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51-160 / 2,127건

가이아-X [Gaia-X] 경제용어사전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의 데이터 생태계 구축 프로젝트. 미국과 중국의 거대 IT기업 주도의 데이터 생태계에 대응하기 위해 독일을 중심으로 유럽이 데이터 주권(data sovereignty)과 자결권 확보를 위해 2019년 착수한 프로젝트다. (2020년말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 점유율 : Amazon Web Services 47.8%, Microsoft Azure 15.5%, Alibaba 7.7%, Google 4%, IBM 1.8%) 유럽 각국 ...

유전자 편집 농작물 [gene-edited crops] 경제용어사전

... 생물체의 유전자를 삽입해 새로운 종을 창조하는 유전자변형생물체(GMO)와는 다르다. 외부 요인이 개입하지 않으면서 GMO를 대체할 수 있는 작물로 주목받고 있다. 프랑스 화학자 에마누엘 샤르팡티에 독일 막스플랑크 연구소 교수와 와 미국의 제니터 다우드나 미국 버클리대 교수가 2012년 개발한 유전체 편집 기술인 '크리스퍼 캐스9 유전자 가위' 기술이 공개되자 유전자 편집 농작물 연구도 급물살을 탔다. 둘은 이 기술을 통해 2020년 노벨화학상을 수상했다. 세계 곳곳에서 ...

사전지정운용제 [default option] 경제용어사전

가입자가 직접 운용할 수 있는 퇴직연금이 운용 지시 없이 방치되고 있으면 회사와 근로자가 사전에 지정한 방법으로 운용되도록 하는 제도다. '디폴트 옵션'이란 이름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사전지정운용제는 미국, 영국, 호주 등 영미권 국가가 선제 도입해 퇴직연금의 장기 운용성과 개선에 기여하고 있다. 한국도 자산운용 활성화를 통해 퇴직연금자산의 고질적인 문제인 낮은 수익률을 끌어올리고자 도입을 결정했다. 우리나라에선 2022년 7월 도입할 예정으로 ...

구리 [copper] 경제용어사전

... 반면 인체에는 거의 무해해 사람 손을 많이 타는 동전, 문 손잡이, 계단 난간 등에 구리가 들어간다. 우리 선조들도 놋쇠로 불리는 황동 그릇을 많이 썼다. 구리 용도가 더욱 확장된 계기가 일명 재향군인병(病)이다. 1976년 여름 미국 필라델피아의 재향군인대회 참석자들이 집단 발병해 34명이 사망했다. 원인은 냉방장치의 냉각수에 서식한 레지오넬라균 탓이었다. 이에 따라 에어컨 배선, 수도관 등을 동파이프로 대체하는 게 필수가 됐다. 지금도 구리 없는 세상은 상상하기 ...

S&P ESG 지수 [S&P ESG] 경제용어사전

미국의 S&P사가 미국 상장사들의 ESG(환경, 사회적 책무, 거버넌스) 성과를 조사해 공개하는 시가총액 가중치 지수. 지속가능성 기준을 충족하는 유가증권의 성과를 측정하는 동시에 기초 벤치마크로서 유사한 전체 산업그룹 가중치를 유지하도록 설계됐다. 2022년 5월 19일 현재. 이 지수에는 애플 (NASDAQ:AAPL), 마이크로소프트 (NASDAQ:MSFT), 아마존닷컴 (NASDAQ:AMZN), 알파벳 A (NASDAQ:GOOGL) 등이 편입돼 ...

프렌드 쇼어링 [friend-shoring] 경제용어사전

미국에서 생산 시설을 운영하기 어려운 기업이 우방국(friend)을 생산기지로 낙점하고 이전하는 것. 가까운(near) 우방국인 경우엔 니어쇼어링(near-shoring)리라고 표현하기도 한다. 미국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중국의 도시 봉쇄 등이 촉발한 글로벌 공급망 위기를 겪으면서 '프렌드쇼어링(friend-shoring)'에 집중하고 있다. 믿을 만한 동맹끼리 뭉치면 상품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다. ...

일본 경제안전보장추진법 경제용어사전

... 규모의 기금을 만들어 인공지능(AI)과 양자컴퓨터 등 최첨단 기술 개발을 정부가 지원한다.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만엔 이하의 벌금을 부과하는 등 벌칙조항도 마련됐다. 기업 활동을 제약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크지만 미국과 영국 독일 프랑스는 이미 도입한 제도다. 일본은 뒤늦게 보조를 맞추는 모양새다. 경제안보법을 마련한 계기 자체가 미국 정부의 요구에 따른 것이다. 미국은 패권경쟁을 벌이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민주주의 동맹국끼리 공급망을 구축하는 ...

425사업 경제용어사전

... 발사할 예정이다. 그동안 한국이 보유한 정찰위성은 관측 겸용 '다목적실용위성(아리랑)' 시리즈뿐이었다. 지구 상공 500~600㎞에서 수십㎝ 크기 물체를 식별하는 정찰위성은 첨단기술의 총합체로 불린다. 기술 장벽이 높고 비용 부담이 큰 탓에 미국과 러시아, 중국, 일본, 유럽연합(EU) 등 소수의 국가만 자체 군사용 정찰위성을 운용하고 있다. 합성개구레이더(SAR) 위성엔 차세대 먹거리인 시스템 반도체(비메모리 반도체)가 대거 사용된다. 정찰·통신·항법위성은 킬체인과 KAMD(한국형 ...

카탈린 카리코 [Karikó Katalin,] 경제용어사전

... 리보핵산(mRNA) 백신의 기초 기술을 개발했다. 그의 mRNA 기초연구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과 모더나 백신 개발에 적용됐다. mRNA 백신은 코로나19 유전 정보가 담긴 mRNA를 몸에 주입해 항체 형성을 유도한다. 그가 미국행을 결심한 것은 1984년이다. 당시 정부 지원금이 바닥나자 헝가리에선 더 이상 mRNA 연구를 계속할 수 없었다. 마침 필라델피아 템플대의 박사 후 연구원 초청장을 받게 됐고 이는 카리코 수석부사장에게 '아메리칸 드림' 티켓이 됐다. ...

코로나19 장기 후유증 [long covid] 경제용어사전

코로나 19 확진이후 완치 판정을 받은 후에도 오랜기간 신체적 이상 징후가 이어지는 것을 말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확진 후 최소 2개월 이상 지속되는 증상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감염 시점으로부터 4주 후에 보이는 증상을 롱코비드로 정의했다. WHO는 확진자 중 20~30%가 이 같은 후유증을 앓는 것으로 보고 있다. 2022년 3월 16일 코로나 후유증 클리닉'을 개설한 경기 고양시 명지병원에는 2주 사이에 1000명 이상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