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81-190 / 8,7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덩샤오핑 이후 고속성장 막내려…투자·소비·수출 '삼두마차' 멈췄다

    ... 은행 예금은 실물로 흘러 들어올 것”이라고 진단했다. 중국이 자산 가격 회복에 실패하면 중국은 물론 세계 경제에 먹구름이 드리울 수 있다. 일본의 ‘대차대조표 불황’ 이론을 정립한 리처드 쿠 노무라증권 수석이코노미스트는 6월 중국 증권사 전략회의에 참석해 “중국 정책 결정권자들이 마지막 기회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자산 가격을 회복시키지 못하면 불황 탈출이 어렵다는 의미다. 베이징=이지훈/뉴욕=박신영 ...

    한국경제 | 2023.08.21 18:14 | 이지훈/박신영

  • 美 초단타 거래, 8월 사상 최고치…"증시 변동성 키운다"

    ... 제로데이 옵션 수요가 더욱 급증했다"고 보고 있다. 지난주 중앙은행(Fed)의 피벗(금리 인하로 정책 전환) 기대감이 꺾이면서 미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이 14년 만에 최고치로 치솟는 등 금융시장에 혼선이 잇따랐다. 노무라증권에 따르면 올해 들어 S&P500 제로데이 옵션 거래량 매수 상위 10일 중 4일이 8월 한달 사이에 집중돼 있다. 또 S&P500지수 옵션 총 거래량에서 제로데이 옵션 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은 8월 11일까지 한 주 ...

    한국경제 | 2023.08.21 07:13 | 김리안

  • thumbnail
    기준금리 5연속 '동결' 무게…금통위 주목

    ... 금리차, 원화 가치 하락(원/달러 환율 상승), 가계대출 증가 문제와 여전히 불안한 물가 등이 기준금리 추가 인상 요인이라는 점을 인정했다. 다만 경기 우려가 더 크기 때문에 동결 수준에서 절충할 수 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박정우 노무라증권 이코노미스트는 "유가 상승과 원화 약세 등이 물가의 상방 리스크(위험)를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지만, 국내 경기 회복이 아직 가시화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동결 기조를 이어갈 것"이라며 "특히 중국발 금융 리스크가 불거지면서 ...

    한국경제TV | 2023.08.20 07:24

  • thumbnail
    '중국발 위기' 한국경제 영향은…"악재 맞지만 영향 제한적"

    ... 내 문제가 아니라 국제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나 글로벌 경기 둔화 등을 촉발할 경우에는 한국 경제 영향을 배제하기 어렵고, 이 경우 미국은 물론 한국의 기준금리 인하 시점을 앞당기는 결과를 불러올 수도 있다는 의견도 많다. 박정우 노무라증권 이코노미스트는 "현재 한국은 경제적·지리적 요인으로 중국 경기 리스크의 영향권에 근접해가고 있지만 미국은 멀리 떨어져 있다는 점에서 연방준비제도(Fed·연준) 통화정책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면서도 "중국 경기 리스크가 중국 ...

    한국경제 | 2023.08.20 05:31 | YONHAP

  • thumbnail
    중국발 경기 불안에…한은, 24일 기준금리 5연속 동결할 듯

    ... 미국의 경기 침체 가능성이 커져 우리나라의 하반기 경기 회복도 불투명한 가운데 한은이 소비와 투자 위축,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실 등을 감수하면서까지 환율·물가·가계부채 등을 명분으로 금리를 올리기 어렵다는 논리다. 박정우 노무라증권 이코노미스트는 "유가 상승과 원화 약세 등이 물가의 상방 리스크(위험)를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지만, 국내 경기 회복이 아직 가시화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동결 기조를 이어갈 것"이라며 "특히 중국발 금융 리스크가 불거지면서 ...

    한국경제 | 2023.08.20 05:31 | YONHAP

  • thumbnail
    中 부동산 위기 금융권 불똥에 '중국판 리먼사태' 우려 확산

    ... 투자하는지조차 모를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우려되는 점은 중국의 금융시스템 건전성을 위협하는 '리먼 모먼트'가 손짓을 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다만, 규제당국의 경계로 실제로 위기가 발생할 가능성은 적다"라고 평가했다. 노무라증권은 최근 보고서에서 "중국 신탁 펀드의 부동산 섹터 위험노출액이 현재 크게 위협받고 있는 상태"라며 "신탁 펀드들이 금융시장에 더 많은 위험노출액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이는 금융시장으로의 전이 위험을 증대시킬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

    한국경제 | 2023.08.19 01:26 | YONHAP

  • thumbnail
    [흔들리는 중국경제] ③전문가들 "큰 충격 가능성…과감 부양책 필요"(끝)

    ... 이코노미스트는 지난달 보고서에서 "부동산 분야 모멘텀과 정서는 (중국 경제)성장과 정책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며 "부동산 시장 약화는 아마도 중국의 일상 회복과 경제 회복에서 가장 도전적인 성장의 장애물일 것"이라고 평가했다. 노무라의 수석 중국 이코노미스트 팅루는 지난 15일 보고서에서 중국이 더 많은 부양책 없이는 올해 경제 성장률이 목표치인 5.0%를 밑돌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중국 당국은 곤경에 처한 몇몇 주요 부동산 개발업체와 ...

    한국경제 | 2023.08.18 11:45 | YONHAP

  • thumbnail
    中 회사채 디폴트 올초 이후 최악…주택시장 침체도 훨씬 심각

    ... 쪼그라들었다. 이밖에 모건스탠리는 부동산 시장 침체와 지방 정부의 재정적 압박으로 인한 투자 약화를 이유로 중국의 올해와 내년 성장 전망치를 각각 낮췄다. 모건스탠리는 16일 내놓은 보고서에서 올해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 전망치를 5%에서 4.7%로 떨어트렸다. 또 내년 전망치도 4.5%에서 4.2%로 하향 조정했다. 앞서 UBS투자증권과 노무라도 올해 중국 GDP가 5%의 목표치를 달성할 수 없을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08.17 16:53 | YONHAP

  • thumbnail
    중국 경제 난기류…"추가 부양책 없이 5% 성장 어려워"

    UBS·노무라, 부동산 침체 등 지적하며 정부 역할 강조 "4분기에 정책 변화 가능…수개월 내 주택경기 부양책" 중국이 더 많은 부양책이 없이는 올해 5%의 경제 성장률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할 가능성이 점점 커가고 있다는 전망이 이어지고 있다. 16일(현지시간) 미국 CNBC 방송에 따르면 노무라는 전날 보고서에서 중국의 올해 연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목표치인 5.0%를 밑돌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노무라는 수석 중국 이코노미스트 ...

    한국경제 | 2023.08.17 10:07 | YONHAP

  • thumbnail
    日 2분기 1.5% 성장…시장 추정치의 두 배

    ... 증가율은 0.03%로 보합 수준에 머물렀다. 이 때문에 시장에서는 일본이 하반기에도 2분기와 같은 경제성장률을 이어가기 어려울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엔저 장기화 여파와 중국 경기 침체에 따른 우려도 커지고 있다. 기우치 다카히데 노무라연구소 이코노미스트는 “엔화 약세는 수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지만 내수 소비를 위축시키는 양날의 칼”이라고 지적했다. 아이다 다쿠지 CA 이코노미스트는 “정부가 지출을 중단하고 일본은행이 통화 긴축을 시작하면 일본은 ...

    한국경제 | 2023.08.15 18:41 | 이현일/김리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