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3061-3070 / 7,0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베일 벗은' 초대형 IB…"당초 예상보다 기준 약화·일부 아쉬움도"

    ... 증권사의 특혜 논란을 완화하고 합병을 추진하지 못한 증권사(삼성, 한국투자증권 등)의 자본확충을 유도하려는 현실성이 반영됐다"고 말했다. 또 새로운 건전성규제(NCR-Ⅱ), 신용공여 한도 증액, 비상장주식 매매, 발행여음 허용 및 레버리지 규제 제외 등 업계의 요구가 대부분 반영되면서 대형 IB의 업무에 긍정적으로 기여할 것이란 설명이다. 금융투자업계는 이번 초대형 IB 육성안에 대해 기대와 우려를 함께 드러냈다. 황영기 금융투자협회장은 "이번 육성안은 IB에 ...

    한국경제 | 2016.08.02 14:49 | 채선희

  • thumbnail
    '초대형 IB' 3단계 로드맵 발표…금융위 "장기적으로 10조원 이상 IB 목표"

    ... 1년 이내의 어음을 발행해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는 방침이다. 발행절차가 간편하므로 다수의 투자자로부터 상시 자금수탁이 가능하고 헤지자산, 담보 관리 부담이 없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또 원활한 기업금융을 위해 레버리지 규제 대상에서도 제외하되, 기업금융 의무비율(최소 50% 이상)을 두어 기업금융 확대에 우선 사용토록 유도할 계획이다. 신규로 주어지게 될 외국환 업무는 올해 중 관계기관 공동 테스크포스팀(TF)을 통해 세부방안이 확정될 예정이다. ...

    한국경제 | 2016.08.02 14:00 | 채선희

  • [특징주]하나투어, 2분기 실적 부진에 '하락'

    ... 수 성장에도 패키지 판매단가(ASP)가 역대 최대 하락폭(-22%)을 기록했고 면세점의 영업적자폭도 확대된 것으로 보인다"며 목표주가를 10만원에서 8만5000원으로 내려잡았다. 이 연구원은 "성장에 따른 레버리지 효과를 기대하기 힘든 상황이고 2~3분기 실적이 저점이라 판단하기도 어렵다"며 "현재의 흐름이 이어진다면2018년 이전 면세점의 흑자전환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내다봤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

    한국경제 | 2016.08.02 09:13 | 채선희

  • "연우, 2분기 '사상 최고' 실적 전망"-LIG

    ... 기록해 컨센서스(매출 605억원, 영업이익88억원)에 부합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강 연구원은 "연우는 최대 가동률인 상황에서 기존 고객사들의 주문 증가로 초과근무로 대응하고 있다"며 "매출 증가로 인한 영업 레버리지 효과로 영업이익률은 14.4%를 기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신공장의 가동 준비가 완료되고 중국사업도 문제없이 진행되고 있는 점도 긍정적으로 봤다. 인천의 신공장은 지난달까지 내부 세팅이 완료됐으며 8월부터 가동을 ...

    한국경제 | 2016.08.02 07:40 | 채선희

  • "하나투어, 2분기 실적 예상 하회…목표가↓"-하나

    ... 커버할 수 있는 최소한의 매출 규모 조차 달성하지 못하면서 어려운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면세점 내 2위 사업자 호텔신라조차 시내점의 이익률이 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원은 "성장에 따른 레버리지 효과를 기대하기 힘든 상황이고 2~3분기 실적이 저점이라 판단하기도 어렵다"며 "현재의 흐름이 이어진다면 2018년 이전 면세점의 흑자전환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내다봤다. 이에 그는 하나투어에 대해 ...

    한국경제 | 2016.08.02 07:26 | 채선희

  • thumbnail
    메리츠종금증권 "영업익 1000억, 1년 만이네"

    ... 인수합병(M&A) 파이낸싱, 해외 부동산 투자 등으로 수익원을 다변화했다”고 설명했다. 수익성 지표인 자기자본세후이익률(ROE)은 15.7%로 나왔다. 재무건전성 지표도 개선됐다. 6월 말 연결기준 영업용순자본비율(NCR)은 685%, 레버리지비율은 594%로 나타났다. 법규상 한도인 ‘NCR 100%-레버리지 1100%’에 비해 여력이 충분하다는 의미다. 오동혁 기자 otto83@hankyung.com

    한국경제 | 2016.08.01 18:13 | 오동혁

  • thumbnail
    저금리시대 똑똑한 '오피스텔' 투자법은?

    ... 투자기간을 줄이고 금융비용을 줄이자면 기존에 분양되고 있는 오피스텔을 살펴볼 만하다. 이 중 중도금 무이자 혜택을 제공하는 오피스텔이 유리하다. 금융비용 절감에 따라 분양가 인하효과를 얻을 수 있고 투자자 입장에서는 적은 돈으로 레버리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서다. 중도금 무이자는 분양가 인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분양가가 2억원인 오피스텔을 중도금 60% 무이자로 융자 받았을 때 1억2000만원에 대한 연간 약 460만원대(대한주택보증 오피스텔 중도금 대출 금리 ...

    한국경제 | 2016.07.31 09:27 | 김하나

  • thumbnail
    자기자본 3조, 5조, 7조?…'초대형 IB' 기준선 놓고 논란

    ...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자금 조달도 용이해진다. 기존 증권사들은 환매조건부채권(RP) 등 단기상품으로만 자금을 조달해야 하지만 초대형 IB는 자기자본 200% 이내에서 자체적으로 어음을 찍어낼 수 있다. 만기 1년 이내 어음은 레버리지 규제도 적용받지 않는다. 이와 함께 ‘종합투자계좌(IMA)’ 업무도 가능해진다. IMA는 종금형 종합자산관리계좌(CMA)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종금형CMA의 운용자산은 할인어음, 국공채 등으로 제한된다. ...

    한국경제 | 2016.07.28 18:11 | 안상미

  • "더존비즈온, 2분기 깜짝 실적…개선세 이어질 듯" -이베스트

    ... 시장 예상치를 약 15.5% 웃돈 수치"라며 "꾸준히 늘어난 수요에 힘입어 평균판매가격(ASP)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정비 비중이 약 93%로 높은 비용 구조에서 ASP 상승이 레버리지 효과를 가져온 모습"이라고 말했다. 더존비즈온은 하반기 실적 개선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구축형 전사적자원관리(ERP) 사업에서 클라우드로 전환, ASP 상승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최 연구원은 "그룹웨어 등 기업용 솔루션 ...

    한국경제 | 2016.07.26 08:25 | 박상재

  • thumbnail
    [ETF 전성시대] 박스권 증시 승자는 ETF…주식형펀드 80% 무릎 꿇어

    ... 올라간다. 대부분의 펀드는 지수 하락기에 손실을 낸다. 하지만 ETF 세계에선 돈을 벌 기회일 수 있다. 이런 시기엔 지수와 거꾸로 움직이는 인버스 ETF를 사들이면 된다. 이르면 8월부터 하락폭의 두 배만큼 지수가 오르는 인버스 레버리지 ETF가 가세하는 만큼 ‘거꾸로 투자’가 더 늘어날 전망이다. 아직까지 국내 ETF 시장에선 단순 지수 추종형 상품이 대세다. 국내 ETF 시장 거래대금 중 54%가 코스피지수 연계 상품에 집중돼 있다. 이경민 ...

    한국경제 | 2016.07.21 18:42 | 안상미/송형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