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7511-17520 / 18,9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서 리 교육국장, 홍콩 최대 갑부 공직자

      아서 리(李國章) 홍콩 특별행정구 교육인력국장이 둥젠화(董建華) 내각 최대의 갑부 공직자라고 홍콩의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가 6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이날 홍콩 고위 공직자 재산공개 자료를 인용해 리 국장이 홍콩 70개,영국 2개 등 모두 72개 부동산 지분을 보유하는 등 둥젠화 내각 최대의 부동산 소유자라고 전했다. 리 국장은 23개 홍콩 부동산의 지분 30%와 자동차 주차장 8개를 은행가였던 선친 사이먼 리로부터 물려받았으며 3형제와 ...

      연합뉴스 | 2002.08.06 00:00

    • [클로즈업] 현정택 <경제수석> .. 정권말 숙제안고 '구원등판'

      ... 절충하는 것이 불가피하다는 얘기다. 위원들의 잇단 사퇴로 기능이 마비된 공적자금관리위원회에 대해서는 "추호도 차질이 없게끔 하겠다"고 잘라말했다. 그는 "서울은행과 대한생명 매각은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고위 공직자들 중에서는 드물게 '술'과 '골프'를 멀리하고 있다. 여성부 차관이던 지난해 11월에는 본지 '한경에세이'란에 '폭탄주를 왜 마시죠'라는 칼럼을 게재한 적도 있다. "저녁식사 이후 술자리가 많아질수록 비공식 문화가 지배하게 ...

      한국경제 | 2002.08.02 00:00

    • [천자칼럼] 마일리지 스캔들

      공직자들의 돈문제가 불거질 때마다 대가성이냐 아니냐, 뇌물이냐 떡값이냐로 공방을 벌인다. 돈을 받은 자체만으로 공직자는 이미 그 품위를 잃었는데도, 법망을 피해가려는 궤변으로 일관하니 보기에도 딱한 경우가 한두번이 아니다. ... 운명을 좌우할 선거는 하루하루 다가오고 있다. 우리나라도 행정부나 국회에는 명문화 된 윤리규정이 있다. 특히 고위 공직자의 경우 향응과 골프접대는 물론 5만원 이상의 선물을 주고받거나 전별금, 축.조의금 접수도 일절 금하고 있을 ...

      한국경제 | 2002.08.02 00:00

    • 여성계 '장상 성찰론' 꿈틀

      ... 한국여성단체연합 이오경숙 대표는 1일 평화방송시사프로 과의 대담에서 '장 전 서리의 부결이 남성중심의 정치판에 여성이 희생된 것이라는 시각이 있다'는 질문에 "그런 시각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번 일을 계기로 향후 고위공직자 청문회나 국회의원, 대선후보 검증과정에서 똑같은 절차가 이루어진다면 성차별로 볼 필요는 없다"면서 "엄격한 도덕성을 요구하는 시점에서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명쾌한 해명이 부족했다"며 부결의 책임이 장 전 서리 본인에게 있다는 견해를 ...

      연합뉴스 | 2002.08.01 00:00

    • [인준안 부결 3당 반응] 민주

      ... 총리 인준안이 부결된 데대해 "한나라당이 당론으로 반대했다"며 책임을 한나라당에 떠넘겼다. 부결직후 열린 긴급 최고위원회의와 의원총회에선 "한나라당이 오만해져 첫 여성총리 탄생을 좌절시켰다"는 성토가 이어졌으며, 일부 의원은 한나라당 ... 인사청문특위 간사인 강운태(姜雲太) 의원은 "각 의원의 양심에 따라 표결한 만큼 결과를 존중해야 되지 않겠느냐"며 "고위공직자의 도덕성과 높은 기대욕구를 뛰어 넘지 못한 것"이라며 전체적인 당분위기와 다소 다른 입장을 나타냈다. man...

      연합뉴스 | 2002.07.31 00:00

    • [사설] (1일자) 부결로 모아진 도덕성 요구

      장상 국무총리 임명동의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큰 표차로 부결된 것은 공직자에 대한 도덕성 요구라는 측면에서 당연한 귀결이라고 봐도 지나치지 않다. 이틀에 걸친 인사청문회에서 불거진 부동산 투기 등 도덕적 의혹에 대해 본인의 해명이 ... 단순한 요식행위가 아니라 실질적이고 유용한 절차로 자리하게 됐다는 것은 긍정적으로 평가할만 하다. 앞으로 어떤 고위공직자라도 도덕성을 상실하고는 국회인준을 받을수 없다는 전례를 만들었다는 점에서 이번 인준투표 결과는 큰 의미를 갖는다고 ...

      한국경제 | 2002.07.31 00:00

    • [인준안 부결 이모저모]

      ... 가결됐을 것"이라며 "이번 결과로볼 때 민주당의 운명이 다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인사청문특위 민주당측 간사로 가결을 권고했던 강운태(姜雲太) 의원은 착잡한표정으로 "각자 의원의 양심에 따라 표결한 만큼 존중해야 하지 않겠느냐"며 "고위공직자의 도덕성에 대한 국민의 높은 기대 수준을 뛰어넘지 못한 결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나 사실상 자유투표로 치러진 이날 표결 결과가 과거와는 달라진 국회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라는 시각도 있었다. 국회 관계자는 "자유투표의 위력이 ...

      연합뉴스 | 2002.07.31 00:00

    • 여성단체 "능력 펴기도 전에..." .. 張총리 부결 각계 반응

      ... 수행 능력과 국가관 도덕관을 객관적으로 검증하기보다는 마치 범죄자처럼 추궁하는 모습을 보인데 유감을 표한다"며 "공직자로서 능력을 펼쳐보기도 전에 여성으로 이만큼 자질을 갖춘 지도자를 만신창이로 만들어버린 것은 유감스럽기 그지 없다"며 ... 국적포기, 주민등록증 문제 등 각종 의혹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보여준 도덕성과 신뢰성 상실이 결국 부결로 이어졌다"며 "고위공직자가 가져야 할 기본 덕목으로 도덕성과 신뢰성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다시 한번 확인해 준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홍성원 ...

      한국경제 | 2002.07.31 00:00

    • 노후보 "대화로 혼란수습해야"

      ... 대해 "국정 공백과 정치의 실종이 우려된다"면서 "이 혼란을 수습하기 위해 대통령이 양당 지도자와 함께 대화를 통해 풀어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고 김현미(金賢美) 부대변인이 전했다. 노 후보는 또 "최초의 여성총리 탄생이 무산돼 아쉽다"면서 "그러나 고위공직자의 자질에 관한 엄격한 잣대를 세운 것은 뜻있는 일이며, 앞으로 다른 경우에도 같은 도덕적 잣대가 적용돼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고형규기자 khg@yna.co.kr

      연합뉴스 | 2002.07.31 00:00

    • [여성계, 총리인준 부결에 충격]

      ... 능력과 국가관, 도덕관을 객관적으로 검증하기 보다는 마치 범죄자처럼 추궁하는 모습을 보인 데 유감을 표한다"며 "공직자로서 능력을 펼쳐보기도 전에 여성으로 이만큼 자질을 갖춘 지도자를 만신창이로 만들어버린 것은 유감스럽기 그지없다"며 ... 지켜본 한명숙(韓明淑) 장관은 별다른 입장 표명을 하지 않았으나 매우 침통한 표정이었다고 측근들은 전했다. 여성부 고위관계자는 "여성총리의 탄생으로 국민의정부 여성정책이 유종의 미를거두기를 원했는데 기대가 무산돼 표현할 수 없을 만큼 ...

      연합뉴스 | 2002.07.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