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0 / 157,5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K방산 신드롬, 5년 더"…외국인은 편애 중 [백브리핑]

      ... 에너지에 대해선 공통된 의견입니다. 무함마드 대통령은 내일까지 1박 2일간 우리나라를 국빈 방문합니다. 아랍에미리트 대통령이 우리 나라에 온 건 이번이 처음인데요. 정상회담에서 다룰 핵심 협력 분야에는 에너지, 원자력, 경제와 투자, 국방이 올랐습니다. 대통령실은 아랍에미리트의 추가 투자를 위해 우리 정부와 국부펀트 무바달라가 실무 협의를 주고받는 상황이라고 전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해 1월 아랍에미리트를 국빈 방문해서 300억 달러 규모의 투자 약속을 받아 왔죠. ...

      한국경제TV | 2024.05.28 10:18

    • thumbnail
      尹대통령, 국빈 방한 UAE 대통령과 친교 만찬

      ... 비행에 나서며, 윤 대통령은 알 나흐얀 대통령과 만찬을 포함한 친교 일정을 함께할 예정이다. 29일 공식 환영식에는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축하 비행에 나서며, 전통의장대와 취타대 100명, 아크부대원 500여명, 어린이 환영단 130여명이 참여한다. 이어 양 정상은 정상회담을 개최하고 ▲ 전통적 에너지 및 청정에너지 ▲ 평화적 원자력 에너지 ▲ 경제와 투자 ▲ 국방국방기술 등 네 가지 분야의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5.28 05:33 | YONHAP

    • thumbnail
      러·벨라루스, 합동 전술비행훈련 시행

      러시아와 벨라루스가 27일(현지시간) 합동 전술 비행훈련을 시작했다고 스푸트니크 통신이 벨라루스 국방부를 인용해 보도했다. 벨라루스 국방부는 이날부터 31일까지 러시아와 합동 전술 비행훈련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훈련에는 러시아 항공우주군의 정찰·전투기·육군 항공 부대와 벨라루스 공군과 방공군의 항공 군사·대공미사일·무선공학 부대가 참여한다. 이번 훈련은 공습이 발생했을 때 국가·군사 시설 보호 임무를 수행하고 양국 통합 방공시스템을 개선하는 ...

      한국경제 | 2024.05.28 04:07 | YONHAP

    • thumbnail
      마크롱 "미국만 바라봐선 안 돼"…독일서 '유럽 자강' 설파

      ... 대통령은 이날 오후 드레스덴 성모교회 광장에서 한 연설에서 "우리는 공동의 새로운 안보 개념을 구축해야 한다"며 "유럽인으로서 이는 코페르니쿠스 혁명에 버금가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유럽의 진정한 통일 혹은 통합은 우리가 스스로 국방과 안보의 틀을 확립할 때 완성된다. 이는 앞으로 몇 년 동안의 과제"라며 "그래서 우리는 몇 달 안에 유럽인으로서 이 틀을 재정의할 기회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유럽의 적극적인 지원이 유럽으로서는 행운이라면서도 ...

      한국경제 | 2024.05.28 03:30 | YONHAP

    • thumbnail
      대통령실, 北 군사정찰위성 발사에 안보상황점검회의 개최

      ... 성공 여부와 관계없이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자, 한반도와 동북아,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보를 위협하는 도발행위"라고 규탄했다. 안보상황점검회의에는 국가안보실 장호진 실장, 김태효 1차장, 인성환 2차장, 강재권 안보전략비서관, 최병옥 국방비서관, 김상호 위기관리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앞서 합참은 이날 오후 10시44분께 북한이 발사한 군사정찰위성의 항적을 포착했으며, 오후 10시46분께 이 발사체가 북한 측 해상에서 다수의 파편으로 탐지됐다고 밝혔다. 이후 북한은 ...

      한국경제 | 2024.05.28 01:11 | YONHAP

    • thumbnail
      '의무복무 부활' 英총리 비판론에 "국가 위해 옳아"

      ... 세계대전 당시 남성과 일부 여성을 징집했고 1947∼1960년까지 남성만 대상으로 '국가 의무복무제'를 시행한 뒤 의무복무를 폐지했다. 60여년 만에 의무복무제를 부활하겠다는 수낵 총리의 공약에 군 전문가들은 가뜩이나 부족한 국방 예산을 갉아먹을 공약이라며 비판하고 있다. 보수당 내에서도 사전에 충분히 협의를 거치지 않은 발언이라며 불만이 나온다. 수낵 총리의 경쟁자이자 지지율에서 보수당을 앞서고 있는 노동당의 키어 스타머 대표는 이날 "보수당이 테이블 ...

      한국경제 | 2024.05.28 00:34 | YONHAP

    • thumbnail
      푸틴 안팎으로 광폭행보…군 기강잡고 2주새 3개국 방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7일(현지시간) 취임식과 함께 5기 임기를 시작한 이후 광폭 행보를 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대대적인 국방부 인사 물갈이로 기강 잡기에 나섰고 대외적으론 2주 사이 중국, 벨라루스, 우즈베키스탄 등 3곳을 잇달아 국빈 방문했다. 압도적 지지율로 5선에 성공하며 2030년까지 권력을 연장한 데 이어 3년째인 우크라이나 '특별군사작전'에서도 우위를 점하는 흐름 속에 서방의 제재에도 흔들리지 않는 모습을 과시하고 ...

      한국경제 | 2024.05.27 22:06 | YONHAP

    • thumbnail
      英노동당 대표 "14년간 국가 위기…보수당 혼돈 끝내야"

      ... 혜택을 없애 6천500명의 신규 교사를 채용하고 불필요한 비용을 줄여 1만3천명의 경찰관을 더 충원하겠다는 구상도 발표했다. 스타머 대표는 기자들과 질의응답에서 수낵 총리가 최근 발표한 의무복무제 부활 공약에 대해 "강력한 국방력이 필요하다는 데엔 동의하지만 이 계획은 절망적"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보수당은 테이블 위에 올려놓을 것을 찾기 위해 장난감 상자를 뒤적이고 있는 것 같다"며 "이 계획은 군의 예산만 축낼 것"이라고 꼬집었다. 스타머 대표는 ...

      한국경제 | 2024.05.27 21:52 | YONHAP

    • 리투아니아 대통령, 재선 압승…'反러·親서방' 노선 더 강화

      ... 리투아니아가 자칫 ‘제2의 우크라이나’로 러시아의 다음 침공 표적이 될 가능성이 있다는 경계심 속에 치러졌다. 인구 280만 명의 리투아니아는 우크라이나의 최대 기부국으로 현재 국내총생산(GDP)의 2.75%를 국방 예산에 쓰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나우세다 대통령은 승리 연설에서 리투아니아의 국방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리투아니아의 독립과 자유는 마치 깨지기 쉬운 그릇과도 같아서 우리는 이를 ...

      한국경제 | 2024.05.27 20:59 | 한경제

    • thumbnail
      "대만 길어야 나흘 버틸 것"…中 침공 시나리오

      ... 연습'이 이같은 중국 전술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번 훈련은 대만 본섬의 서쪽과 북쪽, 동쪽은 물론 외곽도서 등 크게 5개 지역, 모두 8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전개, 사실상 대만을 포위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대만 국방부는 이번 훈련 기간 중국군 군용기 111대와 함정 수십 척이 동원됐다고 보고 있다. 장 전 부사령관은 중국이 이런 전술을 사용할 경우 대만은 이틀에서 최대 나흘 정도 버틸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

      한국경제TV | 2024.05.27 20: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