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36921-36930 / 41,5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대중대통령 취임] DJT의 국정운영 : '마주잡은 3인 연대'

    김대중(DJ) 대통령은 당선이후 "내각제"란 단어를 거의 쓰지 않는다. 당선직후 당선축하모임 등에서 한두차례 "내각제개헌"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고 밝혔을 뿐이다. 국민회의 당직자들도 김대통령과 약속이나 한 듯 내각제를 입에 올리지 않는다. 그래서 자민련과 김종필(JP) 명예총재는 김대통령이 약속을 잊어버릴까봐 걱정스럽다. 김영삼(YS) 전 대통령이 3당합당때 내각제개헌을 약속했다가 저버린 일을 아프게 기억하고 있는 JP의 심정은 더 ...

    한국경제 | 1998.02.24 00:00

  • 자택서 차분히 미래 설계 .. 김대중 신임대통령 취임 전날

    김대중 신임 대통령은 취임을 하루 앞둔 24일 외부일정을 잡지 않고 조용히 보냈다. 김대통령은 이날 삼청동 임시공관에서 아침식사를 했다. 김중권 당선자비서실장 박지원 당선자대변인 정동영 국민회의대변인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김대통령은 스스로에게 다짐하듯 "국민을 위해 열심히 일해 세계속에서 한국을 일으키자"고 당부했다. 김대통령은 "어제(23일) 김종필 총리지명자 및 자민련 박태준 총재와 회동에서 만족스러운 얘기를 나눴다"며 "김총리지명자와 ...

    한국경제 | 1998.02.24 00:00

  • [박승교수 특별기고] (1) 새정부의 경제정책..'역사적 소명'

    ... 생기는 적응위기 현상이다. 새정부의 역사적 사명은 국가개조의 전면개혁을 통해 선진적 국가발전의 기틀을 마련하는 일이다. 정치발전과 경제발전은 병행돼야 하며 이런 점에서 민주화와 경제발전을 동시에 추구하겠다는 김대중 대통령의 당선 제일성은 역사를 꿰뚫어 본 혜안이라 하겠다. 경제구조와 사회구조는 성숙단계에 맞도록 바꿔야 하며 노후화된 경제발전 의 엔진도 새것으로 바꿔야 한다. 지금까지 경제성장을 이끌어온 성장엔진은 초기도약시대의 것이다. 경제를 이끌어온 ...

    한국경제 | 1998.02.24 00:00

  • [한경초대석] 조수미 <소프라노> .. 대통령취임식서 축가

    미국 메트로폴리탄 오페라무대에서 활동중인 소프라노 조수미(36)씨가 김대중 대통령당선자의 초청으로 "15대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에 왔다. 조씨는 25일 취임식에서 김당선자의 취임사 직전에 축가 "동방의 아침나라" (이수현 작곡)를 부른다. "일주일전 악보를 받아 밤낮으로 가사를 외웠어요. 혹시라도 실수하지 않을까 걱정되고 떨립니다" 조씨는 현재 메트로폴리탄 무대에서 공연중인 오펜바흐의 오페라 "호프만의 이야기"에 올림피아역으로 ...

    한국경제 | 1998.02.24 00:00

  • [김대중대통령 취임] 국민과 적극 대화 .. 경제운영 스타일

    ... 과천제2정부종합청사에도 별도의 집무실을 둬 국정을 직접 챙기는데 의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김대통령이 집무실을 세군데나 둔다는 것은 보다 현장에 가깝게 다가서 국정을 수행하는 엘리트들과 호흡을 같이하겠다는 의지이다. 이는 당선자시절에도 수시로 외환보유고 현황을 보고받을 정도로 꼼꼼하고 빈틈없는 업무스타일과도 어울린다. 김대통령의 경제국정운영 스타일은 어떨까. 부문별로 살펴본다. 정책결정과정 =김대통령은 중요한 정책을 결정할 때는 많은 사람의 의견을 ...

    한국경제 | 1998.02.24 00:00

  • [김대중대통령 취임] "'위기의 한국경제' 새틀을 짠다"

    김대중 대통령이 지난해 12월19일 당선이 확정된후 처음 한 말은 "경제와 민주주의가 함께 발전하는 나라"를 만들겠다는 것이었다. 새정부가 경제의 기본틀을 상당히 바꿔놓을 것임을 예고한 셈이다. 김대통령은 "김대중의 21세기 시민경제이야기"라는 저서에서 "우리의 정치는 외형적으로만 민주화되었고 경제는 여전히 관주도형 권위주의체제가 유지되고 있어 진정한 민주주의를 꽃피우지 못하고 있다"고 역설했었다. 올해 신년사에서는 "모든 나라의 역사를 ...

    한국경제 | 1998.02.24 00:00

  • "평생 바쳤는데 조용히 지내라니"..동교동 가신들 심경 복잡

    김대중 신임대통령을 25일 청와대로 떠나보내는 국민회의와 동교동가신들의 심경은 복잡한 듯하다. 국민회의는 이날 오전 조세형 총재권한대행 주재로 야당으로서는 마지막 간부간담회를 가졌다. 당선이후 2개월가량 여당준비를 해왔지만 회의에 앞서 간부들은 "오늘이 야당으로 마지막 당직자 회의..."라고 말했다. 당직자들은 출입기자들과 가진 오찬에서도 "그 때 그 시절"얘기가 많았다. 간부들 사이에서는 당원들에게 집권을 기념하는 조촐한 선물하나 못한 ...

    한국경제 | 1998.02.24 00:00

  • 특급관광호텔 VIP 경호 비상..안전요원 총동원 24시간 감시

    국제유명인사들이 투숙한 특급관광호텔들에 비상이 결렸다. 김대중 대통령당선자의 대통령취임축하차 내한한 VIP들을 안전하게 보호 하기 위해 호텔안전요원 등을 풀가동, 비상경호에 나서고 있는 것. 마이클잭슨경호는 국내사설경호단체가 맡고 있으나 신라호텔측에서도 별도로 경호전담요원을 임명, 24시간 경비를 하고 있다. 특히 호텔 모니터실을 통한 원격감시로 24시간 쉴 틈이 없다. 사마란치 IOC위원장과 폰 바이츠제커 전 독일대통령의 경호를 위해서도 ...

    한국경제 | 1998.02.24 00:00

  • [김대중대통령 취임] 새정부 경제과제 : 벤처중기 창업지원

    21세기는 중소기업의 시대가 될 것이라는게 김대중 대통령당선자의 의지이다. 이것이 실현되려면 가장 먼저 새정부가 겸허한 자세로 중소기업인들을 향해 눈과 귀를 크게 여는 자세가 필요하다. 그동안 정권이 바뀔때마다 중소기업육성이 강조됐지만 제대로 실천되지 않았다. 중소기업인들의 애로를 귀담아듣고 개선하려는 의지가 부족했기 때문이다. 백화점식 또는 구호성 정책제시보다는 한가지라도 제대로 실천하겠다는 마음가짐이 필요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

    한국경제 | 1998.02.24 00:00

  • 김대중 대통령당선자, '증권저축운동' 참여

    김대중(김대중)대통령당선자는 23일 낮 한국일보와 서울경제신문 주최로 한일은행 수송동지점에서 열리는 "경제살리기 증권갖기 저축운동"에 참석했다. 김당선자는 이날 즉석에서 경제살리기 증권갖기 저축통장 1구좌를 개설한 뒤, "증시를 살리는 것이 경제살리는데 가장 중요한 것"이라고 강조하고 많은 국민들이 이 운동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당선자는 그동안 새정부는 증시와 환율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왔으며 "금모으기 운동"과 ...

    한국경제 | 1998.02.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