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611-12620 / 13,0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회면톱] '동방페레그린'도 본격 조사..증권사허가 의혹

      노태우전대통령의 비자금사건을 수사중인 대검중수부(안강민검사장)는 10일노전대통령의 비자금이 사돈기업인 동방유량(신명수회장)의 계열증권사인 동방페레그린에 흘러들어간 혐의를 잡고 본격 조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사돈기업의 계열사인 동방페레그린의 설립을 둘러싸고 일었던 자격시비에도 불구하고 노전대통령의 재임기간에 설립된 점을 중시, 권력남용 부분에 대해서도 조사키로 했다. 검찰은 지난 8일 자진출두한 신회장을 48시간동안 조사하면서 ...

      한국경제 | 1995.11.10 00:00

    • "스위스은행 노씨 예금, 별도 비밀계좌 있다" .. 국민회의

      ... 비밀계좌 이외에 별도의 비밀계좌를 스위스 은행에 갖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조부총재등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1일부터 6일까지 미국 켈리포니아 현지를 방문, 소영씨 부부 외화밀반입사건 담당 검사장과의 면담및 재판기록을 검토한 결과를 토대로 이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들은 "미연방검찰 관계자가 한국정부가 미법무부를 통해 스위스은행 계좌번화 확인을 공식 요청하면 정보제공에 협조할 수 있다고 말했다"면서 "이는 노씨가 ...

      한국경제 | 1995.11.09 00:00

    • 한진.한화등 대기업총수 6명 내일 소환조사...검찰

      노태우전대통령 비자금 사건을 수사중인 대검중수부(안강민 검사장)는 9일 정주영현대그룹명예회장등 대기업총수 7명을 소환조사한데 이어 10일에도 6 명의 대기업총수를 추가로 불러 조사키로 했다. 검찰은 이날 한진그룹 조중훈,태평양그룹 서성환,극동그룹 김용산,동부그룹 김준기회장등 4명을 10일 오전10시에,삼양사 김상하회장은 오전10시30분에, 한화그룹 김승연회장은 오후2시에 각각 출두할 것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중 동부그룹 김회장은 이미 ...

      한국경제 | 1995.11.09 00:00

    • [사회면톱] 부동산 인수자금 철저 돈세탁..노씨 비자금 조사

      노태우전대통령 비자금 사건을 수사중인 대검중수부(안강민검사장)는 9일 노전대통령의 비자금 4백15억원이 부동산매입자금으로 유입된 사실 을 확인했다. 검찰은 지난 8일 노전대통령의 사돈인 동방유량 신명수회장과 동방유 량계열사인 경한산업 정한개발의 공동대표 박동현씨 경한산업 관리이사 하기철씨 등에 대한 철야조사에서 이같은 사실을 밝혀냈다. 비자금 4백15억이 흘러들어간 부동산은 중구 소공동 소재 시가 1천 억원대의 서울센터빌딩 강남구 ...

      한국경제 | 1995.11.09 00:00

    • [1면톱] 9일 그룹총수 6명 또 소환 .. 정주영회장도 출두

      노태우전대통령 비자금 사건을 수사중인 대검중수부(안강민 검사장)는 8일 두산그룹 박용곤회장, 해태그룹 박건배회장, 코오롱그룹 이동찬회장, 효성그룹 조석래회장, 고합그룹 장치혁회장, 쌍용그룹 김석원전회장등 전현직 대기업총수 6명에 대해 9일 검찰청사에 출두할 것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김 전쌍용회장은 오후4시에 출두하며 나머지 대기업총수는 오전10시에 출두할 예정이다. 검찰은 이날 출두를 요청했다가 건강상의 이유로 출두연기를 요청해온 현대그룹 ...

      한국경제 | 1995.11.08 00:00

    • "말할 수 없다...기밀이다...모른다" 대유행..'비자금' 용어

      ... 한다는 것. 그러나 이런 유행때문에 가장 큰 피해를 보는 쪽은 비자금사건을 취재중인일선기자들. 기자들은 노전대통령 비자금사건에 연루된 금융계와 업계에 사실확인을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으나 취재원들이 한결같이 "기밀이다"등으로 "언어장벽"을 치고나오는 통에 애를 먹고 있다. 안강민부장의 이름중 받침을 다뺀 "아가미"를 별명으로 갖고 있는 안부장은 유행어를 낳은 유일무이한 검사장급 검사가 된 셈.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8일자).

      한국경제 | 1995.11.07 00:00

    • [노씨 비자금] 빠른 행보...내주 매듭 시사..수사 이모저모

      ... 대한 신문사항과 소환일정을 논의하면서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이에따라 검찰의 수사가 내주중에 어떤 형식으로든 마무리되지 않겠느냐는 조심스러운 관측도 나오고 있다. .노태우 전대통령의 비자금 사건과 관련, 대검중수부(안강민검사장)는 7일 오전 기업인들에 대한 본격소환이 시작돼서인지 평소보다 30여분정도 일찍 출근, 대책을 숙의하는등 분주한 모습. 안강민중수부장은 평소보다 20여분 빠른 이날 오전8시30분께 출근한뒤 청사 7층에 위치한 자신의 사무실에 ...

      한국경제 | 1995.11.07 00:00

    • [노씨 비자금] 민자 연수원 부지매각 때 수백억 제공 확인

      ... 당시 배종열회장이 노태우전대통령에게 수백억원대의 정치자금을 제공한 사실이드러났다. 이로써 민자당가락동 연수원부지 특혜매각의혹은 사건발생 3년9개월여만 에 사실로 밝혀졌다. 연수원부지특혜 매각의혹을 재조사중인 대검중수부(안강민검사장)는 7일 "배전회장이 노연수원부지 사들이면서 노전대통령에게 거액의 정치자금을 건넨 사실이 드러나 현재 도피중인 배전회장을 뇌물공여혐의로 전국에 지명수배했다"고 밝혔다. 안중수부장은 이날 "민자당 중앙연수원부지를 매각하면서 ...

      한국경제 | 1995.11.07 00:00

    • [1면톱] 대기업 총수 6명, 8일 오전 검찰 출두

      노태우전대통령 비자금 사건을 수사중인 대검중수부(안강민 검사장)는 현대그룹 정주영명예회장,삼성그룹 이건희,LG그룹 구자경,동아그룹 최원 석,대우그룹 김우중,롯데그룹 신격호회장등 대기업총수 6명을 8일 오전 10시까지 검찰청에 출두토록 통보했다고 7일 밝혔다. 검찰의 그룹총수 소환은 7일 진로그룹 장진호회장 한일그룹 김중원회장 동부그룹 김준기회장에 이어 두번째이다. 검찰은 그러나 이날 장회장과 함께 소환키로 한 김준기동부그룹회장이 소환에 ...

      한국경제 | 1995.11.07 00:00

    • [노씨 비자금] 소환기업인 피의자신분 아니다..안 중수부장

      대검 중수부(안강민 검사장)는 7일 민자당 중앙연수원 부지매각과 관련, 매각대금의 일부를 노태우 전대통령에게 제공한 혐의가 있어 배종렬 전한양회장을 "뇌물공여" 혐의로 전국에 지명수배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중수부장과의 일문일답. -지명수배했다는 것은 입건했다는 것이 아닌가. "공식명칭은 지명수배 통보다. 그러나 입건된 것은 아니다" -혐의가 있으니까 지명수배 한 것 아닌가. 첫 입건자로 봐도 되는가. "혐의는 노씨에게 돈을 준 것이다. ...

      한국경제 | 1995.11.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