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311-16320 / 16,7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축구토토골 4회차, 3천23배 고배당 당첨

    스포츠토토 축구토토골에서 3천23배의 고배당 당첨자가 나왔다. 스포츠토토㈜는 지난 4일 열린 프로축구 K리그 전북-수원, 포항-대전, 성남-안양전 등 3경기를 대상으로 시행한 축구토토골 3회차에서 대상경기 스코어를 맞힌 19명에게 3천23.93배의 당첨금을 지급한다고 5일 밝혔다. 최고액 당첨자는 지난 4일 인터넷을 통해 5천원을 베팅한 한 참가자로 1천511만9천650원의 당첨금을 받게 됐다. 한편 지난 1일과 4일 열린 9경기를 대상으로 ...

    연합뉴스 | 2002.09.05 00:00

  • [프로축구] 김현석, '신기록 제조기' 명성 확인

    "최선을 다하다 보니 여기까지 왔습니다" 울산 현대의 김현석(35)이 4일 창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02 프로축구 삼성파브 K-리그 부천 SK와의 경기에서 선발로 그라운드에 나서 역대 최다인 339경기 출전기록을 경신했다. 종전까지의 기록은 99년 은퇴한 부천의 김경범이 갖고 있던 것으로, 공교롭게도 강릉중 1년 선배인 김경범의 기록을 깨뜨렸다. "어려서부터 감자와 옥수수를 많이 먹다보니 체력의 밑바탕이 된 것 같다"며 고향 강원도 삼척의 ...

    연합뉴스 | 2002.09.04 00:00

  • 프로축구 김현석 최다출장.최다골 신기록 경신

    김현석(35·울산 현대)이 한국프로축구 최다출장기록과 최다골 기록을 동시에 경신했다. 김현석은 4일 창원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2002삼성파브 K-리그 부천 SK와의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8분께 이길용이 얻은 페널티킥을 오른 발로 가볍게 차 넣어 선취골로 연결했다. 이날 경기는 90년 프로무대에 뛰어 든 김현석에게 통산 3백39번째 출장으로 김경범(부천 SK,99년 은퇴)이 보유하고 있던 최다출장 기록(3백38경기)을 경신했다. ...

    한국경제 | 2002.09.04 00:00

  • [프로축구] 김현석, 최다출장.최다골 기록 수립

    김현석(35.울산 현대)이 한국프로축구 최다출장기록과 최다골 기록을 동시에 경신했다. 김현석은 4일 창원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2002삼성파브 K-리그 부천 SK와의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8분께 이길용이 얻은 페널티킥을 오른발로 가볍게 차 넣어 선취골로 연결했다. 이날 경기는 90년 프로무대에 뛰어 든 김현석에게 통산 339번째 출장. 이는 김경범(부천 SK, 99년은퇴)이 보유하고 있던 최다출장기록보다 1게임 많은 새로운 이정표이며 ...

    연합뉴스 | 2002.09.04 00:00

  • [프로축구] 성남 독주 선봉장 김대의

    ... 일화)가 '날개'를 달았다. 올 들어 펄펄날고 있는 김대의는 4일 성남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02 프로축구 포스코 K-리그 안양 LG와의 경기에서 이리네의 결승골을 배달, 승리의 주역이 됐다. 성남이 기분좋은 선두를 내달리며 정규리그 ... 성숙해지며타 구단 수비진의 혼을 빼놓는 성남 공격의 핵으로 자리매김했다. 김대의의 스피드는 한국과의 월드컵축구대회 조별리그 첫 경기를 앞두고 성남과 평가전을 벌였던 폴란드의 선수들이 혀를 내둘렀을 정도이다. 차경복 성남 감독은 "모든 ...

    연합뉴스 | 2002.09.04 00:00

  • 프로축구연맹, 외국인심판 조기 영입키로

    ... 결정했다. 프로연맹은 3일 축구회관 회의실에서 제4차 이사회를 열고 국내 프로축구에 퍼져 있는 심판 판정의 불신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유럽출신의 외국인심판을 도입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사회는 10월 19일 시작되는 삼성파브 K-리그 3라운드부터 외국인심판을 배정할 수 있도록 하자는 데 합의하고 가능한 수준높은 리그에서 경험을 쌓은 심판과 계약하기로 했다. 연맹은 또 심판판정 시비와 감독 및 선수들의 거친 항의, 중고교의 개학 등으로 인해 관중이 줄고 ...

    연합뉴스 | 2002.09.03 00:00

  • 카메룬축구스타 음보마, K리그서 뛴다

    ... 지난달 영국계 에이전트의 소개로 국내 축구매니지먼트사인 '월드풋볼트레이닝'과 접촉, 줄다리기 협상을 벌인 끝에 최근 K-리그 진출에 합의하고 이달말 정식계약을 맺는 것으로 2일 밝혀졌다. 내년 1월로 예정된 음보마의 한국행 조건은 ... 프랑스 등 유럽무대에서 잔뼈가 굵은 터라 적응에 애를 먹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월드풋볼측은 "음보마가 일본 J-리그 감바 오사카에서 뛴 적이 있어 선수 스스로 한국 적응에 상당한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92년 프랑스리그 ...

    연합뉴스 | 2002.09.02 00:00

  • 김도훈 2골 작렬 .. 김현석 최다출장

    ... 한풀이를 했다. 김현석(울산 현대)은 최다출장 기록을 세웠다. 국내 최고액 선수 김도훈은 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프로축구 2002삼성파브 K리그 원정경기에서 2골,1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파죽의 3연승을 달리던 성남에 브레이크를 걸었다. 전북은 성남과 3-3으로 비겨 승점 19로 정규리그의 반환점을 돌았고,선두 성남은 승점 26을 기록했다. 대전 원정에 나선 울산은 파울링뇨(2골.1어시스트)의 활약에 힘입어 홈팀 시티즌에 3-2로 역전승했다. ...

    한국경제 | 2002.09.02 00:00

  • 프로축구 심판들, 공정한 경기 운영 결의

    2002삼성파브 K-리그 전임심판들이 2일 오후 서울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공정하고 원활한 경기 운영을 다짐하는 결의대회를 가졌다. 심판들은 이날 최근 일어난 판정 시비에 대해 반성하고 철저한 자기관리와 엄정한 판정으로 프로축구 중흥에 앞장 서겠다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2.09.02 00:00

  • 프로축구 토종 골잡이 득세 두드러져

    중반기를 지나고 있는 2002프로축구 삼성파브 K-리그에서 토종 스트라이커들의 득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지난해 정규리그와 올해 개막대회인 아디다스컵에서 각각 산드로(수원)와 샤샤(성남)가 득점왕에 오른데 이어 에드밀손(전북) 미트로(수원) 디디(부산) 등 A급 외국인 스트라이커들이 더해져 정규리그 득점왕 경쟁에서도 용병들의 득세가 점쳐졌었다. 예상대로 초반만 해도 샤샤(성남) 다보(부천) 코난(포항) 마니치(부산) 등이 득점레이스를 주도하고 이동국(포항)과 ...

    연합뉴스 | 2002.09.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