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91-800 / 154,7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라크 주둔 미군 철수 일정 협상 조만간 개시

    미국과 이라크가 이라크에 주둔한 미군 철수를 위한 일정에 관한 협상을 조만간 시작한다고 25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미국과 이라크 정부는 며칠 내로 고등군사위원회(HMC) 실무 회의를 시작해 양측이 작년 공동안보협력대화에서 약속했던 절차를 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국은 지난해 8월 미국이 주도하는 국제동맹군의 주둔 일정을 결정할 고등군사위 창설에 합의한 바 있다. 오스틴 장관은 "고등군사위는 ...

    한국경제 | 2024.01.26 00:54 | YONHAP

  • thumbnail
    美, 홍해 상선 공격 후티반군 4명 제재…군 핵심관계자 대상

    ... 4명에 대한 제재를 단행했다.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상선을 겨냥한 공격을 일삼은 후티 반군의 핵심 관계자들을 제재 명단에 추가한다고 발표했다. 제재 대상에는 모하메드 알-아티피 후티 국방장관을 비롯해 무하마드 파들 압드 알-나비 후티 해군총장 등 군 핵심 관계자가 포함됐다. 영국도 이들 4명에 대한 제재를 동시에 발표했다. 브라이은 넬슨 미 재무부 차관은 "후티의 지속적인 상선 공격은 국제 공급망을 교란하고 항해의 ...

    한국경제 | 2024.01.26 00:03 | YONHAP

  • thumbnail
    고위공직자 55명 재산공개…유인촌 장관 169억원

    ... 소속 진교훈 서울 강서구청장은 13억8천316만원을 신고했다. 자녀 학교폭력 논란으로 사퇴한 김승희 전 대통령실 의전비서관은 15억3천15만원을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보균 전 문체부 장관은 30억3천454만원,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은 18억3천490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퇴직자 중 재산 상위자는 김영심 국민권익위원회 중앙행정심판위원회 전 상임위원(45억4천865만원), 서유미 한국교육학술정보원 전 원장(40억581만원), 임해종 한국가스안전공사 전 ...

    한국경제 | 2024.01.26 00:00 | YONHAP

  • thumbnail
    러 "수송기 블랙박스, 격추 추청 미사일 파편 발견"(종합)

    ...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에는 IL-76 수송기의 비행 데이터와 음성 기록이 저장된 블랙박스 2개가 발견됐다고 구조 당국이 밝혔다. IL-76 군 수송기는 전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접경지인 벨고로드에서 추락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이 수송기에 러시아 포로와 교환을 위해 이동 중이던 우크라이나 포로 65명과 러시아인 승무원·호송 요원 등 74명이 타고 있었으나 모두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추락 원인을 둘러싸고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책임 공방은 점점 첨예해지고 ...

    한국경제 | 2024.01.25 22:48 | YONHAP

  • thumbnail
    '포로 65명 사망'…러 수송기 추락 책임 공방

    ...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도 전날 "우크라이나군 정보국(GUR)이 진상을 파악하고 있으며 외무장관에게도 관련 데이터를 동맹국에 전달하라고 지시했다"며 "우리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국제적인 조사를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러시아 국방부는 24일 추락한 수송기에 포로 교환을 위해 이송 중이던 우크라이나 병사 65명과 러시아인 승무원 6명, 호송 요원 3명 등 74명이 탔고 모두 숨졌다면서 우크라이나가 발사한 미사일에 격추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는 ...

    한국경제TV | 2024.01.25 21:25

  • thumbnail
    우크라 "러 수송기 추락사건 유엔·적십자가 조사해야"(종합)

    ... 이번 추락과 관련, 우크라이나 보안국(SBU)도 언론 공지를 통해 "러시아 서부 벨고로드 지역에서 발생한 군수송기 일류신(IL)-76 격추 사건과 관련한 범죄 수사를 개시했다"며 "전쟁법과 관례를 살피고 있다"고 발표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24일 추락한 수송기에 포로 교환을 위해 이송 중이던 우크라이나 병사 65명과 러시아인 승무원 6명, 호송 요원 3명 등 74명이 탔고 모두 숨졌다면서 우크라이나가 발사한 미사일에 격추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는 ...

    한국경제 | 2024.01.25 21:00 | YONHAP

  • 세계 최대 광산업체마저 홍해 운항 중단

    ... 화물선에는 원유를 비롯해 원목, 광석 등이 선적될 예정이다. 앞서 영국의 에너지기업 셸, BP 등도 우회 선언을 했다. 예멘의 후티 반군이 홍해 인근에서 무력 시위를 이어가고 있어서다. 24일(현지시간)에도 후티 반군은 미 국방부의 군수품을 싣고 가던 컨테이너선을 공격했다. 덴마크 해운업체 머스크는 이날 자회사인 머스크라인의 디트로이트호와 체서피크호가 미 해군의 호위를 받으며 아덴만에서 홍해로 연결되는 관문인 바브엘만데브 해협을 지나던 와중에 미사일 공격을 ...

    한국경제 | 2024.01.25 20:49 | 오현우

  • thumbnail
    프랑스 군 전문가들 "러, 진짜·가짜 뒤섞어 정보 조작"

    ... 항의문을 채택했다. 러시아 하원은 항의문에서 "프랑스인들은 무엇을 위해 우크라이나 땅에서 죽어가고 있나. 누가 핵 잠재력을 가진 프랑스를 세계적 재앙이 될 수 있는 지역 분쟁에 끌어들이려 하는 것인가"라고 주장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러시아군이 지난 16일 하르키우 내 외국인 용병 임시 기지를 공격해 60명 이상의 프랑스 용병이 사망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프랑스 외교부가 "우크라이나를 비롯해 어느 국가에도 '용병'을 파견하지 않는다"고 반박하자 러시아 측은 '사망자 ...

    한국경제 | 2024.01.25 20:48 | YONHAP

  • thumbnail
    러-우크라 포로 교환 '수송기 추락'에 멈추나

    ... 협력이 더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러시아 일간 이즈베스티야는 25일(현지시간) "포로가 탄 항공기에 대한 공격으로 정기적으로 이뤄졌던 양국 포로 교환이 일시 중단될 가능성이 제기된다"고 보도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국방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와 올해 초 포로 교환으로 고국에 돌아간 러시아군은 약 800명, 우크라이나군은 약 730명이다. 러시아 정부에 따르면 양국은 전날에도 192명씩 포로를 교환할 예정이었지만 우크라이나 포로 65명 등 총 74명을 ...

    한국경제 | 2024.01.25 18:47 | YONHAP

  • thumbnail
    세계 최대 광산업체 BHP 마저…홍해 전면 우회 선언

    ... 우회하는 화물선에는 원유를 비롯해 원목, 광석 등이 선적될 예정이다. 앞서 영국의 에너지기업 쉘, BP 등도 우회 선언을 했다. 예맨의 후티 반군이 홍해 인근에서 무력 시위를 이어가고 있어서다. 지난 24일에도 후티 반군은 미 국방부의 군수품을 싣고 가던 컨테이너선을 공격했다. 덴마크 해운업체 머스크는 이날 머스크 디트로이트호와 머스크 체서피크호가 미 해군의 호위를 받으면서 아덴만에서 홍해로 연결되는 관문인 바브엘만데브 해협을 지나던 와중에 미사일 공격을 받았다고 ...

    한국경제 | 2024.01.25 18:34 | 오현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