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9741-79750 / 85,6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인천 개막전 전야제

    ... 이날 오후 3시부터 시작되는 전야제는 거리축제, 사전공연, 본공연, 불꽃놀이 등 순으로 진행된다. '꿈의 구장 천상의 목소리, 조수미와 함께 하는 월드컵 인천'이란 주제로 열리는 축제는 오후 3∼6시 인천종합문화예술회관∼문학경기장 문화벨트에서 벌어지는 거리축제로 시작된다. 경찰악대를 선두로 프랑스, 포르투갈 등 13개국 18개팀의 민속무용단이 전통 민속예술을 선보인다. 오후 6시부터 40분동안 문학야구장 특설무대에서는 우리의 난타, 일본의 하치만(八幡)타악단 ...

    연합뉴스 | 2002.06.08 00:00

  • [월드컵] 중국, 세계벽 절감...사실상 16강 좌절

    월드컵 본선에 첫 출전한 중국이 세계 축구의높은 벽을 실감하며 2연패, 16강 진출이 사실상 좌절됐다. 중국은 8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호나우두, 히바우두, 호나우디뉴의 삼각편대를 앞세운 브라질에 0-4로 완패했다. 이론상 아직 16강 진출의 희망이 완전히 사라지지 않았으나 '기적적인 반전'이없는 한 조 2위를 차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중국이 3차전에서 터키를 꺾고 코스타리카가 브라질, 터키에 연패하는 ...

    연합뉴스 | 2002.06.08 00:00

  • 불우 이웃에 월드컵 입장권 기증

    ... 배부했다. 시는 이날 월드컵조직위원회와 전국공동모금회, 재일민단, KT, 농협대구지역본부 등의 지원으로 입장권을 확보해 장애인과 소년소녀가장, 시설아동 등에게 입장권을 기증했다. 이와 함께 휠체어 장애인에게 장애인주차장 이용권도 배부하고 경기장 자원봉사자와 연계, 경기장 입장에 불편이 없도록 배려했다. 시는 앞서 지난 6일 덴마크-세네갈전때도 410장의 입장권을 불우 이웃에게 나눠주었다. (대구=연합뉴스) 윤대복기자 yoon@yna.co.kr

    연합뉴스 | 2002.06.08 00:00

  • 중국,브라질에 0대4 완패

    삼바축구는 역시 강했다. 호나우두 히바우두 카를로스의 브라질은 마치 연습경기하듯 여유있는 몸놀림을 보이며 중국의 '만리장성'을 무너뜨렸다. 브라질은 8일 제주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의 C조 예선 세번째 경기에서 4골을 몰아넣으며 4-0으로 완승했다. 브라질은 이날 승리로 C조에서 가장 먼저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명장 밀리티노비치를 감독으로 영입해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은 중국은 2연패로 예선탈락,참가에 의의를 둬야 ...

    한국경제 | 2002.06.08 00:00

  • [월드컵] 아주리 군단의 무너진 빗장수비

    '아주리 군단' 이탈리아가 자랑하는 전통의 '카테나치오(빗장수비)'가 무너졌다. 이탈리아는 8일 이바라키의 가시마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G조 조별리그 크로아티아와의 경기에서 선취골을 뽑고도 세계 최고라고 자부했던수비가 무너져 어이없이 1-2로 역전패했다. 수비의 핵인 파울로 말디니가 지난 7일 훈련중 발목을 다쳐 정상적인 플레이가 힘들었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이날 이탈리아 수비는 예전의 모습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엉성했다. ...

    연합뉴스 | 2002.06.08 00:00

  • [월드컵] 이탈리아 '칼날 판정에 눈물'

    강력한 우승후보 이탈리아가 선심의 서슬퍼런 칼날 판정에 눈물을 흘렸다. 8일 가시마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G조 크로아티아와의 경기에서 1-2로 역전패한 이탈리아는 후반 2차례나 득점에 성공하는가 했으나 이날 제1 선심을 맡은 샤프 필립의 정확하고 소신있는 판정으로 모두 무효 처리됐다. 이름처럼 '샤프(sharp:날카로운)'한 판정인 셈. 첫번째 무효골은 0-0이던 후반 5분에 선언됐다. 크리스티안 비에리가 골 지역에서 ...

    연합뉴스 | 2002.06.08 00:00

  • [월드컵] BBC 등 외신들, "伊 빗장수비 무너졌다"

    크로아티아가 우승후보중 하나로 꼽히는 이탈리아에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자 전 세계 주요 외신들은 이탈리아의 `빗장수비가 무너졌다'며 이변을 긴급 타전했다. 영국 BBC방송은 8일 일본 이바라키경기장에서 열린 2002한일월드컵축구에서 동유럽의 '크로아티아가 이탈리아 혼내주다'라는 제목으로 보도하면서 빗장수비로 정평이 난 '아주리군단'이 흐리멍텅한 플레이를 펼쳐 이변을 자초했다고 꼬집었다. 이 방송은 또 크로아티아는 1골을 먼저 잃었으나 상대 팀의 ...

    연합뉴스 | 2002.06.08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정몽준 회장 새로운 '한류 스타'

    0.. 정몽준(鄭夢準) 대한축구협회 회장이 8일 중국-브라질전이 열린 제주 월드컵 경기장에서 새로운 '한류 스타'로 떠올랐다. 경기시작 약 50분전인 저녁 7시50분께 귀빈석으로 입장한 정 회장은 근처 관중석에 있던 중국 축구팬들이 그를 알아보고 환호하자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를 받아 흔들며 중국팬들에게 호응했다. 정 회장의 갑작스런 응원에 힘을 얻은 중국 팬 수십명은 그의 앞으로 몰려들어 앞다퉈 사인을 요청했으며 정 회장은 일일이 사인해주다가 ...

    연합뉴스 | 2002.06.08 00:00

  • 크로아티아, 이탈리아 깼다 .. 브라질은 중국 4대0 완파

    ... 남아프리카공화국은 슬로베니아를 1-0으로 누르며 16강진출을 사실상 확정지었다. 또 브라질은 중국을 4-0으로 완파하며 16강을 눈앞에 두게됐다. 98년 프랑스대회에서 3위에 오르는 돌풍을 일으켰던 크로아티아는 8일 일본 이바라키경기장에서 열린 월드컵축구 G조 이탈리아와의 경기에서 후반 선취골을 내준 뒤 후반중반 3분사이에 두 골을 넣는 저력을 보이며 2-1로 역전승했다. 첫골은 이탈리아의 골게터 비에리의 발끝에서 터졌다. 비에리는 후반 10분 오른쪽 사이드에서 ...

    한국경제 | 2002.06.08 00:00

  • [월드컵 프로필] 크로아티아 구한 라파이치

    밀란 라파이치(29.페네르바흐)가 '아주리군단' 이탈리아에 뼈아픈 패배를 안기며 크로아티아에 16강 진출의 불씨를 살려냈다. 라파이치는 8일 이바라키 가시마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우승후보 이탈리아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1-1로 비기고 있던 후반 21분 수비수를 뚫는 날카로운 로베르트 야르니의 크로스패스를 결승골로 연결시켰다. 라파이치는 주전 스트라이커인 복시치나 슈케르에 가려 빛을 보지 못했으나 이날 결승골로 '2진' 공격수의 굴레를 벗고 화려하게 ...

    연합뉴스 | 2002.06.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