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2061-32070 / 37,3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北 간부, 중국대사 잇따라 만나

    ... 배석했다. 우 대사는 또 같은날 중국대사관에서 새해를 맞아 개최한 친선모임에 백남순 외무상, 김영일 외무성 부상을 초청, 양국의 관계증진에 관해 대화를 나누었다. 이에 앞서 지난 15일에는 인민무력부장인 김일철 차수, 홍성남 내각 총리, 조창덕ㆍ곽범기 내각 부총리, 리광근 무역상 등 군ㆍ정계 간부들이 우 대사를 각각 만났으며 지난 10일에는 양형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이 그와 만나 환담했다. 북한 고위간부들과 우 대사의 잇따른 회동은 의례적인 ...

    연합뉴스 | 2002.01.18 00:00

  • [여 대선주자 TV토론-이인제]

    ... 하고 국정원도정권을 뛰어넘어 국가 장기전략과 발전의 토대를 마련하는 곳이다. 따라서 검찰총장과 국정원장은 신망을 받고 역량있는 인물을 객관적 검증을 통해 임명해야 한다. --김종필(金鍾泌) 총재와 협력관계를 구축할 것인가. 내각제에 대한 생각은. ▲나라가 분단상태이고 안정단계가 아니기 때문에 강력하고 일관된 지도력이 필요하다. 김 총재와 특별히 관계가 발전한 것은 없지만 고향 대선배이고 국가 원로로서 존경한다. --지방선거 결과에 따라 후보교체론이 ...

    연합뉴스 | 2002.01.18 00:00

  • ['정치'를 바꿔야 '경제'가 산다] (대선주자 인터뷰) 金총재 경제철학

    ... 따라서 김 총재와 자민련은 정부의 기업규제를 반대해 왔다. 김 총재는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도 "관치금융이나 이른바 국가재정으로 기업부실을 퍼주거나 메워주는 식의 경제정책은 시장경제의 원리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내각책임제가 도입되면 ''제왕적'' 대통령제에서나 볼 수 있는 시장경제의 파괴는 있을 수 없다는 주장도 곁들였다. 김 총재는 그러나 국가가 응당히 해야 할 일은 확실하게 해야 한다는 의지도 갖고 있다. 김 총재가 총리를 지낸 시절(98년) ...

    한국경제 | 2002.01.17 17:26

  • ['정치'를 바꿔야 '경제'가 산다] (대선주자 인터뷰) 김종필 총재

    자민련 김종필 총재는 내각제에 모든 정치생명을 걸고 있다. DJP 공조를 한 것도, 또다시 대통령 선거에 나서기로 한 것도 내각제 실현을 위해서라는게 그의 주장이다. 김 총재는 또 ''보수''를 우리사회에 가장 필요한 이념으로 생각하고 있다. 다만 시대변화를 좆아야 한다는 현실을 인식, ''온고(溫故)''보다 ''지신(知新)''에 무게를 싣는 ''신보수''란 개념을 제시하고 있다. 김 총재는 대선출마를 공식 발표한 다음날인 16일 한국경제신문과의 ...

    한국경제 | 2002.01.17 17:23

  • 아르헨, 올해 재정적자 축소 예산편성

    심각한 경제난에 처한 아르헨티나 정부는 정부지출을 15% 줄여 예산적자폭을 27억페소(19억 달러)로 묶는 내용의 2002회계연도 예산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호르헤 카피타니치 내각조정장관이 16일 말했다. 카피타니치 장관은 2002회계연도의 적자가 국내총생산(GDP)대비 1%정도로 작년의 110억 달러보다 크게 줄어든 규모라고 말했다. 아르헨 정부가 이처럼 긴축예산안을 편성한 것은 국제통화기금(IMF)의 구제금융을 받기위한 불가피한 선택으로 분석되고 ...

    연합뉴스 | 2002.01.17 08:58

  • 미래연대 '1인 지배체제' 비판

    ... 있으나 그러한지엽적인 문제에 집착하면 잘못된 방향으로 갈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대 정종섭 교수는 발제를 통해 "권위주의적이고 제왕적인 대통령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국무총리제의 폐지와 부통령제의 채택, 이원정부제와 의원내각제로의개헌, 특별검사제의 상설화 등을 진지하게 검토해야 한다"면서 "그러나 대선을 치르는 올해 개헌을 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정 교수는 이어 "한국 정치현실에서 가장 큰 폐해로 지적받고 있는 기형적인 정당구조를 개혁하기 위해 중앙당의 ...

    연합뉴스 | 2002.01.17 00:00

  • JP "이총재에 '험구' 후회"

    자민련 김종필(金鍾泌) 총재가 17일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를 향한 과거 자신의 험구에 대해 후회한다는 뜻을 밝히고 내각제를 고리로 한나라당과 협력할 수도 있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김 총재는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한때 이 총재가 나와 우리당에 대해 있지도 않은 거짓말을 하고 험악한 비난을 했기 때문에 내가 비판을 했지만 이내 후회했다. 배웠다는 내 자신이 좀 모자랐다고 생각했다"면서 "내각제를 하겠다는 확실한 신념이 보이면 협력할 ...

    연합뉴스 | 2002.01.17 00:00

  • 정부 80개 주요국정과제 확정

    정부는 16일 오전 정부중앙청사에서 이한동(李漢東) 국무총리 주재로 주무장관회의를 열어 올해 5대 국정지표와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연두기자회견 내용을 차질없이 이행하기 위해 6개분야 80개 주요 국정과제를확정하고 전 내각의 역량을 결집, 이를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80개 과제는 ▲상시적 금융.기업 구조조정, 세계일류상품 3년내 500개 발굴 등일류경제 경쟁력 실현분야 27개 ▲실업률 3% 수준 정착, 내년까지 임대주택 20만호건설을 포함한 ...

    연합뉴스 | 2002.01.16 00:00

  • 정몽준씨 "새 정당 나와야"

    ... 않다면 생각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차기 지도자 자질에 관한 질문에 "경제, 남북문제, 지역감정 해소등에 대한 능력을 갖춰야 하는데 내가 도움이 될 것이며, 부정부패에서도 내가 다른정치인처럼 부패할 이유가 없지 않느냐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내각제 개헌론에 대해 "자민련 김종필(金鍾泌) 총재가 주장하고 있으나 추진력이 낮다"고 회의적인 입장을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황정욱기자 hjw@yna.co.kr

    연합뉴스 | 2002.01.16 00:00

  • [김대통령 '민생챙기기' 가속]

    ... 실제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앞서 김 대통령은 15일 열린 국무회의에서도 "중산층과 서민층이 실제로느낄 수 있도록 그들의 삶을 돌보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민생안정 후속대책의 차질없는 이행을 위해 내각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김 대통령은 부정부패 척결과 함께 민생안정을 중요한 국정운영 과제로 설정해 놓고 있다"면서 "앞으로 중산층과 서민층의 피부에 와닿는 정책들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

    연합뉴스 | 2002.01.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