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37851-37860 / 41,9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천자칼럼] 소로스 주가

      세계 금융시장의 조련사 조지 소로스가 새해 벽두 한국을 찾았다. 김대중 차기 대통령 당선자와 대한투자를 상의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1930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태어난 조지 소로스. 그는 유명인답게 닉네임도 많다. 월스트리트의 큰손, 금융계의 황제, 베팅의 귀재, 금융의 연금술사, 환투기의 마법사, 유럽중앙은행들의 기피인물 1호 등 다양하다. 별명에는 모두 다 사연이 있다. 지난 92년 9월 그는 영국의 화폐인 파운드화를 공략목표로 ...

      한국경제 | 1998.01.05 00:00

    • [취재여록] 유럽으로 눈 돌리자

      ... 회의에서 미국및 일본계은행들은 자국사정등을 내세워 만기상환 유예에 소극적인 반응을 보인 반면 도이체방크 엥도수에즈 등을 중심으로한 유럽계 은행들은 적극적인 찬성론을 펼친 것으로 외신들은 전하고 있다. 새해들어 김대중 대통령당선자가 미국의 대표적 금융투자자인 조지 소로스 를 자택으로 초청, 만찬을 한후 기자회견을 가졌다. 그의 초청에 대해 왈가왈부 하자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소로스 같은 투기적 투자가들보다는 도이체방크총재 등 유럽금융계 거물들을 새해 ...

      한국경제 | 1998.01.05 00:00

    • "읍/면/동 폐지 바람직" .. 이종찬 인수위원장

      김대중 대통령당선자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이종찬 위원장은 4일 "읍.면.동 을 폐지해 현행 3단계로 돼있는 지방행정계층을 2단계로 축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위원장은 이날 낮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대신 읍.면.동의 공무원들은 출장소나 지역정보센터에 배치해 대민서비스 활동에 활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관련, 이해찬 정책분과위 간사도 "현재 읍.면.동사무소에서 하는 일은 각종 증명서 발급이외에 특별한 것이 없기 때문에 ...

      한국경제 | 1998.01.05 00:00

    • 현실성 없는 대선공약 '전면 재검토 착수' .. 인수위원회

      김대중 대통령당선자의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는 재경원 등 정부 각부처로 부터 업무보고를 받은 결과 현실적으로 이행하기 어려운 대선공약이 많아 대선공약의 전면 재검토에 착수했다. 인수위가 실천에 옮기기 어렵다고 분석한 공약에는 물가 3% 이내 안정 복지예산 매년 30% 이상 증액 매년 50만명 이상의 신규고용 창출 농어가 부채경감 및 재해보상 등이 포함됐다. 인수위는 이에따라 4일 분과위별로 공약내용의 수정이나 이행시기의 연기가 불가피한 ...

      한국경제 | 1998.01.05 00:00

    • [해설] 외환/금융경색 혼란우려 "신중"..경제관료 내사 확대

      ... 불법발행을 적발해 냈으며 종금사 실사팀에게 이같은 정보를 제공한데서도 이미 상당한 양의 비리내용을 파악하게 됐다. 그러나 경제정책과정상의 판단미스 등에 대해서는 현실적으로나 법률적으로 사법처리에는 무리라는 입장이어서 이를 정치권이나 감사원의 몫으로 남겨 놓았다. 어쨌든 검찰의 경제관료 내사착수는 김대중 대통령 당선자에게 부담을 주지 않고 국민의 법감정도 해소하는 포석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한국경제신문 1998년 1월 6일자).

      한국경제 | 1998.01.05 00:00

    • ['뉴스포인트' 재계] '김대중 정부 신정책 "기대반 우려반"'

      ... 뚜껑도 열리기 전에 "재벌해체"로 해석되고 있는데 대해 우려하는 표정이 역력했다. 비단 손부회장 뿐만 아니라 신년을 맞는 재계의 마음은 무겁다. 이날 오전 취임 2개월내에 재벌개혁조치를 단행하겠다고 했다는 김대중 대통령당선자의 신년사 내용이 전해졌고 이에 앞서 공정거래위원회가 대기업그룹 상호지급보증 관행을 조기에 근절시키겠다는 방침을 내비쳤기 때문이다. 손부회장은 새정부와 IMF가 문제삼고 있는 것은 재벌해체가 아니라 오히려 기업경영의 "투명성"이라며 ...

      한국경제 | 1998.01.05 00:00

    • [증시시황] (3일) 새해 증시 기분좋게 '테이프'..9.18P 올라

      ... 저가대형주에 매수세가 유입됐다. 외국인들은 삼성전자 한전 국민은행 주택은행 신한은행 등 우량주에 "사자" 주문을 내며 증시개입강도를 높여가는 모습이었다. 장후반엔 세계적인 투자자인 조지소로스가 사흘간 일정으로 방한, 김대중 대통령당선자를 만난다는 소식으로 투자심리가 호전되며 지수 상승폭이 커졌다. 특징주 =한전 포철 삼성전자 등 핵심블루칩들이 일제히 상승세를 보였다. 종금을 제외한 은행 증권 보험 등 금융주의 상승세가 두드러졌고 외국인 선호주식으로 부상중인 ...

      한국경제 | 1998.01.05 00:00

    • [사설] (6일자) 외채연장에 대한 정부지원

      ... 미묘한 문제지만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본다. 이같은 제안은 체이스맨해튼 JP모건 씨티은행 등 미국 굴지의 은행들이 지난해말 우리정부에 보내온 "한국의 해외자금조달 제안서"에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초 김대중당선자를 방문한 뉴욕월가의 큰손인 조지 소로스씨가 제안한 "재금융공사"와 같은 임시기구를 만들어 국제금융시장에서 전환사채를 발행하자는 방안도 비슷한 맥락으로 이해된다. 관계당국은 이같은 제안을 신중하게 검토해야 하겠지만 현실적으로 마땅한 ...

      한국경제 | 1998.01.05 00:00

    • [시론] 실업 줄이는 직무공유제 .. 고수일 <현대경제사회연>

      ... 고용조정의 방식을 둘러싸고 경영계와 노동계 사이에 어떻게 합의가 이루어질지가 국민적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경영계는 정리해고에 의해 노동시장의 유연화를 지향하는 미국식 고용조정 방법을 선호하고 있으며,김대중 대통령 당선자도 "정리해고 불가피"입장을 내린 바 있다. 반면 노동계는 근무시간 축소나 감봉 등을 통해 대량 실업을 억제하는 유럽식 고용조정 방식을 옹호하고 있는 실정이다. 직무공유제는 하나의 직무를 두사람 이상이 공유하여 직무 공유자간 ...

      한국경제 | 1998.01.05 00:00

    • "정리해고제 도입 앞당기기로 방침 변경" .. 노동부 관계자

      노동부는 국제신뢰 회복을 위한 위한 대대적인 산업구조 조정이 불가피해 짐에 따라 근로기준법을 개정, 정리해고제 도입을 앞당기기로 방침을 정하고 6일 김대중 대통령당선자에게 이 방침을 보고키로 했다. 노동부 고위관계자는 5일 "정리해고제에 관한한 현행법을 고수하는 것이 노동부의 방침이었으나 국제신뢰를 회복하고 경제위기를 벗어나기 위해서는 근로기준법을 고쳐 정리해고제를 앞당겨 시행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는 판단에 따라 최근 방침을 변경했다"고 ...

      한국경제 | 1998.01.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