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4781-64790 / 65,7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2030 가상화폐 열풍? 우리는 왜 '세대'를 앞세울까

      가상화폐(암호화폐)는 지금 가장 ‘핫’한 최신 세대담론 소재다. 전사(前史)는 대략 이렇다. 2030은 ‘노오력’해도 길이 안 보인다. 연애도 결혼도 출산도 글렀다. 이것저것 모두 포기한 ... 아니냐고? 아르바이트와 비정규직을 전전할 삶이 걸어볼 수 있는 “그나마 합리적인 선택”이다.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까지 검토한다는 정부 방침에 젊은이들이 들고 일어난 이유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의 ‘가상화폐 ...

      한국경제 | 2018.01.16 07:30 | 김봉구

    • thumbnail
      게임업계도 가상화폐 영향권… '흙길' '꽃길' 전망 교차

      ... 우려 커져 '블록체인' 활용 공용 머니 개발 등 '혁신 촉진' 기대도 세계적으로 가상화폐 열풍이 불고 있는 가운데 국내 게임업계에서 가상화폐로 인한 기대감과 우려가 교차하고 있다. 한편으로는 가상화폐가 ... 국내 게임업계에서 가상화폐의 가능성을 보고 업종 진출을 한 사례는 이미 꽤 있다. 중견 게임사 엠게임은 지난달 가상화폐 채굴 사업을 시작했고 올해에는 블록체인 기술 개발도 시도할 예정이다. 또 한빛소프트는 10일 가상화폐 거래소 ...

      한국경제 | 2018.01.16 07:14 | YONHAP

    • thumbnail
      우왕좌왕 가상화폐 대책에 '장투'→'단타' 썰물

      ... "정부 대책 발표마다 접속자 오히려 폭증…시장 과열 부추겨" 정부가 가상화폐(암호화폐) 규제에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투자자들 사이에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가상화폐의 가능성을 믿고 ... 때문에 결국 단타족들만 배를 불린다'라는 지적도 눈에 띈다. 정부의 규제 대책 관련 발표 때마다 오히려 거래소 접속이 폭증하는 등 시장 과열이 심화하는 아이러니가 반복된다는 것이다. 한 가상화폐 거래소 관계자는 "가상화폐 ...

      한국경제 | 2018.01.16 06:46 | YONHAP

    • thumbnail
      '가상화폐 정책' 돌고 돌아 원점

      ...폐 투자로 인한 손실은 본인 책임이니 신중하게 판단해달라’는 게 요지다. 이를 두고 전문가들 사이에선 정부 가상화폐 태스크포스(TF)가 출범한 지 1년이 넘었는데도 아직 원론적 수준에 머문 채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하는 정부를 성토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정기준 국무조정실 경제조정실장은 이날 ‘가상화폐에 대한 정부 입장’ 발표를 통해 “거래소 폐쇄 방안은 법무부가 제시한 투기 억제 대책 중 하나로, ...

      한국경제 | 2018.01.15 18:40 | 고경봉

    • thumbnail
      "가상화폐 투기 잡고, 블록체인 육성" 1년째 원론만 외치는 정부

      ... 보니 정책 일관성이 크게 떨어졌다”고 말했다. 일관되지 않은 정책 당국자들의 발언이 나올 때마다 시장은 휘청였다. 지난 11일 박 장관이 “가상화폐거래소를 통해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 중이고 거래소 폐쇄까지 목적으로 하고 있다”고 밝히자 세계 가상화폐 시장이 동반 급락하면서 일시적으로 110조원이 증발하기도 했다. 하지만 국무조정실은 15일 “법무부 장관이 언급한 거래소 폐쇄방안은 투기억제 대책 중 ...

      한국경제 | 2018.01.15 18:39 | 고경봉/박신영

    • thumbnail
      정부 우왕좌왕에 '잡코인' 극성

      ...inance)’의 국내 사용자 수가 1주일 만에 44% 증가한 16만 명으로 늘어난 점도 주목된다. 법무부가 11일 국내 가상화폐거래소 폐쇄를 검토한다는 강경 입장을 밝힌 것을 계기로 해외 거래소를 쓰려는 한국 사용자가 늘어나면서 생긴 일로 분석된다. 바이낸스는 홍콩과 상하이 등에 사무소를 둔 가상화폐거래소로, 자체 가상화폐인 ‘바이낸스 코인’(BNB)도 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01.15 18:37 | 이현일

    • thumbnail
      가상화폐 규제엔 공감 … 거래소 폐쇄는 반대

      ... 504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 ±4.4%포인트)를 보면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에 찬성한다’는 의견은 42.6%로 가장 많았다. 이어 ‘거래소 폐쇄에는 반대하지만 ... 규제 여부 찬반만 살펴보면 전체 응답자의 78.2%가 ‘규제가 필요하다’고 답변했다. 하지만 거래소 폐쇄에 대해선 의견이 다소 엇갈렸다. 거래소 폐쇄를 반대하는 응답 비중이 47.7%로 찬성 의견(42.6%)보다 ...

      한국경제 | 2018.01.15 18:36 | 오형주

    • thumbnail
      '실명제 추진' 가상화폐, 빗썸 '계좌 서비스' 중단…'신규 유입 제한'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은 실명확인 계좌 도입 및 자금세탁 방지를 위해 가상계좌 서비스를 이달 안으로 중단할 것이라고 15일 공지했다. 빗썸은 15일 홈페이지에 올린 공지문에서 “정부 방침에 따라 실명 확인 계좌도입 및 자금세탁 방지를 위해서 현재 빗썸에서 제공하는 (가상화폐) 가상계좌 서비스는 이달 안으로 중단될 예정입니다”라고 밝혔다. 빗썸은 “향후 빗썸에서 도입할 신규 방식으로 원화(KRW)입금을 하기 위해서는 ...

      스타엔 | 2018.01.15 18:34

    • thumbnail
      [이병태의 '경영과 기술'] 암호화폐는 '화폐 이상의 화폐'

      ... 아니라 구매 방법의 혁신에 있다. 똑같은 상품도 거래 시간과 직간접 비용, 즉 총 거래비용이 낮은 쪽이 선택된다. 화폐 거래에서도 총 거래비용이 낮은 쪽이 승리한다. 가상(암호)화폐도 이런 원리 아래에서 진화하고 있다. 그런데 암호화폐는 ... 저렴하고 더 다양한 기능이 존재한다면 소비자들은 비트코인 발행 및 거래 비용을 낼 것이다. 다음 기능은 지금의 암호화폐는 새로운 사업계획을 안정되게 수행하는 수단, 즉 사업 제안이라는 가치다. 현재 암호화폐는 1만1380여 개, 거래소는 ...

      한국경제 | 2018.01.15 18:21

    • thumbnail
      [하영춘의 이슈프리즘] 투기와 투자 사이

      요즘 사적인 모임의 대화는 대개 가상화폐로 시작해 강남 집값으로 끝난다. “아무개가 가상화폐로 몇 배를 벌었다”는 무용담이 먼저 소개된다. 한동안 부러운 눈빛이 교차된다. 누군가가 “지금 투자해도 ... 평가하기가 어려웠다는 점이다. 철도나 닷컴은 그렇다고 쳐도, 튤립이 무슨 신상품이었냐고? 당시엔 그랬다. 우선 증권거래소 자체가 신기술이었다. 네덜란드 동인도회사가 설립된 1602년 암스테르담에서 세계 최초의 증권거래소가 문을 열었다. ...

      한국경제 | 2018.01.15 17: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