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2021-32030 / 37,4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종합)

    ... 잠실 롯데호텔에서 열린 경남도민회 신년교례회에서 부부동반으로 만났다. 지난 3일 이 총재가 신년인사차 상도동을 찾은 데 이어 4주만이다. 특히 지난 29일 오후 김대중(金大中) 대통령과 자민련 김종필(金鍾泌) 총재가 회동, 내각제 문제 등을 논의한 상황에서 이뤄져 서로 비교됐다. 이날 두 사람은 1천여명의 경남출신 인사들이 모인 가운데 한목소리로 ''경남 사랑''을 외치면서 현 정권에 강도높은 비판을 가했다. YS는 "만약 거제와 경남이 없었으면 4.19 민주화운동과 ...

    연합뉴스 | 2002.01.30 00:00

  • 자민련 회동 뒷얘기 공개

    ... 알려졌다. 자민련 정진석(鄭鎭碩) 대변인은 30일 DJP 회동에 대해 ''정계개편 논의'' 여부 등에 관심이 쏠리자 전날 회동직후 김종필(金鍾泌) 총재가 구술했던 내용을 추가로 공개했다. 그는 회동에서 김 총재가 "정치여생을 내각제 점화에 바치겠다"고 하자 김 대통령은 ''어휴, 어휴'' 한숨을 쉬며 "앞으로 여러 여유도 없을텐데 어떻게 그 일을 계속추진하느냐"고 걱정했고 김 총재는 "교섭단체도 안돼 국고보조금이 많이 줄었다. 그돈마저 떨어지면 걸어다녀서라도 ...

    연합뉴스 | 2002.01.30 00:00

  • 국제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 충격과 그에 따른 변동성 확대에 대비할 것을 주문하고 있다. 미국 기업 엔론 사태는 부시 행정부 내에서 미국식 정경유착과 회계불투명성으로 인식, 투자자들의 신뢰감을 근본에서 훼손하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또 일본의 고이즈미 내각 역시 경제정책 부재로 곤경에 빠져들고 있다. 특히 이날 부시 대통령은 상하원 합동으로 진행된 첫 국정연설에서 대량살상무기 개발을 시도하는 위험국가들을 ''악의 한 축''으로 규정, 국제사회의 긴장도를 높이긴 했으나 뚜렷한 경제정책상의 비전을 ...

    한국경제 | 2002.01.30 00:00

  • 여야,정계개편 논란 확산

    ... 작업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남 대변인은 또 개각과 DJP회동에 대해서도 "대통령의 정치복귀 선언과 다름없으며, DJP가 다시 뭉치는 정계개편의 신호탄이 아닌가 의구심을 떨칠 수 없다"며 "또다시 DJP 연대를 통해 내각제 개헌 등 정계개편 얘기가 오가고 추진된다면 국민으로부터 철저히 외면당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청와대 박지원 정책특보는 기자간담회를 갖고 "김 대통령은 민주당총재직을 떠난 뒤 수차례 정치와 절연, 즉 민주당을 원격조종하지 ...

    연합뉴스 | 2002.01.30 00:00

  • 박지원특보 "DJ 정치불개입 확고"

    ...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박 특보는 "대한민국과 국민, 대통령을 위해서 김 대통령이 `정치와는 절연하고 오직 경제에 전념하는 것''만이 성공하는 길이라는 점을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정치권 일각에서 논의되고 있는 내각제 및 이원집정부제 등에 대한 김 대통령의 생각을 묻는 질문에 대해 "김 대통령을 정치를 떠나 국정에 전념하겠다는 일념밖에 없기 때문에 그런 문제에 대해선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특보는 또 정권재창출 문제와 관련, ...

    연합뉴스 | 2002.01.30 00:00

  • [1.29 개각] 정치色 배제 초점...기대에는 못미쳐..'특징.반응'

    김대중 대통령이 29일 단행한 개각은 임기말 내각의 안정성과 정책의 일관성을 유지하고 탈(脫)정치형 진용을 갖추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대선과 지방선거를 앞두고 장재식 산업자원부 장관을 비롯 민주당 의원직을 가진 장관 4명을 전면 교체, 탈정치형 진용을 갖추고 비호남 출신들을 대거 기용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이와 관련,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김 대통령이 정치에 개입하지 않고 국정에 전념하겠다며 민주당 총재직을 사퇴한 뜻을 이번 개각을 통해 거듭 ...

    한국경제 | 2002.01.29 21:57

  • [1.29 개각] 친정체제 강화 .. '비서실개편 배경'

    ... 체제''를 강화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이번 청와대 개편의 핵심은 전 실장(경제 분야)과 박 특보(비경제 분야)-임동원 특보(통일.외교.안보 분야)라는 실세형 3각체제의 설정이다. 이상주 전 청와대 비서실장 후임에 전 실장을 임명한 것은 내각에 대한 청와대의 국정조정 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포석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통 경제관료 출신인 전 실장의 기용은 경제를 중시하겠다는 뜻"이라면서 "김 대통령이 남은 임기동안 정치와 절연하고 경제 회복에 전념하겠다는 의지가 ...

    한국경제 | 2002.01.29 17:42

  • [1.29 개각] 野 "정계개편 위한 임시변통"

    ... 포함한 개각에 대한 기본적 원칙마저 지키지 않는 것은 국민을 기만하고 무시한 처사"라고 공격했다. 그러나 민주당 이낙연 대변인은 "국민의 정부가 추진해 온 여러 시책을 안정적으로 마무리 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읽혀진다"며 "새 내각과 청와대 비서진은 국정을 안정감있게 수행해 국민의 정부를 원만히 마무리 해 주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는 이어 "국정의 안정적 마무리를 위한 "탈 정치"의 실무형 내각이 들어선 만큼 내각과 청와대 비서진은 사심없는 업무수행과 ...

    한국경제 | 2002.01.29 17:41

  • [1.29 개각] 특징.의미.. 정치色 배제 초점 기대에는 못미쳐

    김대중 대통령이 29일 단행한 개각은 임기말 내각의 안정성과 정책의 일관성을 유지하고 탈(脫)정치형 진용을 갖추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하지만 한나라당 등 야당에선 참신성 부족과 쇄신의지 미흡 등을 들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대선과 지방선거를 앞두고 장재식 산업자원부 장관을 비롯한 민주당 당적을 가진 정치인 출신 장관 4명을 전면 교체,탈정치형 진용을 갖추고 비호남 출신들을 대거 기용한 것이 이번 개각의 큰 특징이다. 이와 관련,청와대 고위관계자는 ...

    한국경제 | 2002.01.29 17:39

  • [사설] (30일자) 내각과 비서실이 개편됐지만

    이례적으로 예고까지 이뤄졌던 내각개편의 내용을 보면 국민들의 기대에 상당히 미흡한게 아니냐는 느낌이 든다. 국무총리와 경제부총리를 비롯한 경제팀의 유임이 일찍이 확정돼 개각에 대한 관심이 낮아진 탓도 없지 않겠지만 당장 풀지 않으면 안될 난제들이 산적해 있는 현실에 비춰볼 때 어수선해진 민심을 조속히 수습하고 국정운영을 차질없이 수행해 나가는데 이번 개각이 과연 얼마나 도움이 될지 의문을 갖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국무총리의 유임에 따른 정치 ...

    한국경제 | 2002.01.29 17: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