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88901-788910 / 794,1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포토] 최여진 “너무 과감했나요?”…파격 드레스 눈길

    24일 서울 장충동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제44회 백상예술대상'에 참석한 연기자 최여진이 레드카펫을 올라오고 있다. 이날 최여진은 가슴과 등이 깊게 파인 파격적인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44회 백상예술대상'에서는 영화 '추격자'와 강호동이 각각 영화부문과 TV 부문에서 대상을 차지하는 영예를 안았다. [부문별 시상자] ◇영화 부문 ▲대상= 영화 '추격자' ▲남녀 최우수상 부문=임창정(스카우트), 김...

    한국경제 | 2008.04.24 00:00 | minniee

  • thumbnail
    [포토] 최여진, '제 드레스 괜찮나요?'

    24일 서울 장충동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제44회 백상예술대상'에 참석한 연기자 최여진이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사진_김두호기자) 디지털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4.24 00:00 | sin

  • thumbnail
    [포토] 손예진, 보라빛 드레스로 레드카펫 물들여!

    24일 서울 장충동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제44회 백상예술대상'에 참석한 배우 손예진이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사진_김두호기자) 디지털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4.24 00:00 | sin

  • thumbnail
    [포토] 이지아, '레드카펫은 쑥스러워요~!'

    24일 서울 장충동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제44회 백상예술대상'에 참석한 연기자 이지아가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사진_김두호기자) 디지털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4.24 00:00 | minniee

  • thumbnail
    [포토] 강호동, '레드카펫은 어색해!'

    24일 서울 장충동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제44회 백상예술대상'에 참석한 방송인 강호동이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사진_김두호기자) 디지털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4.24 00:00 | sin

  • thumbnail
    [포토] 장근석, 걸음걸이도 터프하게!

    24일 서울 장충동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제44회 백상예술대상'에 참석한 연기자 장근석이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사진_김두호기자) 디지털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4.24 00:00 | sin

  • thumbnail
    [포토] '홍길동 커플' 강지환-성유리, '다정스럽게 팔짱끼고~'

    24일 서울 장충동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제44회 백상예술대상'에 참석한 연기자 강지환과 성유리가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사진_김두호기자) 디지털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4.24 00:00 | sin

  • thumbnail
    [포토] 정종철, '레드카펫도 씩씩하게~!'

    24일 서울 장충동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제44회 백상예술대상'에 참석한 개그맨 정종철이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사진_김두호기자) 디지털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4.24 00:00 | sin

  • thumbnail
    [포토] '쇄골미인' 성유리, 매력적인 표정!

    24일 서울 장충동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제44회 백상예술대상'에 참석한 연기자 성유리가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사진_김두호기자) 디지털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4.24 00:00 | minniee

  • thumbnail
    [포토] 현영, '핑크 드레스가 너무 긴가요?'

    24일 서울 장충동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제44회 백상예술대상'에 참석한 방송인 현영이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사진_김두호기자) 디지털뉴스팀 김명신 기자 si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4.24 00:00 | s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