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78471-78480 / 89,3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중일 역사학자 공동 기자회견

      한ㆍ중ㆍ일 공동 역사교과서 부교재(副敎材)관련 국제학술대회 참석차 한국에 모인 한국과 중국, 일본의 역사학자들은 24일 오전서울 종로구 느티나무 카페에 모여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회견에는 김성보 일본교과서바로잡기운동본부(공동대표 이수호 외 2인) 운영위원을 비롯 부핑(步平) 흑룡강성 사회과학원 부원장, 오비나타 스미오(大日方 純夫) 와세다대 교수 등 각국의 학자 9명이 참석, 이번 학술 대회 및 한중일 역사문제와 관련한 현안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

      연합뉴스 | 2003.11.24 00:00

    • 김성호 의원의 유라시아 기행

      열린우리당 김성호 의원이 유라시아 횡단열차에몸을 싣고 시베리아에서 몽골을 거쳐 중국에 이르는 광활한 대륙 9천여㎞를 보름간달린 기록 「김성호의 유라시아 기행」(생각의 나무 刊)이 출간됐다. 김 의원이 유라시아 철도에 오르고자 한 발단은 2000년 6.15 정상회담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회담성과의 하나인 경의선 철도의 복원계획은 김 의원에게 한민족이분단을 극복, 대륙으로 뻗어나갈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주는 계기로 다가왔고, 그는러시아와 몽골, 중국을 ...

      연합뉴스 | 2003.11.24 00:00

    • 군산 앞바다 고려선박서 청자 등 유물 다량

      ... 고려청자를 인양하는 과정에서 청자를 어떻게 포장했으며, 이를 선박에는 어떻게 적재했는가 하는 방식도 확인됐다. 청자는 운송 중의 파손을 막기 위해 아래 위로 포개면서 그 사이에는 갈대나 짚을 넣었으며, 청자 열과 열 사이에는 나무 쐐기를 넣어 분리하고 있었다. 분석결과 쐐기용 나무는 소나무로 밝혀졌다. 출토 청자는 무늬가 없는 것이 대부분이었고, 종류별로는 대접, 접시, 완, 유병등 이전 긴급탐사에서 조사된 종류와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하지만 청자 시저(匙箸) ...

      연합뉴스 | 2003.11.24 00:00

    • "정부, 부안주민투표 수용해야"..사회단체 대표

      시민단체, 학계, 노동계, 문화예술계 등 각계 사회단체 대표들은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안국동 느티나무 카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부안 사태의 해결을 위해 주민투표 실시를 촉구하는 `2천인 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2천인 선언문에서 "정부는 핵폐기장의 옳고 그름을 떠나 갈등의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한 채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주민들의 고통을 이해하지 못하고 과도한 공권력에 의존해 현재와 같은 파국을 자초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

      연합뉴스 | 2003.11.24 00:00

    • 민언련, 부안 시위 보도 주제 토론회

      민주언론운동시민연합(이사장 이명순)은 전국언론노동조합(위원장 신학림)과 함께 24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안국동 참여연대카페느티나무에서 '부안 보도 이대로 좋은가?' 주제로 긴급토론회를 개최한다. 최민희 민언련 사무총장의 사회로 진행될 이날 토론회에서는 박민 전북민언련사무국장과 이송지혜 민언련 모니터부장이 주제발표에 나서고, 한동호 천주교 부안성당 핵추방 특별위원회 조직부장과 조준상 언론노조 정책국장 등이 토론에 참가한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3.11.23 00:00

    • 색면추상 작가 전혁림화백, 25일부터 미수기념전

      ... 만남'을 주제로 올해 작업한 회화와 목기 1백여점을 출품한다. 회화는 고향 통영 앞바다의 쪽빛을 연상케하는 오방색과 민화의 아름다움이 깃들여 있는 유화 소품들이다. 또 채반과 등잔 바가지 나막신 뒤주 대들보에 이르기까지 나무로 만든 생활용구에 색과 형을 그려 넣은 목기 80여점도 함께 선보인다. 전 화백은 1977년 이후 고향에 은둔하면서 통영 앞바다의 색채를 화면 구성의 주요 모티브로 삼고 있다. 12월14일까지.(031)213-8223

      한국경제 | 2003.11.23 00:00

    • [호주 '필립아일랜드'] 펭귄…바다표범… 야호! 생태낙원

      ... 지난날의 모습과 바다표범의 생태를 알 수 있다. 크루즈를 타고 나가는 방법도 좋다. 수많은 바다표범으로 뒤덮인 바위 가까이 다가가 보는 맛이 망원경으로 보는 것과는 사뭇 다른 느낌을 준다. 필립섬에는 코알라보호센터도 있어 인형처럼 나무에 매달려 사는 코알라를 보며 호주만의 독특한 자연생태를 즐길 수 있다. 김재일 기자 kjil@hankyung.com 호주 빅토리아주의 주도인 멜버른은 보통 시드니를 경유해 들어간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시드니행 직항편을 매일 ...

      한국경제 | 2003.11.23 00:00

    • [강릉 하슬라아트월드] 보라! 거대한 설치미술…3만평의 감동

      ... 이 곳은 전체가 하나의 작품이다. 수년간에 걸쳐 인테리어 개념으로 가꿔지고 있는 설치미술작품인 셈이다. 다치지 않게 보존된 자연이 그러하고 곳곳에 놓인 조각품이 그러하다. 일례로 숲속 바닥 곳곳엔 반사경이 놓여 있다. 나무 사이로 스치는 하늘의 아름다움을 선 채로 감상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또 이 곳에선 놀이가 학습이 된다. 어린이들에게 자연의 모습을 직접 느낄 수 있게 한다. 빗물이 흘러내리며 만드는 물길 하나 하나가 모두 작품으로 ...

      한국경제 | 2003.11.23 00:00

    • 정부, `부안협의회' 통해 주민투표 논의

      ... 전했다. 정부는 `부안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단체 중재단'에게 이같은 골자의 정부 입장을24일 통보할 방침이다. 한편 중재단은 부안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하는 선언문에 대해 각계 인사 2천명의 서명을 받았으며 24일 오전 안국동 `느티나무 카페'에서 강원용 목사 등 원로급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를 발표한다고 최 열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가 전했다. 선언문은 `부안문제는 주민투표를 통해 빨리 해결돼야 하며, 지역도 평온을 되찾아야 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담은 것으로 ...

      연합뉴스 | 2003.11.23 00:00

    • [멕시코 '칸쿤'] '휴식 날개' 달고 옥색바다에 '풍덩'

      ... 에메랄드 빛 바다가 어울려 빼어난 경관을 연출, 수많은 영화의 배경으로 등장했다. 셀하는 '천연 아쿠아리움' 격인 국립해상공원. 카리브의 열대어와 함께 해수욕과 스노클링을 만끽할수 있다. 끝없이 이어진 공원길에서의 산책, 야자나무 그늘 아래 해먹에 누워 즐기는 카리브해의 정취가 달콤한 곳이다. ----------------------------------------------------------------- 멕시코의 정식 국명은 멕시코합중국이다. ...

      한국경제 | 2003.11.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