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0491-140500 / 159,3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통일부, 김정일 부산방문설 부인

      통일부는 30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9월 29일 개막되는 부산 아시안게임에 즈음해 부산을 방문할 것이라는 일부 보도에 대해 근거없는 이야기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김 위원장의 방한에 대해 남북간에 합의가 이뤄진 것으로 일본 외무성은 파악중"이라는 보도에 대해 "일고의 가치도 없다"며 일축했다. (서울=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2.08.30 00:00

    • 북.일 정상회담 '1년 교섭'끝 결실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의 내달 17일 평양 정상회담은 `깜짝 쇼'가 아니라 1년간의 뜸들이기 기간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고이즈미 총리 자신은 물론 정부 대변인격인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관방장관이 직접 나서 `돌연 방북발표'라는 언론의 지적을 반박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우선 고이즈미 총리는 이날 기자들에게 "1년 전부터 수면하에서 북한 측과 대화를 해왔다"면서 "일본인 납치의혹 문제 해결, 동북아 ...

      연합뉴스 | 2002.08.30 00:00

    • 日관방 기자회견 일문일답

      ... 생각에 어느 정도 이해를 표시하기 시작했다. 북.일간 복잡하고 곤란한 문제를 타개하기 위해 정상회담을 갖게 된다. --납치문제 해결전망이 있는가. ▲방북의 목적은 곤란한 문제들에 있어 진전을 이루기 위한 것이다. 총리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직접 얘기를 함으로써 국면을 타개하려는 것이다. 총리도 그것이 쉽지 않은 일인 것만큼은 충분히 알고 있다. --총리의 방북결과가 실패로 돌아가면 앞으로 교섭이 전면 중단되는 건 아닌가. ▲위험성이 전혀 없다고 얘기하기 ...

      연합뉴스 | 2002.08.30 00:00

    • 北-日 내달 정상회담..고이즈미 총리 평양 방문

      고이즈미 준이치로 일본 총리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 정상회담을 갖기 위해 9월 17일 북한을 방문한다. 고이즈미 총리의 방북은 일본 총리로는 처음이다. 후쿠다 야스오 일본 관방장관은 30일 오후 내·외신 기자회견을 갖고 "고이즈미 총리가 북·일간의 과거청산 및 일본인 납치 의혹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북한을 방문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후쿠다 장관은 "북·일 관계에 새로운 장이 열릴 것"이라 논평했다. 고이즈미 총리도 "1년 전부터 북한 방문을 ...

      한국경제 | 2002.08.30 00:00

    • "롯데월드 112층 반대" .. 공군, 비행안전상 불가능 발표

      롯데가 서울 잠실에 1백12층 짜리 초고층 '제2 롯데월드'를 짓겠다고 밝히자 공군은 30일 비행안전 및 주민안전상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공식 발표했다. 공군은 이날 국방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2 롯데월드의 1백12층 건물이 들어설 지역은 성남 서울공항의 비행안전 제2구역의 부수구역이어서 높이 1백64m 이상의 건축물을 지을 수 없다"며 "롯데가 추진 중인 잠실 제2 롯데월드는 높이가 5백55m여서 항공기와 항상 충돌할 가능성을 안고 있어 위험하다"고 ...

      한국경제 | 2002.08.30 00:00

    • [고이즈미 訪北의미] 수교협상 획기적 전기 기대

      ... 진단하고 "열쇠는 북한이 어떤 카드를 내놓느냐에 달려 있다"고 분석했다. 이를 위해 고이즈미 총리는 지난 26일 평양에서 폐막된 북·일 국장급 회담에서 "현안 해결을 위해 진지하게 대화에 임해 줄 것"을 요청했고,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도 "용기 있는 메시지에 감사한다"고 화답,그 가능성을 열었다. 이어 고이즈미 총리가 '양측간 수교교섭을 위해서는 정치적 의사가 필요하다'는 양국 국장급 합의결과를 적극 수용한다는 뜻을 밝혀 방북 물밑협상이 급진전을 봤다는 후문이다. ...

      한국경제 | 2002.08.30 00:00

    • 북.일 정상회담 어떻게 성사됐나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의 내달 17일 평양 정상회담은 서로의 필요에 의해 성사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경제개혁 등을 추진하는데 있어 일본의 지원이 필요했고, 일본은 교착상태에 있는 북.일 수교교섭의 돌파구 마련을 원하고 있는 점이 맞아떨어진 결과라는 지적이다. 역사적인 북.일 첫 정상회담을 어느 쪽이 선제의했는지에 대해서는 관측이 다소 엇갈리고 있으나, 일본측이 지난 25-26일 평양에서 열린 북.일 외무성 ...

      연합뉴스 | 2002.08.30 00:00

    • 내년예산 113조원 편성..올보다 6~7% 증가

      ... 확대 등을 통한 중산·서민층 생활 향상 △생명공학 등 성장기반기술 분야 및 이공계 학생 지원 등 미래 대비 투자 확대 △재해 방지 및 교통안전 투자 확충 등의 분야를 중점 지원키로 했다. 김 대통령은 "외환위기 극복 과정에서 국방비가 상대적으로 위축됐던 만큼 국방비 증가율을 재정규모 증가율 수준인 6∼7%로 상향 조정하라"고 지시했다. 또 이공계 학생들에게 유학경비를 최대한 지원하고 이들이 유능한 최고경영자가 될 수 있도록 사회적 여건을 조성하는 방안을 ...

      한국경제 | 2002.08.30 00:00

    • 北 강석주, 정상회담 메시지 日에 전달한 듯

      북한 외무성 강석주(姜錫柱) 제1부상이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의 러시아 방문(8.20~24)을 수행중 북-일 정상회담에 관한 김 위원장의 메시지를 갖고 급거 귀환했던 것으로 30일 뒤늦게 알려졌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총련) 기관지인 인터넷 조선신보는 "강석주 제1부상은조(북)-러 수뇌(정상)회담이 진행된 직후 비행기편으로 먼저 평양으로 돌아왔다"면서 "이는 조-일 외무성국장급회담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신문은 "당시 회담은 ...

      연합뉴스 | 2002.08.30 00:00

    • "日 총리 방문 관계정상화 중요 계기"..北 외무성 대변인

      ... 관계가 지속되어 왔다"며 "그로부터산생된 일련의 현안들이 존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에 고이즈미 총리가 우리나라를 방문하여 역사적 문제와 호상 관심사로 되는 현안들을 토의하게 된다"고 밝혔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위원장이신 김정일동지와 상봉하고 회담을 하기 위하여 일본국 고이즈미 총리가 오는 9월 중순 우리나라를 방문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장용훈기자 jyh@yna.co.kr

      연합뉴스 | 2002.08.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