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051-3060 / 3,9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동아시아축구] 승렬 `해결사 후보' 눈도장

      ... 열린 2010 동아시아 축구선수권대회에 출전했던 한국 대표팀에서 가장 기분 좋은 귀국길에 오를 선수는 단연 `젊은 공격수' 이승렬(21.서울)을 꼽을 수 있다. 이승렬은 7일 홍콩과 첫 경기에서 전반 36분 4-0을 만드는 득점포로 A매치 세 번째 출전 만에 데뷔골을 만들어냈다. 기세가 오른 이승렬은 이에 그치지 않고 14일 숙적 일본과 마지막 경기에서는 승부를 가르는 결승골의 주인공까지 됐다. 1-1로 맞서던 전반 38분 기습적인 중거리슛으로 2-1을 만들어 ...

      연합뉴스 | 2010.02.14 00:00

    • thumbnail
      [동아시아축구] 한국, 32년만에 중국에 참패

      ... 수비수' 곽태휘가 중앙수비수로 가세한 게 변화였다. 가랑비가 내리는 가운데 킥오프된 경기에서 태극전사들의 대형 태극기 응원에도 공격과 수비 모두 중국을 압도하지 못했다. 오히려 몸이 무거운 이근호와 홍콩과 경기에서 4년 만에 A매치 득점포를 가동했던 이동국은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또 오랜만에 호흡을 맞춘 중앙수비수 곽태휘는 수비진에 녹아들지 못한 채 실수를 남발하며 어이없는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다. 중국은 `짜∼요' 응원을 등에 업고 초반부터 미드필더진의 ...

      연합뉴스 | 2010.02.10 00:00

    • thumbnail
      박주영 연속골 실패…모나코 무패행진도 끝

      ... 쌓지는 못했다. 지난달 25일 올랭피크 리옹과 프랑스컵 32강전(2-1 승) 헤딩 결승골, 같은 달 31일 리그 22라운드 OGC 니스와 홈 경기(3-2 승) 두 골 등 최근 2경기 연속골의 물오른 골 감각을 뽐냈지만 이날 박주영의 득점포는 침묵했다. 올 시즌 9골(컵대회 1골 포함)을 기록 중인 박주영의 두자릿수 득점 도전도 다음으로 미뤄졌다. 강등권을 벗어나려는 생테티엔의 파상 공세에 시달린 모나코는 0-3으로 완패했다. 최근 정규리그에서 4연승 포함, ...

      연합뉴스 | 2010.02.08 00:00

    • 이동국, 4년만에 A매치 골

      ... 골을 앞세워 홍콩을 5-0으로 격파했다. 2003년 원년 대회 정상에 올랐던 한국은 2008년에 이어 2회 연속 우승 목표를 향해 산뜻하게 출발했다. 이동국은 2006년 2월15일 멕시코와 친선경기 이후 4년 만에 A매치 득점포를 재가동했다. 또 공격수인 이승렬,노병준도 득점 행렬에 가세,지난해 9월5일 호주와 평가전 이후 공격수들의 무득점 행진에 마침표를 찍었다. 반면 '한국인 히딩크'로 불리는 김판곤 감독이 지휘하는 홍콩은 지난해 동아시안게임에서 일본,북한을 ...

      한국경제 | 2010.02.07 00:00 | 오형규

    • thumbnail
      [동아시아축구] 이동국, 4년 만에 골…홍콩 대파

      ... 우위를 이어나갔다. 또 지난 1958년 2월22일 홍콩과 친선경기에서 1-3으로 진 이후 52년 동안 20경기 연속 무패(18승2무) 행진을 이어갔다. 이동국은 지난 2006년 2월15일 멕시코와 친선경기 이후 4년여 만에 득점포를 가동해 지독한 A매치 골 침묵에서 벗어났다. 반면 `한국인 히딩크'로 불리는 김판곤 감독이 지휘하는 홍콩은 지난해 동아시안게임에서 일본과 북한을 제치고 우승하는 매서운 실력을 보여줬으나 `천적' 한국의 벽에 막혀 5점차 대패를 당했다. ...

      연합뉴스 | 2010.02.07 00:00

    • -프로농구- 삼성, 전자랜드 꺾고 6강 예약

      ... 10경기에서 9승을 올려야 플레이오프 진출을 노릴 수 있다. 이날 이겼더라면 삼성과 승차를 2.5경기로 줄이며 막판 뒤집기를 노릴 수 있었던 전자랜드는 초반 몸이 늦게 풀려 낭패를 봤다. 삼성은 1쿼터부터 빅터 토마스, 이승준의 득점포가 불을 뿜어 20-6으로 기선을 잡았고 1쿼터를 28-10으로 마무리하며 전자랜드의 기를 꺾어놨다. 전자랜드가 2쿼터에 힘을 내며 전반까지 10점 차로 따라붙었지만 삼성은 더 이상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3쿼터 중반 이승준의 ...

      연합뉴스 | 2010.02.06 00:00

    • 축구대표팀, 목포시청 상대로 워밍업…김보경 3골

      ... 강민수(수원)가 들어가 왼쪽 풀백을 맡았고, 중앙수비는 이정수와 곽태휘가 호흡을 맞췄다. 대표팀은 후반 14분 목포시청 김정욱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수비진이 김정욱에게 다시 공간을 내줬다. 하지만 후반 19분부터 1분 사이 김보경의 득점포가 불을 뿜으며 다시 리드를 잡았다. 김보경은 김두현이 찔러준 공을 아크 정면에서 헤딩으로 떨어뜨려놓고 페널티지역 내 오른쪽에서 강한 오른발슛으로 골문을 열었다. 1분 뒤에는 골 지역 왼쪽에서 왼발슛으로 다시 한번 골망을 출렁였다. ...

      연합뉴스 | 2010.02.02 00:00

    • thumbnail
      "주영아, 형도 넣었다!"…자신감 되찾은 박지성

      박지성(29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 이하 맨유)이 잉글랜드 프로축구에서 올 시즌 첫골을 터뜨렸다. 박지성은 1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스타디움에서 열린 2009~2010프리미어리그 아스널과 원정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팀이 2-0으로 앞선 후반 7분 추가골을 넣었다. 박지성으로서는 정규리그 9경기째에 나서 터뜨린 시즌 첫골이다. 박지성이 프리미어리그에서 골맛을 본 것은 2008~2009시즌인 지난해 5월2일 미들즈브러와 원정경...

      한국경제 | 2010.02.01 00:00 | 김경수

    • 박지성, 시즌 첫 골 폭발

      ... 5월2일 미들즈브러와 원정경기(2-0 승) 쐐기골 이후 무려 9개월 만이다. 당시 박지성은 사흘 뒤 열린 아스널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2차전 원정경기(3-1 승)에서 선제골을 넣어 두 경기 연속골을 터트리고 나서 이후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다. 박지성은 맨유 입단 첫 시즌인 2006년 4월 아스널과 홈 경기(2-0 승)에서도 추가골을 넣는 등 프리미어리그 강호 아스널을 상대로 유독 강한 면모를 보였다. 맨유는 이날 전반 33분 상대 골키퍼 마누엘 ...

      연합뉴스 | 2010.02.01 00:00

    • 9개월 만의 골맛 박지성 `부활 시동'

      잉글랜드 프로축구 무대에서 뛰는 박지성(29.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득점포가 9개월 만에 터졌다. 박지성은 1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2009-2010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 아스널과 원정경기에서 왼쪽 윙 포워드로 선발 출전해 87분을 뛰면서 팀이 2-0으로 앞선 후반 7분 추가골을 넣어 3-1 승리에 힘을 보탰다. 박지성의 올 시즌 첫 골. 프리미어리그에서는 지난해 5월2일 미들즈브러와 원정경기(2-0 승) 쐐기골 이후 처음이다. ...

      연합뉴스 | 2010.02.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