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81-90 / 2,142건

    크레디트스위스 [Credit Suisse] 경제용어사전

    ... 세계 9대 투자은행(IB) 이며 전세계 50여개국에 5만 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다. 크레디트스위스는 최근 몇 년 동안 금융위기와 세금 회피 및 자금세탁과 같은 여러 가지 사건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어왔다. 2023년 3월 미국의 SVB와 시그니처은행의 연쇄 붕괴충력으로 뱅크런(대규모 예금 인출) 우려가 커지면서 15일(현지시간) 크레디트스위스 주가는 장중 30.8% 급락했다. 크레디트스위스는 SVB 사태 이전부터 부도 가능성이 거론됐다. 크레디트스위스는 2021년부터 ...

    k칩스법 경제용어사전

    ... 약칭. 반도체 등 첨단전략산업에 대한 설비투자 세액공제율을 대기업은 8%에서 15%로, 중견기업은 16%에서 25%로 확대하고, 대상 기술의 범위를 배터리 (2차 전지), 백신, 디스플레이 등으로 확대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 법률은 미국의 반도체 제조 장비 수출 규제와 같은 외부 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한국의 반도체 산업의 기술 개발과 자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이다. 2023년 1월부터 시행될 예정이었으나, 국회에서는 여야간 합의에 도달하지 못해 시행이 ...

    행동간극 [behavior gap] 경제용어사전

    ... 예이다. 행동간극은 투자자들의 수익률에도 영향을 준다. 투자자들은 최저점에 사서 최고점에 파는 것이 이상적이라고 알면서도 시장의 변동성에 흔들려서 타이밍을 잘못 맞추는 경우가 많다. 행동간극 현상의 대표적인 예는 '마젤란펀드'다. 미국 투자업계의 레전드 중 하나인 피터 린치는 1977년 5월부터 1990년 5월까지 13년간 마젤란펀드를 운용하면서 연평균 29.2%라는 경이적인 수익률을 올렸다. 린치가 펀드를 운용한 시기는 1982년부터 2000년대 초 닷컴 버블이 ...

    SVB [Sillicon Valley Bank] 경제용어사전

    1983년 설립된 미국의 벤처캐피탈 및 기술 스타트업 전문은행. 2022년 말 기준 약 2090억 달러의 자산을 보유했으며 미국에서 16번째로 크고, 실리콘밸리 내에선 가장 큰 은행이었다. SVB는 벤처기업·임직원의 예적금을 받아 다시 유망 벤처기업에 대출 및 벤처기업 금융중개·지분투자를 해왔다. 실리콘밸리 스타트업으로부터 예금을 받아 이 돈을 또 다른 기업에게 지원하는 사업 구조다. 기술력은 있지만 경영 역량이 부족한 벤처기업에 각종 컨설팅, 행사유치, ...

    카인 콤플렉스 [Kain complex] 경제용어사전

    창세기 4장의 카인과 아벨의 이야기에서 비롯된 용어로 형제자매간에 질투, 열등감 등의 적의를 뜻하는 심리학 용어다. 부모로부터 더 많은 사랑을 차지하기 위해 형제간에 나타나는 적개심을 의미하기도 한다. 미국의 소설가 스타인벡의 『에덴의 동쪽』은 이를 바탕으로 쓴 작품이다. 전문가들은 형제자매에 대한 질투, 적개심 등이 해소되지 못할 경우 공격적인 경쟁이 지속된다고 봤다. 예컨대 부모가 특정한 자녀만을 편애하는 양육 태도를 보이게 되면 상대적으로 사랑을 ...

    고도 침체 [Godot recession] 경제용어사전

    2022년부터 꾸준히 전망됐던 미국 경기침체가 실제 빨리 닥치지 않고 있는 상황을 빗댓 말. 2023년 3월 6일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따르면 레이 패리스 크레디트스위스(CS) 수석이코노미스트는 “현 경제 상황에서 경기 침체는 '고도를 기다리며'에서 오지 않는 고도와 같다”고 말하면서 처음 사용했다. 월가 전문가들이 미국의 경기 침체 가능성을 높게 보면서도 발생 시점에 대해서는 '아마도 6개월 안에'라고 모호하게 답한 걸 꼬집은 것이다. ...

    자발적 탄소시장 [voluntary carbon market] 경제용어사전

    ... 2023년 3월 탄소배출권 인증 사업을 시작하고 2023년 하반기에 가칭 `VCM거래소'를 열 계획이다. 거래소가 생기면 한국에서도 '민간 주도 탄소저감 시장'이 커질 전망이다. 그동안 국내 기업이 자발적인 탄소저감 성과를 인증하려면 미국 베라, 스위스 골드스탠더드 등 해외 인증기관을 거쳐야 했다. 민간 차원의 탄소저감 크레디트 시장은 미국 등 해외에선 활성화돼 있다. 미국의 비영리법인 베라, 스위스의 골드스탠더드가 운영하는 거래소는 세계 1, 2위를 다툰다. 시장조사업체 ...

    노 랜딩 [no landing] 경제용어사전

    말 그대로 번역하면 "무 착륙". 미국 경제가 큰 충격 없이 인플레이션을 끌어내리는 '연착륙'을 할지, 아니면 경제를 침체로 빠뜨리는 '경착륙'을 할지에 대한 논쟁이 계속되는 가운데, 아예 경제 침체 자체가 없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면서 나온 표현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경제학자 사이에서 노 랜딩 기대가 커지고 있다고 2023년 2월 12일 보도했다. 그동안에는 짧고 약하게 침체를 겪고 지나가는 것 정도가 최선의 시나리오였다. 하지만 성장세가 ...

    외국인 투자자 등록제 경제용어사전

    ... Management System)을 통해 관리됐다. 외국계 은행을 상임대리인으로 두고 신청해도 되지만, 투자 등록 신청서‧본인확인 서류‧상임대리인 계약서 등 요구되는 서류가 많았다. 번역과 원본대조 공증을 거쳐야 하는 불편도 있었다. 특히 미국이나 일본, 독일 등 주요 선진국엔 없는 규제라 외국인 투자자에게 과도한 규제로 인식돼왔다. 이 제도는 도입후 외국인 투자자의 접근성을 떨어뜨린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현재 국내 개인투자자들은 별도 등록 절차 없이 미국 주식을 사고팔 ...

    독립리서치회사 [independent research provider] 경제용어사전

    ... 육성하기 위해 제도권 내로 편입시키는 방안을 검토하기 시작했다. 구체적으로 독립리서치를 위한 금융투자업 인가 단위를 만드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새로운 단위를 만들거나 투자중개업·자문업 등 기존 단위에 넣는 방안 등이 거론된다. 미국과 일본은 독립리서치 회사를 기본적으로 투자자문업으로 관리하며 별도의 유사투자자문업자 제도는 두고 있지 않다. 금감원 관계자는 “독립리서치 회사가 정식 금융투자업자로 분류된다면 산업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당국의 영업행위 규제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