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7341-17350 / 18,9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산하단체 임원비리 조사"

      문재인(文在寅) 청와대 민정수석은 19일 특별감찰 대상 인사들에 대한 비리혐의 첩보와 관련, "지금까지 고위공직자급 인사보다는(정부) 산하단체 임원에 대한 상당한 정보가 있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문 수석은 또 브리핑에서 "대통령의 측근 범주에 속하는 일부 사람에 대해서도 소문 차원의 좋지 않은 정보가 있어 확인 중"이라며 "(비리가 확인된 인사를) 특정수사기관에 넘기는 것은 적절한 시기에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조복래기자 ...

      연합뉴스 | 2003.03.19 00:00

    • 공직사회 '인사태풍' 분다 .. 행자부 이어 해양부도 1급 전원사표

      ... '서열파괴.개혁성향 전진배치'의 원칙이 적용돼 공직사회 전반에 거센 '인사태풍'이 예고되고 있다. 이에 따라 1급 및 국장급 고위공직자의 사퇴와 대대적인 후속인사가 예상되는 가운데 퇴임 압력을 받는 당사자들의 반발도 만만찮을 것으로 보여 공직사회의 ... 외교환경에 걸맞은 인사를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어 대폭의 쇄신인사가 이뤄질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중앙부처 고위직 공무원에 대한 물갈이 인사는 뒤이어질 중하위직 공무원 인사뿐 아니라 앞으로 단행될 군(軍)과 경찰, 공기업 인사에까지 ...

      한국경제 | 2003.03.19 00:00

    • 사회지도층 병역 특별관리법 제정

      정치인, 고위공직자 등 지도층 인사 자제와 부유층, 연예인, 체육인 등 사회적 관심 대상자의 병역사항을 특별관리토록하는 법이 제정될 전망이다. 국방부는 사회지도층과 연예인 등에 대한 병역사항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사회지도층및 관심자원 병역사항 특별관리법(가칭)' 제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현재 구체적인 법안은 마련되지 않은 상태지만 사회적 관심대상자의 병역처분에 관한 객관적 신뢰를 확보하는 내용이 담기게 될 것"이라고 ...

      연합뉴스 | 2003.03.17 00:00

    • 검찰에 권력비리 수사기구 설치 .. 법무부 업무보고

      ... 특별검사에 준할 정도의 독립성이 보장된 '권력형 비리 전담수사기구'가 신설된다. 고검장급을 수장으로 1명의 차장과 2개 부서로 구성되는 이 기구에는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부장급 중견검사가 집중 투입된다. 주요 수사대상은 △정치인 및 고위공직자 비리 △대기업의 불공정 거래 △공적자금 비리 등이다. 검찰총장의 지휘를 받지 않고 독자적으로 수사를 진행하는 이 기구 수장으로 외부인사를 영입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되고 있다. ◆ 법무행정 전문화 추진 =정부 각 부처에 대한 법률자문이나 ...

      한국경제 | 2003.03.17 00:00

    • 사회지도층 병역 특별관리 .. 특별법 제정 추진

      정치인 고위공직자 등 지도층 인사 자제와 부유층 연예인 체육인 등 사회적 관심 대상자의 병역사항을 특별관리토록 하는 법이 제정될 전망이다. 국방부는 사회지도층과 연예인 등에 대한 병역사항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사회지도층 및 관심자원 병역사항 특별관리법(가칭)' 제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현재 구체적인 법안은 마련되지 않은 상태지만 사회적 관심대상자의 병역처분에 관한 객관적 신뢰를 확보하는 내용이 담기게 될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03.03.17 00:00

    • 검찰에 권력비리 수사기구 신설

      ... 및 일반검사인사위원회로 이원화하고 외부인사도 참여하는 심의기구로 전환키로 했다. 강금실 법무장관은 17일 오전 청와대에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에게 이런 내용을 담은 올해 법무부 업무계획을 보고했다. 강 장관은 "정치인.고위 공직자 비리, 대기업의 불공정 거래, 공적자금 비리 등에 대한 검찰의 반부패 수사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특별검사에 준할 정도의 독립이 보장되는 `권력형 비리 전담 수사기구'를 검찰에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이를 위해 대검 ...

      연합뉴스 | 2003.03.17 00:00

    • [천자칼럼] 이임사

      물러설 때를 선택한다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닐 게다. 초목지시(草木知時)라는 말이 있듯이 공직자의 경우에는 더욱 그러하다. 세대교체든 용퇴든 자기가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고 후배나 동료를 위해 자리를 내준다면야 더할 나위 없겠지만,요즘 ... 같다. 그래서 귀거래사(歸去來辭)도 가슴에 와 닿기 보다는 많은 회한이 배어 있다. 검찰의 서열파괴 인사로 고위간부들이 줄줄이 사퇴하면서 이들의 이임사가 화제다. 강제로 밀려 나가는 서운한 심정이 절절이 배어 있다. "인사총탄에 ...

      한국경제 | 2003.03.14 00:00

    • 경실련 "청와대 사정팀 신설 중단해야"

      ... 청와대 사정팀 신설 중단을 촉구했다. 경실련은 성명을 통해 "내사정보를 이용, 부당한 압력을 행사하고 정권의 안위를 위해 정략적으로 이용돼 왔던 사정팀이 과거의 잘못된 전철을 밟지 않으리란 보장이 없다"며 "친인척 비리 예방과 고위공직자 비리 근절은 부패방지위와 경찰,검찰,감사원 등의 기능을 정상화할 때만 가능한 만큼 청와대는 직속 사정팀 설치를 중단하고 각 사정기관 정상화를 위한 개혁의 청사진을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기자 south...

      연합뉴스 | 2003.03.13 00:00

    • 박 대구지검장 "지하철참사 철저 수사"

      ... 참사현장 조기훼손 문제도 지난 6일 고발장이 접수됨에 따라 현재 형사 5부에 배당해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박 지검장은 또 "최근 고위간부 인사 등으로 검찰 내부가 다소 어수선하지만 직원들의 인화.단결과 검찰 본연의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위 공직자 비리 수사와 관련해서는 "공직자 비리는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돼 있는 만큼 시기에 상관없이 비리자료가 입수되면 언제든지 수사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

      연합뉴스 | 2003.03.13 00:00

    • 中, 법원-검찰 사법개혁 선언

      ... 커지면서 부정.부패도 만연해 사법개혁이 절박한 상황이라고 인민일보(人民日報)가 12일 보도했다. 이날 검찰 보고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 5년간 성부(省部)급 간부 22명과 현처(縣處)급 간부 1만1천명 등 모두 4만5천여명의 비리 공직자들을 축출하고 212억위앤(元)의 경제손실을 회수했다. 또 지난 5년간 뇌물을 받아 징역형을 선고받은 고위관리는 모두 2천662명으로 앞선 5년보다 65% 늘었다고 샤오양 원장은 밝혔다. ◇법원=샤오양 원장은 이날 발표한 `인민...

      연합뉴스 | 2003.03.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