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0491-140500 / 155,0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국방부 "미 전투병파병 요청 못받아"

    국방부는 7일 '미국이 전투병 파병을 타진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 "아직까지 미국으로부터 전투병 파병에 대한 어떤 요청도 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국방부 고위 관계자는 "정부는 미국의 아프가니스탄에 대한 군사작전을 지원하기 위한 전투병 파병 요청이 있을 경우 전투 상황, 국제동향, 중동 및 아랍권 국가와의 관계, 안보정세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관계부처와 협의하에 검토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의료 및 수송지원 ...

    연합뉴스 | 2001.11.07 10:46

  • 美,아프간 반군 지원 이상 징후

    도널드 럼즈펠드 미국 국방장관은 6일 아프가니스탄반군과 협력,탈레반 정권을 전복시키려는 노력이 점진적으로 확대되고있지만 예상하지 못한 위험에 봉착해 있다고 밝혔다. 럼즈펠드장관은 국방부 기자회견을 통해 " 모든 전선에서 저항없이 전진할수 있는 것은 아닐 것"이라면서 " 탐색에 이어 조금 들어가 성과를 거두거나 아니면 물러서는 것이 현 상황이다.이제 그런 현실에 맞닥뜨리고있다"고 말했다. 럼즈펠드 장관이 기자회견에서 공개한 아프간 유력 반군 지도자 ...

    연합뉴스 | 2001.11.07 10:38

  • 한미,대테러전 지원 방안 협의

    한미 양국은 7일 국방회관에서 한승수(韓昇洙)외교통상, 김동신(金東信) 국방장관과 토머스 허바드 주한미대사, 토머스 슈워츠 주한미군사령관이 참석하는 외교.국방 4자(2+2) 모임을 갖고 내주 미 워싱턴에서 열릴예정인 제33차 한미연례안보협의회(SCM) 준비상황 등을 협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한 외교통상장관은 미 테러사태 이후의 대북정책에 대한 한.미양국의 공조가 중요함을 거듭 강조하고 남북간, 북미간 대화가 상호 보완적 관계를 이뤄 대북 화해정책이 ...

    연합뉴스 | 2001.11.07 10:06

  • 한미 2+2회의로 정책공조강화

    한국과 미국은 7일 국방회관에서 토마스 허바드 주한미국대사와 토마스 슈와츠코프 주한미군사령관, 한승수 외교통상부 장관과 김동신 국방장관이 참석하는 '외교.국방 2+2회의'를 열어 미 테러전쟁에 대한 공조방안을 협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양측은 테러사태에 따른 안보환경 변화에 대응하기위해 한미공조가 어느때보다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앞으로도 협력방안에 대해 긴밀히 협의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김 국방장관은 미 테러전쟁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를 ...

    한국경제 | 2001.11.07 09:54

  • 이스라엘군, 라말라에서 철군 시작

    이스라엘군은 7일 오전 요르단강 서안 팔레스타인 자치지구 라말라에서 탱크와 병력 철수작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비냐민 벤 엘리저 이스라엘 국방장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이스라엘군이 라말라를 떠나지만, 마을 주변에 대한 비상경계는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스라엘군과 탱크는 레하밤 지비 이스라엘 관광장관의 암살사건 후 3주 전 `암살자를 찾는다'면서 라말라를 포함해 팔레스타인 자치지구 6개 도시를 점령했다. 앞서 이스라엘군은 지난달 28일 베들레헴과 ...

    연합뉴스 | 2001.11.07 09:35

  • 아프간 특수작전중 미 특수부대원 31명 부상

    도널드 럼즈펠드 미국 국방부 장관은 6일 지난달 20일아프가니스탄 남부에 대한 특공 작전에서 폭발물 파편에 맞아 5명이 부상한 것을 비롯, 특수부대원 30명 이상이 경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럼즈펠드 장관은 아프간 남부에 대한 특수 작전에서 정예 특수부대인 델타포스부대원 12명이 부상했다는 뉴요커 지 보도에 언급,부상자는 자국군 폭발물 파편에맞거나 낙하에 따른 골절상을 입는 등 적의 저항에 의한 것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그는 폭발물 파편에 의한 ...

    연합뉴스 | 2001.11.07 09:35

  • 美, 테러전쟁 동원 예비군 5만명 상회

    미국은 지난 9월11일 뉴욕과 워싱턴에 대한 동시 테러공격에 대한 보복으로 테러와의 전쟁을 선언한 이후 5만여명의 예비군 및 국가방위대 병력을 동원했다고 6일 발표했다. 국방부는 이날 미군이 현역으로 소집한 예비군 및 국가방위대 병력이 총 5만2천457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현재 테러와의 전쟁에 투입된 예비군 및 국가방위대 병력이 조지 W. 부시 대통령이 9.11 테러공격사건 발생 직후 승인한 동원령의 상한선인 5만명을 넘어섰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

    연합뉴스 | 2001.11.07 09:19

  • "미 전투병파병 요청 못받아"

    국방부는 7일 '미국이 전투병 파병을 타진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 "아직까지 미국으로부터 전투병 파병에 대한 어떤 요청도 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국방부 고위 관계자는 "정부는 미국의 아프가니스탄에 대한 군사작전을 지원하기 위한 전투병 파병 요청이 있을 경우 전투 임무, 전장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는 해보겠다는 것이 공식 입장"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의료 및 수송지원 등을 협의하기 위한 임무기획단이 미 중부사령부와 ...

    연합뉴스 | 2001.11.07 09:03

  • 김정일 총비서 공식활동 재개

    ... 예술선전사업을강화할 것을 지시한 것으로 중앙방송은 보도했다. 무산광산연합기업소 방문에는 홍 비서 외에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하철, 김기남 비서와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리용철이, 264군부대 방문에는 김일철 인민무력부장 외에 전병호 국방위원회 위원 겸 당 비서, 김기남 정하철 리용철 등이 대동했다. 한편 김 총비서가 공식활동을 재개한 시점이 9일 시작되는 6차 남북장관급회담직전이어서 관심을 끌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강진욱기자 kjw@yna.co.kr

    연합뉴스 | 2001.11.07 08:39

  • 미, 아프간 투입 특수부대원 배증

    미국은 아프가니스탄 지상에 투입된 정예 미군 특수부대 요원의 수를 2배 이상 증원했으며 추가 병력이 투입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도널드 럼즈펠드 국방장관이 6일 밝혔다. 럼즈펠드 장관은 이날 국방부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미군이 아프간 배치 지상군특수부대 요원의 수를 앞서 발표했던 것보다 2배 이상으로 늘렸으며 기상조건이 허용하는 대로 추가로 투입될 병력이 대기중이라고 말했으나 정확한 숫자는 밝히지 않았다. 럼즈펠드 장관은 지난 1일 아프간에 투입된 ...

    연합뉴스 | 2001.11.07 08: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