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 뉴스

  • thumbnail
    '장충동 족발거리 1세대' 뚱뚱이 할머니 별세

    이북식 돼지족발 개발…중기부 '백년가게' 선정 서울 중구 장충동 족발골목의 1세대 격인 '뚱뚱이할머니집' 창업자 전숙열씨가 지난달 12일 세상을 떠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향년 93세. 29일 유족 등에 따르면 고인은 ... 많다. 전씨는 1957년 장충동에 식당 '평안도'를 개업하고 초기엔 녹두빈대떡을 주메뉴로 팔다가 술안주를 찾는 손님들 요구에 맞춰 돼지족발을 개발했다고 한다. 가업을 이은 손녀 김문주·송현씨 자매는 "할머니가 이북에 계실 때 할머니의 ...

    한국경제 | 2021.04.29 07:00 | YONHAP

  • thumbnail
    이필모♥ 서수연, 레스토랑 매출 "사흘에 4,000만원"

    ... 질문이 던져졌다. 서수연은 "웨딩이나 브랜드 대관 행사를 할 때는 3일에 4천 만 원 정도를 번다"고 조심스럽게 답했다. 이어 "손님이 없을 때는 적자가 나기도 한다"며 "대관이 참 좋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서수연은 2018년 TV조선 `연애의 맛`을 통해 배우 이필모와 인연이 돼 2019년 백년가약을 맺었다. (사진=TV조선 캡처)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1.03.10 17:19

  • thumbnail
    빨라진 오너가 승진 '1년 만에 C레벨'…사위들도 중책 맡으며 약진

    [비즈니스 포커스] -재계 2~4세 임원 고속 승진…세대교체 가속 -'백년손님' 옛말, 사위들도 중책 맡아 [한경비즈니스=안옥희 기자] 연말 인사 시즌을 맞아 재계 30~40대 젊은 오너가(家) 2~4세들이 요직에 올라 전진배치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대내외적인 불확실성 속에서 미래 사업에 힘을 싣고 경영권 안정화 효과를 염두에 둔 행보로 풀이된다. 주요 그룹의 오너 2~4세는 보통 20대 후반에 그룹에 입사해 ...

    한국경제 | 2020.12.18 08:33 | 안옥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