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071-3080 / 3,9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핀란드축구] 오범석 축포…핀란드 제압

      ... 후반 12분에는 김두현이 왼쪽 프리킥 찬스에서 그림 같은 오른발 대포알 슈팅으로 오른쪽 골문을 갈랐으나 김정우의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는 바람에 득점 기회를 아깝게 날렸다. 골문을 두드리던 한국이 마침내 추가골을 뽑아냈고 두 번째 득점포의 주인공은 중앙수비수 이정수였다. 한국은 후반 16분 오른쪽 프리킥 찬스에서 키커로 나선 `왼발 달인' 염기훈이 감아 차올렸고 김정우가 왼쪽 골지역을 지나치며 헤딩으로 공을 떨어뜨려 주자 이정수가 오른발로 살짝 밀어 넣어 2-0을 ...

      연합뉴스 | 2010.01.19 00:00

    • 이청용 풀타임 활약…팀은 아스널에 패배

      ... 아스널이 볼턴을 2-0으로 물리쳤다. 아스널은 이날 승리로 승점 45점이 돼 47점의 2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바짝 추격했고 볼턴은 여전히 승점 18점으로 20개 팀 가운데 19위에 머물렀다. 3일 링컨시티와 FA컵 경기에서 득점포를 가동한 뒤 오랜만에 경기에 나선 이청용은 초반부터 활발한 몸놀림을 선보였다. 경기 시작하자마자 상대 골문 바로 앞의 오른쪽 측면에서 두 차례나 정면으로 공을 잘 내줬으나 동료 공격수들이 이를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리그 ...

      연합뉴스 | 2010.01.18 00:00

    • 설기현·조원희 "남아공 월드컵 포기 못해"

      ... 뛰려는 의지가 강했다"며 포항 입단 결심에 월드컵 변수가 적지 않게 작용했음을 전했다. 지난 2000년 1월23일 뉴질랜드와 친선경기를 통해 A매치에 데뷔한 설기현은 2002년 한.일 월드컵 때 이탈리아 16강전에서 후반 42분 득점포를 가동하며 한국의 4강 신화 창조에 앞장섰다. 설기현은 허정무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나서도 2008년 2월26일 투르크메니스탄과 월드컵 아시아 3차 예선 1차전에서 두 골을 사냥하는 등 A매치 통산 83경기에 출장해 19골을 수확했다. ...

      연합뉴스 | 2010.01.17 00:00

    • 이청용-기성용, 주말 동반 출격 대기

      ... 누빌 채비를 마쳤다. 먼저 최근 거침없는 상승세를 타고 있는 이청용은 18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1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22라운드 아스널과 홈 경기를 준비 중이다. 3일 FA컵 3라운드 링컨시티와 홈 경기에서 득점포를 가동하며 영국 진출 이후 통산 네 번째 골을 터뜨렸던 이청용은 이후 7일 아스널, 9일 선덜랜드와 원정 경기가 악천후로 계속 연기되는 바람에 경기에 뛸 기회가 없었다. 거의 보름을 쉬고 나오는데다 20개 팀 가운데 18위로 ...

      연합뉴스 | 2010.01.15 00:00

    • [월드컵 전훈] 이동국, 본선 희망 살렸다

      `비운의 사자' 이동국(31.전북)이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을 대비한 세 번째 모의고사에서 화끈한 득점포를 가동하며 12년 만에 월드컵에 출전하는 꿈을 부풀렸다. 이동국은 14일(한국시간) 남아공 포트엘리자베스의 넬슨만델라베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현지 프로리그 2부팀 베이 유나이티드와 친선경기에서 전반 25분과 31분 잇따라 골망을 흔들어 3-1 역전승에 앞장섰다. 지난해 8월 2년1개월여 만에 대표팀에 복귀해 5개월여 만에 허정무 감독 ...

      연합뉴스 | 2010.01.14 00:00

    • 펄펄 나는 박주영 `믿을 건 너밖에'

      ... 한국시간) 몽펠리에와 2009-2010 프랑스 정규리그(리그1) 홈 경기에서 2-0으로 앞선 후반 21분 루크만 아루나의 쐐기골을 도우며 4-0 완승에 한몫했다. 박주영은 지난달 17일 스타드 렌과 홈 경기(1-0 승)부터 3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해 모나코 12월의 선수로 뽑혔다. 비록 연속골 행진은 이어가지 못했지만, 새해 첫 출전 경기에서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로 위안을 삼았다. 후반 33분 골대를 맞고 나온 헤딩슛은 두고두고 아쉬울 법했다. 올 시즌 박주영의 ...

      연합뉴스 | 2010.01.14 00:00

    • 이동국 2골 폭발…한국, 남아공 2부팀 격파

      축구대표팀이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을 대비한 전지훈련의 세 번째 모의고사에서 득점포가 살아난 이동국을 앞세워 올해 첫 승전보를 전했다. 허정무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4일(한국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포트엘리자베스의 넬슨만델라베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현지 프로리그 2부팀 베이 유나이티드와 친선경기에서 선제골을 내주고도 이동국의 연속골과 김보경의 쐐기골로 3-1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대표팀은 지난 10일 잠비아와 A매치 2-4 패배와 현지 ...

      연합뉴스 | 2010.01.14 00:00

    • 축구대표팀 스리백 `글쎄'…마무리 미흡

      ... 이동국을 기용했으나 이동국 역시 골잡이로서 존재감을 보여주지 못했다. 지난 10일 잠비아와 2-4 패배 때 두 골을 넣은 건 미드필더인 김정우와 구자철이었다. 지난해 K-리그에서 득점왕에 올랐던 이동국은 A매치에서 4년 가까이 득점포 침묵을 지키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김신욱과 함께 타깃형 스트라이커로 주목을 받았던 하태균이 허벅지 근육 파열로 11일 조기 귀국해 공격수 주전 경쟁에 김이 빠졌다. 허 감독은 "마무리와 연결이 부족했다. 좋은 찬스를 만들어가면서도 ...

      연합뉴스 | 2010.01.13 00:00

    • 메시 해트트릭…아르헨티나 공격수들 `펄펄'

      한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 맞붙을 아르헨티나 축구대표팀 공격수들의 득점포가 연일 폭발하고 있다.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인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는 11일 오전(한국시간) 스페인령 카나리아제도의 엘리오도르 로드리게스 로페스 경기장에서 열린 2009-2010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17라운드 TD 테네리페와 원정경기에서 풀타임을 뛰면서 혼자 3골 1어시스트를 기록해 5-0 대승을 이끌었다. 전반 35분 선제 결승골을 ...

      연합뉴스 | 2010.01.11 00:00

    • [여자농구] 신한은행 14연승…강영숙 더블더블

      ... 정선민은 어시스트 한 개가 모자라 아쉽게 `트리블더블' 기회를 놓쳤다. 반면 신세계는 전반까지 2점슛 성공률이 32%에 그치는 등 슛 난조에 골 밑까지 쉽게 내주면서 제대로 힘 한 번 써보지 못하고 주저앉았다. 신세계는 일찌감치 승리를 확신한 신한은행의 수비가 느슨해진 4쿼터에 김정은(21점 5리바운드) 등의 득점포가 뒤늦게 터지면서 30점을 뽑았지만 승부를 되돌리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hosu1@yna.co.kr

      연합뉴스 | 2010.01.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