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6201-86210 / 98,9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항공노선 배분 부당" 아시아나 소송제기 방침

    아시아나항공[20560]은 최근 국제항공노선 배분과정에서 이미 자사에 배정돼있는 광주-상하이 노선을 임의로 대한항공[03490]에 줬다며 건설교통부를 상대로 법정 소송을 제기할 방침이라고 3일 밝혔다. 이사아나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한.중 항공회담에서 광주-상하이 구간과 대구-상하이 구간은 운항규모 확대와 분리운항만 타결됐을 뿐, 운수권은 여전히 아시아나측에 있다"며 "노선권을 임의로 대한항공에 준 것은 명백한 강탈이며, 원칙과 기준을 ...

    연합뉴스 | 2002.03.03 00:00

  • 美정부, 조종사 전자총 무장 허용할 듯

    미국 민간 여객기 조종사들이 머잖아 테러범들에 맞서기 위해 전자총으로 무장할 전망이다. 미국 교통부는 2일 노먼 미네타 장관이 여객기 조종사들의 무기 소지에 반대하는 대신 적절한 훈련을 전제로 전자총 등 비치명적인 무기로 무장하는 것을 지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9.11 연쇄 테러 이후 조종석 안전 장치 강화 방안으로 권총과 전자총 무장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으나 부시 행정부는 아직 결론을 내리지 않고 있으며 법무부 산하기관인 전국사법연구원도 최근 ...

    연합뉴스 | 2002.03.03 00:00

  • 주택경기 호조로 임대사업자 41% 증가

    주택경기 호조속에 주택임대 사업자가 1년전에 비해 40% 이상 증가했다. 3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1월말 현재 전국의 주택임대사업자는 1만6천728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만1천669명에 비해 41% 늘었으며 이들이 임대하는 가구수47만7천464가구에서 55만7천794가구로 급증했다. 이같은 주택임대사업자 증가는 최근 시중은행의 저금리 기조와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전.월세난, 임대사업자에 대한 각종 세제 및 금융혜택 때문으로 풀이된다. ...

    연합뉴스 | 2002.03.03 00:00

  • 경찰, `떴다방' 특별단속

    ... 일부 떴다방들이 수도권지역 인기 아파트나 오피스텔 등 분양현장에서 각종 불법행위를 자행하고 분양과열을 부추기는 등 주택공급 질서를 교란하고 있다고 보고 이들에 대한 단속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경찰청은 이를 위해 최근 건설교통부와 국세청, 서울시 관계자들이 모인 가운데부동산 불법중개행위 등에 대한 간담회를 갖고 합동단속반을 편성, 집중적인 단속을 벌이기로 의견을 모았다. 경찰은 국세청과 서울시와 합동으로 오는 5일 서초구.마포구등 15개 지역 1천433세대가 ...

    연합뉴스 | 2002.03.03 00:00

  • 수도권 광역도시계획 전문가 토론회

    환경운동연합 등 51개 단체로 구성된 수도권살리기 시민연대는 오는 7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성북구 노동사목회관에서 수도권 광역도시계획(안) 타당성 검토를 위한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건설교통부와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가 국토연구원 등 4개 연구기관에 의뢰해 수립한 `2020년 수도권 광역도시계획안'의 문제점과 영향을 연구기관과 정부부처, 시민단체, 전문가들이 함께 진단해 보기 위해 마련된다. 토론회에 앞서 박재길 ...

    연합뉴스 | 2002.03.02 00:00

  • 과천 정부청사 앞 집회 급증

    경기도 과천경찰서는 2일 지난 한해 과천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열린 각종 집회는 모두 564건으로 전년도 385건에 비해 179건(46%)증가했다고 밝혔다. 부처별로 보면 건설교통부가 201건으로 가장 많고 농림부 96건, 노동부 80건,보건복지부 78건, 환경부 38건 등 순이다. 집회 참여인원 별로는 의약분업에 따른 의사.약사들의 집회로 보건복지부가 3만9천837명으로 가장 많았고 쌀값과 관련, 농민들의 시위가 많았던 농림부가 2만3천416명, ...

    연합뉴스 | 2002.03.02 00:00

  • 1월 미분양주택 3만가구 이하로 감소

    최근 주택경기의 호조로 전국 미분양주택 수가 3만가구 이하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1월말 현재 전국 미분양주택 가구수는 2만8천938가구로 한달전 3만1천512가구에 비해 2천574가구(8.17%) 감소했다. 건교부는 미분양주택이 서울과 인천 등을 중심으로 빠르게 소진, 최근 수도권의주택가 급등세를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연도별로 보면 미분양주택은 95년 15만2천213가구로 최대치를 기록한뒤 96년 10만9천637가구, ...

    연합뉴스 | 2002.03.01 00:00

  • 대구 공시지가 0.2% 하락

    대구지역 땅값이 공시지가를 기준으로 1년전에비해 0.2%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대구시에 따르면 건설교통부가 결정 공시한 지역 표준지 1만3천621필지에대한 공시지가는 상업.주거.농업지역을 중심으로 지가가 하락해 전년도 대비 지가변동률은 0.2% 하락했다. 지역 표준지 가운데 전년도 보다 오른 곳은 2천893필지(21.1%), 내린 곳은 3천344필지(24.6%)였으며 나머지 7천384필지는 변동이 없었다. 공시지가를 기준으로 대구에서 ...

    연합뉴스 | 2002.03.01 00:00

  • 토지수용委 상임위원 김일중씨

    건설교통부는 28일 김일중 도로국장(55)을 중앙토지수용위원회 상임위원(1급)으로 승진 발령했다. 전북 익산 출신으로 지난 74년 기술고시 10회로 공직에 발을 들여놓은 뒤 교통시설국장 원주국토관리청장 등을 지냈다.

    한국경제 | 2002.02.28 17:24

  • DJ 처남 이성호씨 "의혹과장보도 충격"

    ... 이와 관련,이성호씨는 28일 "사실이 과장보도된 데 대해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씨는 이날 "이 회사의 지분을 소유한 적도 없고 사례를 받은 적도 없다"면서 "당소속 의원과 정부 고위직 인사가 참석한 것은 차 중덕 시장의 개인적 친분관계에 의한 것이며 김윤기 당시 건설교통부 장관도 행사장에서 처음 만나 인사를 나눴다"고 강조했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도 "경위를 알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영근 기자 ygkim@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2.28 1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