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81-90 / 107건

    에버그리닝 [evergreening] 경제용어사전

    전략 의약품 특허를 처음 등록할 때 특허 범위를 넓게 설정한 뒤 2∼3년 간격으로 약의 형태나 구조를 조금씩 바꿔 관련 후속 특허를 지속적으로 추가함으로써 특허권을 방어하는 전략.

    그린스펀효과 [The Greenspan Effect] 경제용어사전

    1987년부터 2006년까지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 (FRB) 의장으로 재임했던 앨런 그린스펀이 금융시장 에 가지고 있는 영향력을 말한다. 구체적으로는 그의 금융시장에 대한 발언이 금리변경 등 통화정책 변경과는 무관하게 실제 정책적 효과를 갖는 것을 말한다. 그는 87년 8월 뉴욕 증시의 주가가 폭락해 금융위기의 조짐을 보이자 "미 연방준비은행(중앙은행)은 필요한 모든 유동성 을 공급할 준비가 돼 있다"는 발언으로 시장을 안정시켰...

    그린 그리드 [Green Grid] 경제용어사전

    기업들의 IT 환경에서 중요한 데이터 센터 의 전력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설립된 컨소시엄 . 컴퓨터 성능 향상에 따라 지속적으로 에너지 소비가 많아지고 이에 따라 환경문제가 불거진 것이 계기가 됐다. 그린그리드는 AMD, HP, 썬마이크로시스템즈, IBM 등 4개 사로 시작, 현재는 APC, 델, 인텔, 마이크로소프트, VM 웨어 등이 참여중이다. .

    그린필드형 투자 [green field investment] 경제용어사전

    해외 투자시 기업 스스로 부지를 확보하고, 공장 및 사업장을 설치하는 외국인직접투자 (foreign direct investment)방식을 말한다. 투자자입장에서는 투자비와 시간이 많이 소요되지만 투자를 받는 입장에서는 고용창출효과가 크고 기술이전을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미 건설되어 있는 공장이나 회사를 사서 진출하는 브라운필드 투자 방식과 상반되는 형태이다.

    온실가스 [greenhouse gas] 경제용어사전

    대기를 구성하는 기체들 가운데 온실효과 를 일으키는 가스. 이산화탄소, 메탄, 아산화질소, 수소불화탄소 , 과불화탄소 (PFCs), 육불화황 등이 이에 속한다. 이들 기체는 대기권과 우주 경계 근처에 존재하다가 우주로 빠져나가는 열에너지를 흡수·저장한 후 이를 다시 지구로 내보낸다.

    그린 노마드 [Green Nomad] 경제용어사전

    도시이던 시골이던 내가 머무는 공간 그 자체에서 정신적인 해방감을맛보아야한다는 도시의 유목민을 지칭한다. 이들은 자연을 찾아 떠나는 대신 집안을 자연풍으로 꾸민다. 도시안에 자연을 담아내거나 항상 캠핑장같은 주거 공간들이 바로 그린 노마드의 전형인셈이다. 이들을 겨냥한 상품으로는 자갈모양의 쿠션이나 나무모양을 연상케하는 냉장고등을 들 수 있다.

    그린 업그레이드 [Green Upgrade] 경제용어사전

    ... 내는 운동. 미국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보호운동으로 소비자의 행동을 바꾸지 않고 환경을 보호할 수 있는 가장 쉬운 방식이라는 점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보전기금 (Conservation Fund)''과 ''그린태그USA (Green Tage USA)'', ''탄소기금'' 같은 비영리 환경단체와 영리단체인 ''테라패스'' 등은 웹사이트에 개인의 이산화탄소 배출량과 이에 따른 기부금 규모를 알려주는 ''탄소계산기''를 운용하고 있다. 두 자녀를 둔 미국 가구의 ...

    초과배정옵션 [green shoe] 경제용어사전

    주식에 대한 초과 청약이 있을 경우 주간사가 증권발행사로부터 추가로 공모주식을 취득할 수 있는 콜옵션이다. 상장 이후 주가가 공모가 밑으로 떨어지게 되면 주간사는 초과배정옵션을 포기하고 시장에서 매입해 청약자에게 배부한다. 반대로 공모가를 웃돌며 상승할 경우, 주간사는 초과배정옵션을 행사해 청약자에게 배부한다. 자연스럽게 시장조성 (market making) 기능을 수행하게 되는 것이다.

    그린슈머 [Greensumer] 경제용어사전

    친환경을 뜻하는 green과 소비자를 뜻하는 consumer의 합성어. 친환경, 유기농 제품을 선호하는 소비자. 음식물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건강과 안전을 추구하는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다.

    말라카이트 그린 [Malachite Green] 경제용어사전

    통상 아닐린 그린이나 빅토리아 그린 B라고 불리는 물질로 청록색 광택이 나는 결정이며 물이나 알코올에 잘 녹는다. 비교적 햇볕에는 약한 편이고 세탁시 마찰에는 강하나 알칼리 에는 약한 물질이다. 섬유, 목재, 종이, 볏짚, 잡화들의 염료로 사용되는 공업용 색소로 화학분석용 시약이나 지시약으로 쓰이는 물질이다. 또 물고기, 물고기 알에 감염된 박테리아나 균류를 죽이는 데 효과적이다. 독성은 인간에게도 치명적이어서 발암물질로 의심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