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9611-69620 / 71,1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盧후보 마산경선 압승배경] 지역성향 몰표로 李후보 눌러

      지난달 30일 경남 마산 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선 노무현 후보가 지역성향 투표 등이 반영된 몰표를 획득,이인제 후보를 큰 차로 눌렀다. 이념논쟁,정계개편론 등의 파장을 우려했던 노무현 후보진영은 예상밖의 압승에 크게 고무된 표정이었다. 노 후보는 개표결과 발표 직후 "지역적 요소가 없지는 않으나 지역편중으로 해석하지 말아달라"면서 "안정속에 개혁을 이뤄낼 것"이라며 소감을 피력했다. 반면 50%대의 낮은 투표율에 일말의 ...

      한국경제 | 2002.03.31 16:12

    • 이회창 총재 3일 대선출마 공식선언

      ... 필요성과 이 총재가 대통령이 돼야 하는 이유를 명쾌하게 제시하는 기회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따라서 전국 각지를 누비며 생생한 민심을 듣는 민생투어와 각 분야 전문가들과의 대화 등 리스닝 투어도 조만간 재개할 계획이다. 특히 '노무현 돌풍'으로 흔들리는 영남권 표심을 잡기 위해 4·13 총선 공천파동으로 소원해진 이 지역 출신 정치인들과의 관계개선도 적극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각 분야의 40대 전문가들을 대거 영입하고 가족과 빌라문제 등 각종 의혹과 소문에 ...

      한국경제 | 2002.03.31 16:11

    • thumbnail
      이인제-노무현 후보 악수

      이인제(오른쪽).노무현 후보가 31일 익산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민주당 전북 경선에 출전,정동영 후보를 사이에 두고 악수하고 있다. /익산

      연합뉴스 | 2002.03.31 16:08

    • "左후보 안돼" "음모론 그만" .. 전북경선, 李.盧 치열한 공방전

      31일 전북 익산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경선 합동연설에서 노무현 이인제 후보는 '음모론'과 '색깔론' 등을 놓고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첫번째 연설자로 나선 노 후보는 이 후보를 겨냥,"지난 2년간 우리당의 최대 계보에서 한사람을 밀어줬지만 만년 2등밖에 못했다"면서 "광주시민과 국민의 힘으로 새로운 희망이 만들어지고 있는데 왜 음모론으로 흔들고 있느냐"고 공격했다. 노 후보는 이어 "지난 92년 대선이 끝났을때 영남이 환호했으며 97년 대선 ...

      한국경제 | 2002.03.31 16:06

    • 노무현 경남경선 72% '몰표' .. 이인제 전체 선두유지

      민주당은 지난달 30,31일 경남과 전북에서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국민참여 경선대회를 잇따라 열었다. 마산 실내체육관에서 30일 열린 경남지역 경선에선 노무현 후보가 유효득표수 2천3백72표 가운데 72.2%인 1천7백13표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이인제 후보는 4백68표(19.7%),정동영 후보는 1백91표(8.1%)를 얻는 데 그쳤다. 종합득표에선 이 후보가 4천3백2표(49.2%)로 여전히 선두를 유지했지만,2위인 노 후보와의 격차는 ...

      한국경제 | 2002.03.31 15:48

    • 민주당 전북경선 노무현 1위

      민주당이 31일 익산에서 실시한 전북지역 대선후보 경선에서 노무현(盧武鉉) 후보가 756표, 득표율 34.3%의 지지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정동영(鄭東泳) 후보가 738표(33.5%)로 2위를 차지했고 이인제(李仁濟) 후보는 710표(32.2%)로 3위에 머물렀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실시된 8개 지역 경선의 종합 득표누계는 이인제 후보가 5천12표로 계속 선두를 고수했고 노무현 후보가 4천613표로 2위를 달리고 있는 가운데 두 사람간의 ...

      연합뉴스 | 2002.03.31 00:00

    • 전북 노무현 1위 역전 불발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8번째 지역인 전북 대회에서 노무현(盧武鉉) 후보가 3자간 박빙의 대결끝에 유효투표의 34.3%인 756표를 얻어경남에 이어 다시 1위를 차지했으나 종합득표에서 선두를 빼앗지는 못했다. 이날 익산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경선에서 정동영(鄭東泳) 후보는 지역연고를 바탕으로 738표(33.5%)를 획득, 지역별 경선에서 처음으로 2위에 올라섰고 이인제(李仁濟) 후보는 710표(32.2%)로 3위에 머물렀다. 이로써 16개 지역별 ...

      연합뉴스 | 2002.03.31 00:00

    • 야, 박근혜씨 복당 추진

      ... 분위기다. 그러나 이 총재의 총재직 폐지와 집단지도체제 도입 결정을 계기로 박 의원이요구해온 ▲당권.대권 분리 ▲집단지도체제 도입 ▲국민경선제 도입 ▲당재정 투명성 보장 ▲상향식 공천 등 5가지 사안이 모두 수용됐고, 민주당 노무현 고문의 `돌풍'으로 신당 구상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는 점 등을 감안할 때 박 의원의 복당이 전혀 불가능한 일은 아닌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박관용 당 화합발전특위 위원장은 "박 의원이 탈당할 시점엔 5가지 요구사항 중2가지가 충족되지 ...

      연합뉴스 | 2002.03.31 00:00

    • 李-盧 장외 신경전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라이벌인 이인제(李仁濟) 노무현(盧武鉉) 후보측이 31일 노 후보의 지난 28일 전북 김제지구당 방문 간담회시당원.대의원 참여가 저조했던 것을 놓고 장외 신경전을 벌였다. 이 후보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노 후보측 조직담당 실장이 노 후보가 28일 김제지구당을 방문, 간담회를 가졌을 때 당원 및 대의원 참여가 저조했다는 이유를들어 김제지구당에 전화를 걸어 `노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지구당을 없애겠다'고 협박했다"며 "이는 ...

      연합뉴스 | 2002.03.31 00:00

    • 전북표심 3후보 `황금분할'

      민주당의 대표적 중립지대로 꼽혀왔던 전북지역의 31일 경선결과 세 후보가 표를 거의 똑같이 나눠갖는 황금분할이 이뤄졌다. 경선 결과 노무현(盧武鉉) 후보는 이른바 `노풍'의 영향으로 34.3%의 득표율을얻어 예상대로 1위를 차지했고 자신의 지역구(전주 덕진)가 있는 정동영(鄭東泳) 후보가 33.5%로 2위, 노 후보와 이념 성향에서 각을 분명히하는 전략을 구사한 이인제(李仁濟) 후보가 32.2%로 3위를 차지한 것. 1위와 2위의 표차는 18표, ...

      연합뉴스 | 2002.03.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