의 목동 맞대결에서 팀의 간판 공격수로 골사냥에 나선다. 둘에게는 3-1 안양의 승리로 끝난 5일 성남경기에 이어 4일만에 치러지는 리턴매치인 셈. ...

    연합뉴스 | 2001.09.07 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