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7161-17170 / 18,9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나라, 고위공직자 비리전담 '특별수사청' 추진

      한나라당은 12일 대통령 등 고위공직자의 비리와 선거사건을 전담하는 '특별수사청'신설을 추진키로 했다. 또 피의자가 담당 수사검사의 공정한 수사를 믿을 수 없다고 판단할 경우 검사 교체를 요구할 수 있도록 형사소송법을 개정키로 했다. 홍영식 기자 yshong@hankyung.com

      한국경제 | 2004.01.12 00:00

    • 한나라 `검사 제척.회피제도' 추진

      ... 담당 수사검사의 공정한 수사를 믿을 수 없다고 판단할 경우 검사 교체를 요구할 수 있도록 형사소송법개정을 추진, 검사에 대한 제척, 기피, 회피제도를 도입키로 했다. 한나라당은 또 검찰의 편파수사 및 권력남용을 방지하기 위해 고위공직자 비리사건과 선거사건에 대해 특별검사제도에 준하는 `특별수사청'을 신설키로 했다. 이강두(李康斗) 정책위의장은 이날 상임운영위원회의에서 "검찰의 야당탄압, 편파수사, 권력 남용 등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는 판단"이라며 "임시국회가 ...

      연합뉴스 | 2004.01.12 00:00

    • 보잉 신임 CFO에 제임스 벨

      미국 항공업체 보잉 이사회는 6일 전직 공군성 고위 관리를 부적절하게 영입한 책임을 물어 6개월 전 해고한 마이크 시어스 최고 재무책임자(CFO)의 후임으로 제임스 벨(55)을 임명했다. 보잉은 지난해 11월 현직 공직자와 취업 협상을 벌인 시어스와 그의 권유에 의해 입사한 달린 드루연 미사일 방어시스템 사업담당 부사장을 동시 해고했었다. 해리 스톤사이퍼 보잉 사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신임 제임스 벨 CFO가 보잉의 전략에 정통하고 기업의 ...

      한국경제 | 2004.01.07 00:00

    • 보잉 신임 CFO에 제임스 벨 임명

      미국 항공업체 보잉 이사회는 6일 전직 공군성 고위 관리를 부적절하게 영입한 책임을 물어 6개월전 해고한 마이크 시어스 최고 재무책임자(CFO)의 후임으로 제임스 벨(55)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보잉은 지난해 11월 현직 공직자와 취업 협상을 벌인 시어스와 그의 권유에 의해 입사한 달린 드루연 미사일 방어시스템 사업담당 부사장을 동시 해고했었다. 해리 스톤사이퍼 보잉 사장 겸 CEO(최고경영자)는 신임 제임스 벨 CFO가 보잉의전략에 정통하고 ...

      연합뉴스 | 2004.01.07 00:00

    • 공무원들 '변화 독서붐'

      ... 국정토론회에서 `변화'를 새해 화두로 제시하고 이들 서적을 읽도록 권장했다는 후문이다. 노 대통령은이 자리에서 공직자들에 대해 "스스로 발광(發光)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공무원들은 이같은 `변화 압박'에 예민하게 반응하고 ... 효율성 극대화'를 위한 계기로 활용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그 `변화 철학'의 중심에 이들 책을 놓고 있다. 복지부 고위 관계자는 "노 대통령이 공직사회의 변화를 요구하고 있으나 어떻게변해야 하는지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는 것도 사실"이라며 ...

      연합뉴스 | 2004.01.07 00:00

    • 1~3급 고위공무원 통합인사 ‥ 2006년부터 소속폐지

      ... 폐쇄적으로 이뤄져온 공직사회의 인사풍토를 고치고 업무 효율성 제고 및 경쟁원리 도입을 위해 전체 정부부처 1∼3급 고위 공무원을 통합 관리하는 '인력풀제도'인 고위공무원단(SESㆍSenior Executive Service) 제도가 ... 20일께 20개 중앙 부처의 2백24개 본부국장 자리 가운데 22개에 대한 부처간 인사교류가 이뤄지고 10곳은 공직자 공개경쟁을 통해 임명된다. 정부는 6일 노무현 대통령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중앙부처 고위 공직자 ...

      한국경제 | 2004.01.06 00:00

    • [정부 고위공무원 통합인사] 조직개편 없는 교류만으론 한계

      ... 공직사회의 변화 속도를 끌어올리겠다는 포석이다. 그러나 '효율적인 정부'를 지향해온 참여정부가 부처간 중복기능을 통ㆍ폐합하는 등 근본적인 수술없이 인사 교류만으로 어느 정도의 효과를 거둘지 의문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3급 이상 고위 공직자들에 대한 인사 교류는 2006년 본격 도입예정인 고위공무원단(SESㆍSenior Executive Service)의 전 단계라는 성격이 짙다. SES는 국장급 이상의 고위 공직자를 대상으로 풀(Pool)을 만들어 이들이 부처별로 ...

      한국경제 | 2004.01.06 00:00

    • 노대통령 `변화주체세력' 구상하나

      ... 위기감을 고조시키는 동시에, 변화 역량을 강화시키기 위한 `변화의 기술'도 제도개혁을 통해 제시하고 있다. 정부부처 실.국장급 고위 공무원 인사교류제도 도입, 공기업을 비롯한 정부산하단체장 대거 물갈이, 공직사회 혁신 성공사례 발굴 및 분석 지시 등이 노 대통령의변화 구상을 뒷받침하는 수단인 셈이다. 이는 정책결정 과정에 참여하는 고위 공직자들이 지속적으로 변화할 수 밖에 없는 환경을 조성, 공직사회에 `앞에서 끌어주고 뒤에서 밀어주는' 문화를 만들기 위한 ...

      연합뉴스 | 2004.01.06 00:00

    • "공직변화 속도 2배로 높이자"..盧, 국정토론회서 재강조

      ... 속도가 타 분야보다 앞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올해는 변화 자체가 아니라 변화의 속도에 대해 관심을 갖고,특히 정부는 변화의 성과를 2007년,2008년에 두 배까지로 가자"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앞서 2일 고위 공직자들의 신년인사회에서도 노 대통령은 '변화의 속도가 최고가 되는 한 해'를 정부의 새해목표로 제시했다. 노 대통령은 "매년 (변화의) 속도를 두배씩 내면 그때 가서 정부의 효율성은 두배쯤 되지 않겠느냐"며 "이를 위해 20%를 ...

      한국경제 | 2004.01.04 00:00

    • 차관급.공기업 1,2월중 대폭 인사

      ... 있는 공기업 등 각종 산하단체장에 대한 인사를 단행할 예정이다. 노 대통령은 특히 차관급 인사에 이은 실.국장급 고위공무원 인사때 부처간 인사교류도 적극적으로 실시, 특정 부처의 시각을 뛰어넘어 범정부적 시각을 가진 고위공무원들의 ... 인사 때는 부처간 이동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또 "부처 이동을 통해 범정부적 시각을 갖는 공직자들을 많이 양성하고, 우수한 역량을 가진 사람들이 더 많이 발탁될 것이라는 기대를 갖고 있다"며 "그러나 (부처에 ...

      연합뉴스 | 2004.01.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