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561-14570 / 15,5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경시청, 독일인 훌리건 적발

      일본 경시청은 6일 훌리건(폭도성 축구팬)으로 의심되는 독일인(22) 남성의 신병을 확보하고 이 남성을 법무성 도쿄입국관리국에 인도했다고 밝혔다. 경시청 관계자에 따르면 경시청 경찰관이 5일 도쿄에서 수상한 외국인의 신분확인작업을 실시하던 중 이 남성의 신원조회를 경찰청을 통해 독일 경찰당국에 의뢰한결과 훌리건명단에 올라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남성은 지난 3일부터 도쿄에 체류하고 있으며, 경시청 조사에 대해 "독일에서 축구관전금지처분을 받았다"고 ...

      연합뉴스 | 2002.06.06 00:00

    • [월드컵] 조별 1차전 무득점 경기없었다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는 무득점 경기가 없는 가운데 조별리그 1차전을 마감, 일단 '공격형' 축구의 재미를 팬들에게 선사하는산뜻한 출발을 보였다. 5일까지 치러진 조별리그 1차전의 총 16경기를 끝낸 결과 0-0 무승부로 관중들의 ... 프랑스월드컵때는 파라과이-불가리아전과 네덜란드-벨기에전에서 나란히 득점없이 승부가 가려지지 못했었다. 또 이번 한일월드컵 1차전을 통해 쏟아진 골은 모두 46골로 역시 프랑스대회의37골보다 9골이 많았는데 이는 사우디아라비아가 독일전에서 ...

      연합뉴스 | 2002.06.06 00:00

    • [월드컵] 블래터 회장, "대단히 만족스런 진행"

      제프 블래터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의 진행 상황에 만족감을 표시했다. 블래터 회장은 6일 배포된 FIFA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지금까지 내가 지켜본것에 대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국과 ... 개막식 이외에 브라질-터키, 한국-폴란드 경기를 관전한 뒤 지난 5일 일본으로 건너가 조별리그 2회전 첫 경기인 독일-아일랜드(E조) 경기를 지켜봤다. 블래터 회장은 오는 10일까지는 일본에 머물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2.06.06 00:00

    • [월드컵] 카메룬, 약체 사우디에 고전 끝 신승

      `불굴의 사자' 카메룬이 약체 사우디아라비아를 상대로 고전 끝에 힘겨운 승리를 거뒀다. 카메룬은 1승1무로 `전차군단' 독일과 승점 4로 같아졌으나 골득실에서 뒤져 아일랜드를 제치고 조 2위가 됐다. 카메룬은 6일 사이타마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조별리그 2차전에서 탄탄한 조직력을 보인 사우디와 의외로 힘든 경기를 펼친 끝에 사뮈엘 에토오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비록 승점 3을 추가하며 조 2위로 올라섰지만 ...

      연합뉴스 | 2002.06.06 00:00

    • [월드컵] 세네갈, 강호 덴마크와도 비겨

      개막전에서 프랑스를 `격침'시킨 세네갈이 북유럽의 강호 덴마크와 비기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세네갈은 6일 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조별리그 A조2차전 덴마크와 경기에서 전반 초반 먼저 골을 내주고도 후반 ... 페널티킥을허용한 것. 페널티킥을 얻어낸 토마손은 직접 오른발로 차넣어 대회 3호골을 기록, 팀에 한골차 리드를 만들며 독일 클로세(4골)와의 득점왕 경쟁에 불을 댕겼다. 기온이 34.5℃까지 오른 대구월드컵경기장의 더위 때문인지 후반 ...

      연합뉴스 | 2002.06.06 00:00

    • [월드컵] 獨주장 칸, 동료선수들 비판

      독일 대표팀 주장 올리버 칸이 5일 열린 아일랜드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막판 동점골로 1-1로 비긴 뒤 동료선수들의 무기력한 플레이를 비판했다. 칸은 "우리가 1-1을 구걸하는 인상을 받았다"면서 "아일랜드 선수들은 싸우고,싸우고, 또 싸우는 등 독일선수보다 오히려 더 독일선수같았다"고 말했다. 동점골에 앞서 아일랜드의 결정적인 득점기회를 2-3차례나 막아냈던 독일 대표팀 골키퍼 칸은 특히 앞서 공을 빼앗겼던 주장 출신인 노장 스트라이커 올리버 ...

      연합뉴스 | 2002.06.06 00:00

    • [월드컵] 득점왕 경쟁 '후끈'

      "득점왕 따라오지마." 독일전차 미로슬라프 클로제(24·카이저스라우테른)와 덴마크의 욘 달 토마손(25·페예누어드)의 득점왕 경쟁이 후끈 달아올랐다. 조별리그 1회전에서 화끈한 골잔치로 팀의 첫 승리를 이끌었던 두 선수가 2회전들어서도 잇따라 골을 터트리며 치열한 득점왕 레이스를 벌이고 있다. 특히 이번에는 과연 20년간 깨지지 않은 '6골 득점왕' 징크스를 깨뜨릴 수 있을지 여부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득점경쟁의 불길을 먼저 댕긴 선수는 ...

      한국경제 | 2002.06.06 00:00

    • [이모저모] 러, 튀니지 완파 '阿천적' 입증

      ... 멤버 11명이 포함돼 있어 눈길. 특히 우루과이의 빅토르 푸아 감독은 당시 청소년팀 지휘봉을 잡고 제럴드 훌리어 감독이 이끌던 프랑스 청소년 팀과 일전을 벌였었다. ○…70년이 넘은 월드컵 역사 속에서 생긴 특정 국가간 '천적관계'가 이번 2002 한·일월드컵대회에서도 예외없이 이어지고 있다. '전차 군단' 독일이 8-0으로 사우디아라비아를 완파해 '아시아 킬러'의 명성을 지킨데 이어 러시아는 튀니지를 2-0으로 꺾고 '아프리카 사냥꾼'임을 확인시켰다. ...

      한국경제 | 2002.06.06 00:00

    • ['Hot' 플레이어] 獨골키퍼 '올리버 칸'..공격수 10명 몫 완수

      "열명의 스트라이커보다 나은 수문장" 독일 "전차군단"의 골키퍼인 올리버 칸(32)에게는 이러한 찬사가 결코 무색하지 않다. 현존하는 세계 최고의 수문장인 칸이 있는 한 독일의 골문은 빗장을 걸어잠근 듯 여간해선 뚫기가 어렵다. ... 골키퍼 반열에 오른 인물.지난해에는 국제축구역사통계연맹(IFFHS)에 의해 2001년 최우수 골기퍼로 뽑혔으며,독일프로축구협회가 실시한 투표에서도 "올해의 독일축구선수"에 선정됐다. 칸을 등에 업은 독일은 이번 월드컵 대회에서 ...

      한국경제 | 2002.06.06 00:00

    • [그라운드 안팎 축구 열혈팬] 캠핑 캐러배닝족 '베이오 라히카이넨씨'

      개막 1주일째인 월드컵 대회가 열기를 더해가고 있다. 승리의 환희와 패배의 눈물이 서로 뒤엉키면서 지구촌의 새 축구 역사가 만들어지고 있다. 그라운드의 열기와 함께 '월드컵 사람들'의 이색적인 스토리는 월드컵이 가져다 주는 ...에 참가하기 위해서다. 18명의 동료들과 함께 국제캠핑캐러배닝 본부가 있는 벨기에에서 출발, 네덜란드 스웨덴 독일 러시아 등을 두루 거쳐 목적지인 동해에 도착하기까지 한 달이 넘게 걸렸다. "캠핑캐러배닝을 통해 20년 정도 알고 ...

      한국경제 | 2002.06.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