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1-120 / 71,1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재명 오늘 당무 복귀…추미애 교통정리설·대표 연임론 입장 주목

      ... 운동에 당원 2만 명이 참여하는 등 명분도 조성됐다. 이 대표는 연임 여부와 차기 지도부 구성에 대해 당내 의견을 수렴한 뒤 결정을 내릴 방침이다. 한편, 이 대표는 18일엔 광주에서 열리는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 23일에는 경남 김해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한다. 28일 열리는 21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는 채상병 특검법 재표결 등을 진두지휘한다. 이슬기 한경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한국경제 | 2024.05.16 07:53 | 이슬기

    • thumbnail
      홍준표, 윤 대통령 인사에 "상남자의 도리, 방탄 아냐”

      ... 도리"라고 말했다. 그는 "자기 여자 하나 보호 못 하는 사람이 5천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겠느냐"며 "비난을 듣더라도 사내답게 처신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역지사지해보라. 노무현 전 대통령이 후보 시절 장인의 좌익 경력이 문제됐을 때 어떻게 대처했는지 한 번 보라"고 덧붙였다. 또한 홍 시장은 "누구는 대통령 전용기까지 내줘가며 나홀로 인도 타지마할 관광까지 시켜주면서 수십억 국고를 낭비해도 ...

      키즈맘 | 2024.05.14 18:18 | 김경림

    • thumbnail
      홍준표 "국회 개원시 대결구도 극명해져 국정운영 힘들어질 것"

      ... 홍 시장은 이날 영진전문대 캠퍼스에서 지역 청년정책을 홍보하고 청년들의 다양한 정책수요를 발굴하기 위한 '청년정책 심포지엄'에 참석, 대학생들과 토크콘서트를 가진 자리에서 한국 근현대사를 설명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2002년 노무현 대통령이 들어오고 난 뒤부터 나라 전체가 보수 우파, 진보 좌파의 대결구도가 되어버렸고 2030과 6070의 세대 대결 구도가 되어버렸다"면서 "그렇게 진행된 것이 지금까지 20년째이고 이번 총선도 딱 그런 형국이었다"고 했다. ...

      한국경제 | 2024.05.14 17:58 | YONHAP

    • thumbnail
      유승민 "국민의힘, 당원 100% 룰 때문에 망했다" [인터뷰]

      ... 유승민을 뽑는다는 건 말이 안 되는 소리다. 민주당에서는 제가 당대표가 되는 걸 싫어하지 않나. '유승민 당대표 되면 곤란하다'고 여러 번 이야기하지 않느냐"고 덧붙였다. 또 "2004년 3월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직후 박근혜 대표가 처음 될 때 민심 50%라는 규칙을 처음 도입했다. 그때는 역선택 방지 안 했다. 2021년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를 뽑을 때는 역선택 방지 없이 민심 100%로 했다. 그게 불과 얼마 전 일"이라며 ...

      한국경제 | 2024.05.14 15:29 | 홍민성

    • thumbnail
      홍준표, 검찰 고위직 인사 논란에 "방탄 아닌 상남자의 도리"

      ... 인도 타지마할 관광까지 시켜주면서 수십억 국고를 낭비해도 처벌 안받고 멀쩡하게 잘 살고 있다"고 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에게 화살을 겨눴다. 이와 함께 홍 시장은 "자기 여자 하나 보호 못 하는 사람이 5천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겠느냐"며 "비난을 듣더라도 사내답게 처신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역지사지해보라. 노무현 전 대통령이 후보 시절 장인의 좌익 경력이 문제됐을 때 어떻게 대처했는지 한 번 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5.14 14:24 | YONHAP

    • thumbnail
      尹 감싼 홍준표 "누군 전용기 관광도 했는데…자기 여자 지켜야"

      ... 시장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기 여자 하나 보호 못하는 사람이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겠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역지사지(易地思之)해 보라"며 "노무현 전 대통령이 후보 시절 장인의 좌익 경력이 문제 되었을 때 어떻게 대처했는지 한번 보라"고 일갈했다. 이어 "그건 방탄이 아니라 최소한 상남자의 도리"라며 "비난을 듣더라도 사내답게 처신해야 ...

      한국경제 | 2024.05.14 13:58 | 이슬기

    • thumbnail
      '또대명' 무르익는 민주당…이재명 결심에 시선 집중(종합)

      ... 있다는 점을 들어 연임을 탐탁지 않게 바라본다. 그러나 비명계 주자로 거론되는 김부겸 전 국무총리나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 박용진 의원 등은 전당대회에 나서더라도 이 대표에 맞서 승산이 작다는 점이 현실적인 고민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 참석차 영국 유학 중 일시 귀국하는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정치적 행보에 주목하기도 한다. 지난해 8월 영국 유학을 떠난 김 전 지사는 오는 19일 귀국해 추도식에 참석한 뒤 다음달 중순 영국으로 돌아간다. 8월 ...

      한국경제 | 2024.05.12 18:16 | YONHAP

    • thumbnail
      '또대명' 무르익는 민주당…이재명 결심에 시선 집중

      ... 들어 연임을 탐탁지 않게 바라보기도 한다. 그러나 김부겸 전 국무총리나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 박용진 의원 등 비명계 대표 후보군 모두가 승산이 작다는 점에서 목소리를 크게 내기 어려워 보인다. 비명계 내에서는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에 앞서 영국 유학 중 일시 귀국하는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정치적 행보에 주목하기도 한다. 다만 김 전 지사 역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으로 유죄를 받은 뒤 복권이 되지 않아 2028년 5월까지 피선거권이 없는 ...

      한국경제 | 2024.05.12 07:11 | YONHAP

    • thumbnail
      "표심 잡고, 文과 차별화"…'1주택 종부세 폐지' 野 속내는

      ... 수용성을 고려하지 않고 이념적 틀에서 부동산 세제를 밀어붙여 실패를 경험했다”며 실거주 1주택 종부세 폐지론을 꺼내 들었다. ▶본지 5월 9일자 A1, 6면 참조 ○명심(明心), 얼마나 작용했나 주택 보유세 강화는 노무현, 문재인 정부를 거치며 민주당이 일관되게 이어온 정책 기조다. 윤석열 정부 첫해인 2022년 정부가 1주택자 종부세 특별공제를 추진하자 “종부세 납세자는 전체 아파트 소유자의 3%에 불과하다”며 강하게 반대하기도 ...

      한국경제 | 2024.05.10 18:14 | 노경목/배성수

    • thumbnail
      박찬대 '1주택 종부세 폐지론' 점화…파장 커지자 "확대해석 안돼"(종합)

      ... 모양새다. 국민의힘은 박 원내대표의 언급에 전향적이라는 평가를 하면서도 진정성에는 의구심을 비췄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한 의원은 통화에서 "1주택자 종부세 폐지 주제는 논의해볼 만한 문제라고 생각한다"면서도 "종부세는 노무현 정부 때 일이므로 결자해지하려는 의도 같아 보인다"고 했다. 아울러 "야당이 '국정 발목잡기', '여의도 독재' 같은 이미지를 해소하기 위해 이런 정책을 내놓은 것 아닌가 싶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5.10 16:3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