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001-3010 / 3,9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일본, 덴마크에 비기기만 해도 16강행…25일 한판승부

      ... 해외파들로 구성된 공격진이 덴마크 격파의 선봉에 설 예정이다. 네덜란드전에서 무득점에 그친 덴마크는 카메룬을 상대로 2-1 역전승을 거두며 팀 분위기를 바꿨다. 또한 공격수 니클라스 벤트너(아스널)와 데니스 롬메달(아약스)이 득점포를 가동해 승리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영원한 라이벌 일본이 한국과 16강 동반 진출에 성공할지 축구팬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슬라이드 더보기] [관련슬라이드 ...

      한국경제 | 2010.06.23 00:00 | sin

    • thumbnail
      [월드컵] 박주영 `나이지리아 킬러' 특명

      ... 앞선 인터뷰에서 "아르헨티나전에서 잘못한 실수는 인정해야 할 것 같다. 하지만 나이지리아와 경기에서 보여주는 게 더 중요하다. 자책골 때문에 심리적으로 문제는 없다"며 최종 3차전 승리에 힘을 보태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나이지리아에 강한 면모를 보였던 박주영이 월드컵 불운의 악연까지 끊고 사상 첫 원정 16강 진출을 확정하는 시원한 득점포를 가동할지 주목된다. (더반=연합뉴스) chil8811@yna.co.kr [관련슬라이드 더보기]

      연합뉴스 | 2010.06.21 00:00

    • [월드컵] 루니의 긴 침묵…'사면초가' 잉글랜드

      ... 슬로베니아(1승1무)와 일전에서 반드시 이겨야 16강 진출을 바라보게 됐다. 이탈리아 출신 파비오 카펠로 잉글랜드 감독은 유럽예선에서 쾌조의 골감각을 자랑한 루니에게 본선에서도 골잡이 특명을 맡겼지만 대표팀에서 골 가뭄을 오랫동안 겪은 루니의 득점포는 좀처럼 터지지 않았다. 2003년 대표팀에 발탁돼 A매치 58경기에서 25골을 터뜨렸지만 루니는 지난해 9월 크로아티아와 예선에서 골을 작렬시킨 뒤 9개월 가까이 골 맛을 보지 못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치른 6번의 평가전에서도 ...

      연합뉴스 | 2010.06.19 00:00

    • [월드컵] 카펠로 "내가 알던 잉글랜드가 아니다"

      ... 실수였다"면서 "잉글랜드 선수의 수준이라고 믿기 어려울 정도"라고 실망감을 나타냈다. 카펠로는 잉글랜드 대표팀의 부진이 "어느 한 선수의 문제가 아니라 팀의 문제"라면서 "필요하다면 전술을 바꿀 수도 있다"고 밝혔다. 또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한 채 침묵하고 있는 스트라이커 웨인 루니에 대해서는 "루니답지 않은 플레이를 했다"고 지적했다. 카펠로 감독은 잉글랜드가 C조 3위에 머물러 있지만 "(미국과 슬로베니아가) 비겼기 때문에 좋은 기회를 갖고 있다"면서 ...

      연합뉴스 | 2010.06.19 00:00

    • [월드컵] 북한, 포르투갈에 설욕전 준비완료

      ... 계획이다. 호날두는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브라질의 카카(레알 마드리드)와 이번 월드컵에서 축구팬들이 주목하는 3대 빅스타다. 그는 코트디부아르와 1차전에서 침묵하면서 제 역할을 못했지만 북한과 2차전에서는 반드시 득점포를 터뜨리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포르투갈은 지난 16일 코트디부아르와 조별리그 1차전에서 0-0으로 비겨 승점 3이 절실한 입장이라서 초반부터 북한을 거칠게 몰아붙일 것으로 전망된다. (프리토리아=연합뉴스) jangje@yna...

      연합뉴스 | 2010.06.19 00:00

    • [월드컵] 아르헨전 참패, 독될까 약될까

      ... 분위기는 16강의 운명을 결정할 나이지리아와 3차전(23일 오전 3시30분.더반 더반 스타디움)을 앞둔 선수들에게 나쁜 영향을 줄 수 있다. 신바람을 타면 무서운 위력을 발휘하던 신세대 선수들을 위축시키는 악재인 셈이다. 특히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해 애를 태우던 대표팀의 간판 공격수 박주영(25.AS모나코)은 설상가상으로 자책골로 선제골을 헌납하면서 대량 실점의 빌미를 제공해 자책감이 크다. 다른 선수들보다 내성적이고 자존심이 강한 박주영으로선 내상이 클 수밖에 ...

      연합뉴스 | 2010.06.18 00:00

    • thumbnail
      허정무 감독 "아르헨戰 패배, 보약 될 것"

      ... 베이스캠프로 돌아오는 버스 안에서 대화를 극도로 자제할 정도로 무거운 분위기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게 가라앉은 분위기는 오는 23일 오전 3시30분(한국시간) 나이지리아와 3차전을 앞둔 선수들에게 나쁜 영향을 줄 수 있다. 특히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한 간판 공격수 박주영(AS모나코)은 설상가상으로 자책골을 헌납하면서 대량 실점의 빌미를 제공해 자책감이 크다. 하지만 아르헨티나전 패배가 오히려 나이지리아와 일전을 앞둔 선수들이 맞은 강력한 예방주사가 될 수도 있다. ...

      한국경제 | 2010.06.18 00:00 | 김진수

    • [월드컵] 박지성-메시, 중원 대격돌

      ... 선발 출전했던 박지성은 오른쪽 날개 메시를 꽁꽁 묶었다. 메시가 중앙 미드필더로 옮기자 박지성도 똑같이 자리를 옮겨 메시를 무력화했다. 박지성은 이날 무려 1만1천962m를 뛰었다. 이번 남아공 월드컵 첫 판에서 박지성은 득점포까지 가동하면서 기분 좋게 첫 걸음을 뗐다. 승리와 함께 아시아 선수로는 월드컵 본선 3개 대회 연속골의 주인공이 돼 기쁨은 두 배가 됐다. 반면 메시는 나이지리아와 격돌에서 골 맛은 보지 못했다. 하지만 상대 수비수를 허무는 ...

      연합뉴스 | 2010.06.14 00:00

    • [월드컵] 독일 `골폭풍', 4-0으로 호주 대파

      ... 우승을 향해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전통의 명가 독일은 14일(한국시간) 새벽 남아공 더반의 더반스타디움에서 열린 D조 조별리그 호주와 1차전에서 `쌍포' 루카스 포돌스키(퀼른)와 미로슬라프 클로제(바이에른 뮌헨) 등의 득점포가 불을 뿜으면서 4-0으로 대승을 거뒀다. 통산 4번째 우승에 도전하는 독일은 이로써 1990년 이탈리아월드컵부터 5대회 연속 1차전을 승리로 장식하며 호주와 상대 전적에서도 3연승을 달렸다. 우승후보 독일의 확실한 우세가 예상됐지만 ...

      연합뉴스 | 2010.06.14 00:00

    • '첫 원정 16강 보인다'…전국에 승리의 함성

      ... 강남 코엑스 앞 영동대로에는 이보다 많은 5만5천명이 몰리는 등 서울에서만 19만2천500명(경찰 추산)이 모여 `대~한민국'을 목청껏 외쳤다. 전국에서는 287곳의 거리응원장에 92만9천명이 몰려 선제골과 쐐기골이 터질 때마다 득점포의 주인공 이정수, 박지성의 이름을 연호하며 자리에 앉을 줄 몰랐다. 전국 방방곡곡의 응원 분위기는 전반 초반 수비수 이정수가 첫 골을 넣자 응원 열기는 최고조에 달했다. 시민들은 대표팀 주장인 박지성이 후반 초반 멋진 드리블 끝에 ...

      연합뉴스 | 2010.06.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