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021-3030 / 3,9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 골잡이 근호-동국 `몸이 근질근질'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본선 개막이 20여 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한국 대표팀 공격수 이근호(이와타)와 이동국(전북)도 몸만들기에 분주하다. 오랫동안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한 이근호는 골 기억을 되살리느라, 허벅지 뒷근육을 다쳐 재활 중인 이동국은 빨리 그라운드에 설 수 있는 몸 상태를 만드느라 여념이 없다. 이근호는 21일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진행된 훈련을 마치고 "일본 J-리그에서 시즌 초반 몸 상태가 안 좋았던 것이 사실이다. ...

      연합뉴스 | 2010.05.21 00:00

    • [월드컵] 89년생 막내 3인방 모두 신임 얻었다

      ... 지난 2월 동아시아선수권 한일전에서 역전골을 터뜨려 주가를 올리다가 전날 에콰도르와 평가전에서는 눈도장을 제대로 받는 결승골을 책임졌다. 주전 경쟁에서 신뢰를 쌓던 이동국(전북)이 허벅지 부상이 도진데다 이근호(이와타)의 득점포가 주춤하면서 코치진이 최전방 예비요원을 고려해야 할 처지에 놓인 것도 변수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들 막내의 특색은 `필생의 부담'을 짊어지고 대표팀에 합류하지 않았기 때문에 흐름을 즐길 줄 안다는 점이다. 이승렬은 유럽 ...

      연합뉴스 | 2010.05.18 00:00

    • 이근호, J-리그 2도움…17일 대표팀 합류

      ... 차올려 마에다 료이치의 헤딩 결승골을 도왔다. 2-1로 쫓긴 불안한 리드를 이어가던 후반 21분에는 나루오카 쇼의 쐐기골까지 어시스트했다. 이근호는 올 시즌 J-리그에서 교토 상가와 4라운드 홈 경기 때 첫 골을 터트리고 나서 계속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지만, 이날 도움 2개를 올려 대표팀에 합류하는 발걸음이 다소 가벼워졌다.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개막 전 마지막 리그 경기에서 맹활약한 이근호는 17일 오후 입국해 대표팀에 합류한다. 이와타의 수비수 이강진도 ...

      연합뉴스 | 2010.05.16 00:00

    • 20세 이하 축구대표, 네덜란드에 석패

      ... 평가전에서 전반 15분 스테벤 베르후이스에게 결승골을 내주고 0-1로 졌다. 러시아 리그에서 뛰는 수비수 박효상(톰 톰스크)은 풀타임을 뛰었고 네덜란드 명문 클럽 아약스에서 공격수로 활약하는 석현준은 후반 20분 교체 투입됐지만 득점포는 가동하지 못했다. 한국 대표팀은 15일부터 24일까지 열릴 네덜란드 U-20 국제 친선대회에 출전하기에 앞서 전력 점검 차원에서 이번 평가전을 치렀다. 네덜란드 국제대회에는 한국과 캐나다, 미국, 남아프리카공화국, 일본, ...

      연합뉴스 | 2010.05.13 00:00

    • `유종의미' 박지성, 시련 딛고 건재 확인

      박지성(29.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이 10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열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2009-2010시즌 최종전 스토크시티와 경기(맨유 4-0 승)에서 득점포를 가동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박지성으로서는 이번 시즌 부상 여파로 출전 경기 수가 줄었지만, 팀 내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면서 건재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평가할 만하다. 박지성은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17경기(10경기 선발)를 뛰면서 3골1도움을 올렸다. ...

      연합뉴스 | 2010.05.10 00:00

    • 이청용, EPL 진출 첫해 성공시대 예약

      ... 총 40경기를 뛰면서 5골, 8도움을 기록했다. 오른쪽 미드필드를 풀타임으로 지키면서 볼턴이 다음 시즌 강등되지 않고 프리미어리그에 남는 데 분명히 한몫을 했다. 다만 1월 27일 번리와 정규리그 경기에서 골을 터뜨리고 나서 득점포가 시즌 폐막까지 침묵했다는 점은 아쉬움으로 남았다. 하지만 박지성의 한국인 프리미어리그 한 시즌 최다골(5골)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설기현의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4골 5도움)도 넘어섰다는 사실은 뚜렷한 이정표이며 데뷔 시즌이라는 ...

      연합뉴스 | 2010.05.10 00:00

    • 첼시, 4년 만에 우승…맨유 4연패 좌절

      ... 감독은 후반 32분 루니 대신 박지성을 투입했고, 박지성은 후반 39분 긱스의 코너킥을 헤딩 쐐기골로 만들면서 팀의 4-0 승리를 완성했다. 특히 박지성은 지난 3월11일 AC 밀란(이탈리아)과 16강 2차전 이후 두 달여 만의 득점포로 시즌 4호이자 정규리그 3호골을 기록하며 기분 좋게 한 시즌을 마무리했다. 박지성은 "아쉽지만 경기 결과는 돌릴 수 없다. 득점할 당시 이미 (첼시의) 경기 결과를 알고 있었기 때문에 특별한 골 세리머니를 할 필요는 없었다. ...

      연합뉴스 | 2010.05.10 00:00

    • 박지성, 마지막 경기서 시즌 4호골

      ... 거뒀다. 박지성은 10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퍼드에서 치러진 스토크시티와 2009-2010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38라운드 최종전에서 3-0으로 이기고 있던 후반 39분 라이언 긱스의 코너킥을 헤딩 쐐기골로 만들면서 팀의 4번째 골을 터트렸다. 이로써 지난 3월11일 AC 밀란(이탈리아)과 16강 2차전 이후 두 달여 만의 득점포로 시즌 4호이자 정규리그 3호골을 기록했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5.10 00:00 | mina76

    • 맨유-첼시 나란히 승리…우승팀은 최종전에서

      ... 지켜내 실낱같은 역전 우승의 희망을 이어갔다. 박지성은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끝내 출전 기회는 얻지 못했다. 지난달 11일 블랙번 로버스와 원정경기 교체 출전 이후 세 경기 연속 결장이다. 한편 이날 정규리그 26호 골을 기록한 첼시 드로그바는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한 맨유 루니와 득점 공동 선두가 돼 2006-2007시즌 이후 두 번째 프리미어리그 득점왕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hosu1@yna.co.kr

      연합뉴스 | 2010.05.03 00:00

    • 박주영 120분 분전…모나코 프랑스컵 준우승

      ... 내보내는 등 총공세를 펼쳤다. 박주영은 경기 종료 직전 두 차례 골키퍼 앞에서 공중볼 기회가 왔으나 아쉽게도 볼은 번번이 머리를 외면했다. 박주영은 지난 1월 31일 니스와 정규리그 경기에서 두 골을 터뜨리고 나서 석 달째 득점포가 침묵하고 있다. 생제르맹은 2006년 이후 4년 만이자 통산 8번째 프랑스컵 정상에 올랐다. 모나코와 박주영은 우승에 실패하면서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에 나갈 기회를 놓쳤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연합뉴스 | 2010.05.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