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동원F&B, ESG 경영 선포…"지속 가능한 기업 활동 앞장설 것"

    ... ‘양반김 에코패키지’ 출시했고 샘물 제품의 페트병 경량화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플라스틱 포장재를 완전히 없앤 ‘노 플라스틱(no plastic)’ 선물 세트를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경총·상장협·코스닥협, ‘ESG 경영’ 정책 발굴 손잡아 한국경영자총협회·한국상장회사협의회·코스닥협회가 기업이 주도하는 환경·사회&middo...

    한국경제 | 2021.06.23 06:18 | 이현주

  • thumbnail
    '법외노조 통보' 폐지…노조원 산정때 해고자 등은 제외(종합2보)

    ... 단체협약 유효기간의 상한을 2년에서 3년으로 연장하고 파업 시 사업장 점거를 제한하는 등 경영계 요구도 반영했다. 이에 따라 개정법에는 노동계와 경영계 모두 반발하고 있어 시행 초기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개정 노조법 시행으로 해고자와 실업자의 노조 가입이 허용되는 등 많은 혼란이 예상되는데도 시행령에 보완 조치가 반영되지 않아 유감"이라고 밝혔다. 해고자와 실업자가 사업장에 출입할 경우 관련 규칙을 준수하고 사전 승인을 받도록 ...

    한국경제 | 2021.06.22 19:35 | YONHAP

  • thumbnail
    내년 최저임금 '업종별 차등 적용' 놓고 노사 접점 못 찾아(종합)

    ... 취지에 맞지 않는다며 반대했다. 국내에서 최저임금의 업종별 차등 적용을 시행한 것은 최저임금 제도를 도입한 첫해인 1988년뿐이다. 당시 업종을 2개 그룹으로 나눠 최저임금을 달리 적용했다. 사용자위원인 류기정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전무는 모두발언에서 "도소매, 숙박·음식, 서비스업과 중소 영세기업, 소상공인은 여전히 어렵고 최저임금의 일률적 인상으로 인해 최저임금 미만율(최저임금에 못 미치는 임금을 받는 노동자 비율)의 업종 간 편차도 크다"며 업종별 차등 ...

    한국경제 | 2021.06.22 19:03 | YONHAP

사전

주52시간 근무제 경제용어사전

... 도입됐지만 어디까지를 근로시간으로 볼지에 대한 기준이 모호하다는 지적도 많다. 고용부와 한국경영자총협회가 관련 가이드북을 내놨지만 정작 기업들이 궁금해하는 질문의 답은 없어 도움이 안 된다는 지적이다. ◆“가이드북 봐도 헷갈리네” 고용부와 경총에 따르면 부서장이 소집한 회식이나 부서 야유회, 회사 체육대회는 근로시간이 아니다. 구성원 간 친목을 도모하는 자리를 근로시간으로 볼 수 없다는 판단이다. 반면 업무에 대해 논의하는 워크숍은 근로시간에 포함된다. 하지만 이 기준을 그대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