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61-470 / 877,3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면허정지 유예·지도부 처벌…정부, 마지막 전공의 복귀책 고심

      의대증원 확정 앞두고 전공의에 '복귀 퇴로 만들어주기' 모색 지도부만 행정처분 가능성…의협에 '감독권 행사' 카드도 만지작 '전공의 없는 병원' 대비에도 '박차'…'의료개혁' 연착륙 관건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의 승인으로 내년도 의대 증원이 확정된 가운데 정부가 이탈 전공의들의 복귀를 유인할 마지막 대책에 대해 고심 중이다. 정부는 전공의에 대한 행정·사법 처벌을 재개하거나 대한의사협회(의협)에 감독권을 행사하는 등의 강경책과 전공의의 ...

      한국경제 | 2024.05.26 05:11 | YONHAP

    • thumbnail
      "하마스, 주독 이스라엘 대사관 테러 모의 정황"

      ... 레바논 출신 압델하미드 알 A(45)의 휴대전화에서 베를린의 이스라엘 대사관과 라인란트팔츠주의 미군기지 위치를 표시한 지도를 확보했다. 벨트암존탁은 이브라힘 엘 R(41) 등 함께 체포된 용의자들이 이미 테러 목표물을 정탐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독일 검찰이 "시작하라", "옳은 일을 하라" 등 이들이 체포 직전 SNS에 올린 글을 유대인과 미국인 살해를 암시하는 신호로 의심한다고 전했다. 독일 수사당국은 이들을 비롯해 하마스 조직원으로 ...

      한국경제 | 2024.05.25 23:42 | YONHAP

    • thumbnail
      "오스틴 미 국방, '친중' 캄보디아 방문 예정"

      ... 대해 목소리를 높여왔다. 특히 캄보디아의 레암 해군기지가 중국 해군의 전략적 전초 기지 역할을 하는 것은 아닌지 의심해왔다. 외신은 다음달 4일로 예정된 오스틴 장관의 이번 캄보디아 방문에서 훈 마넷 캄보디아 총리와의 회동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FT는 복수의 미국 당국자를 인용해 오스틴 장관이 캄보디아에서 마넷 총리를 만날 것이라고 보도했다. 지난해 8월 부친인 훈 센 전 총리의 뒤를 이어 총리직에 오른 마넷 총리는 1999년 미 육군사관학교 웨스트포인트를 ...

      한국경제 | 2024.05.25 21:59 | YONHAP

    • thumbnail
      라파 작전규모 줄일까…"ICJ 공격중단 명령, 이스라엘에 타격"

      대규모 군사작전 배제 가능성…극우파는 '계속 진격해야' ICJ 명령 다음날에도 가자 폭격…강공 이어갈수도 가자지구 라파 공격을 즉각 중단하라는 유엔 국제사법재판소(ICJ)의 명령으로 안 그래도 국제적 고립이 심해지고 있는 이스라엘이 또다시 타격을 입게 됐다. 이스라엘 강경파는 이 명령을 따르지 않겠다고 즉각 반발했지만, 이스라엘 지도부가 이제는 미국 등 국제사회의 목소리를 마냥 외면하기 힘들게 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

      한국경제 | 2024.05.25 21:10 | YONHAP

    • thumbnail
      러, 스위스 '우크라 평화회의' 비판 "무의미·사기"

      ... 특히 러시아가 이를 논의할 이유는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군의 우크라이나 철수와 적대 행위 중단 등 10개 항으로 구성된 평화공식을 제안한 상태다. 폴랸스키 차석대사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평화협상 가능성에 대해서는 "멀리 떨어져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이유는 분명하다. 우크라이나 정권과 지도자가 러시아와 협상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젤렌스키 대통령이 2022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통치하는 러시아와 어떤 협상도 ...

      한국경제 | 2024.05.25 20:38 | YONHAP

    • thumbnail
      尹에 막말한 '중국의 입' 4년 만에 물러나

      ... 항의했다. 작년 9월에는 미국이 중국 위구르족에 대한 강제노동을 이유로 중국 기업들을 제재하자 "강제노동이 있다는 것은 세기의 거짓말"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지난 3월엔 '틱톡 금지법'이 미국 하원을 통과하자 "강도 논리"라고 맹비난한 바 있다. 성도일보는 왕 대변인이 경험이 풍부하고 침착한 성격의 간부라면서 주요국 대사나 기타 요직을 맡을 가능성이 있다는 풍문이 있다고 전했다. (사진=중국 외교부)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 2024.05.25 20:30

    • thumbnail
      "강성 팬들 있는데 무슨 걱정"…자숙 사라진 연예계? [이슈+]

      ... 파워'가 여러 차례 회자됐던 바다. 한 엔터 관계자는 "드라마, 영화 등 대중적인 소비가 이루어져야 하는 배우와 달리 가수들은 앨범을 사주고, 공연을 보러 오는 팬덤 소비가 절대적이다. 팬만 있다면 복귀에 대한 가능성을 점쳐볼 수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장기적으로 방송 출연 등 국내 활동까지 고려한다면 대중의 심판을 피하기 어렵다. 잘못에는 진정성 있는 사과와 자숙이 필수적이고, 남아 있는 의혹은 회피보다는 해소하고 ...

      한국경제 | 2024.05.25 19:53 | 김수영

    • thumbnail
      의대 교수 95% "의대 증원 맞춘 강의실 등 적절히 준비 안돼"(종합)

      ... 학교 내 도서관, 의학 기자재 등 관련 시설이 적절하게 준비될 수 있을지 묻는 말에도 80.9%(834명)가 '매우 그렇지 않다', 15.2%(157명)가 '그렇지 않다'고 각각 답해 96.1%가 부정적으로 생각했다. 교원 확보 가능성에 관해서는 85.5%(881명)가 '매우 그렇지 않다', 11.1%(114명)가 '그렇지 않다'고 응답했다. 이외에도 교수들 대부분은 임상실습 교육을 위한 의대 교육병원을 확보하기 어려워 학생에게 교육이 제대로 이뤄지기 어렵다고 봤다. ...

      한국경제 | 2024.05.25 19:51 | YONHAP

    • thumbnail
      '中 정부의 입' 왕원빈, 4년만에 외교부 대변인직서 물러난다(종합)

      ... 반발했으며, 주한중국대사를 초치해 항의한 바 있다. 작년 9월에는 미국이 중국 위구르족에 대한 강제노동을 이유로 중국 기업들을 제재하자 "강제노동이 있다는 것은 세기의 거짓말"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지난 3월엔 '틱톡 금지법'이 미국 하원을 통과하자 "강도 논리"라고 맹비난한 바 있다. 하지만 성도일보는 왕 대변인이 경험이 풍부하고 침착한 성격의 간부라면서 주요국 대사나 기타 요직을 맡을 가능성이 있다는 풍문이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5.25 19:38 | YONHAP

    • thumbnail
      김의장, 내일 연금개혁 기자간담회…29일 원포인트 본회의?

      ... 통해 "내일 오전 11시 의장 집무실에서 연금 개혁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회 관계자는 "김 의장은 연금 개혁안을 21대 국회 종료 전까지 처리돼야 한다는 생각을 줄곧 가져왔다"며 "개혁안에 대한 여야 합의 가능성이 제기된 만큼 이와 관련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만 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김 의장이 21대 국회 종료일인 오는 29일 연금 개혁안 처리를 위한 '원포인트 본회의'를 제안하며 여야 합의를 촉구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28일 ...

      한국경제 | 2024.05.25 19:0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