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3091-3100 / 7,4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비트코인, 미국 제도권 시장 데뷔… '춤추는 가격' 잠재울까

      ... 변동성이 워낙 커서다. 고객이 큰 손실을 내고 지급 불능 상태에 빠지면 중개회사가 책임져야 한다. 이에 따라 당분간 선물 거래를 하려면 몇몇 중소 중개회사에 계좌를 만들어야 한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선물상품의 특성상 레버리지를 이용하는 위험투자가 늘면서 변동성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에이튼 골먼 전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위원장은 “가상화폐의 변동성이 큰 문제가 되고 있는데 여기에 선물 거래를 허용하는 ...

      한국경제 | 2017.12.10 18:01 | 김현석/김순신

    • 은행 충당금 쌓을 때 자산별로 위험가중치 차등

      ... 정해졌다. 내부모형이란 은행이 신용 리스크 측정을 위해 자체적으로 만든 모델인데 각 은행마다 달라 국가간·은행간 과도한 편차를 줄이겠다는 취지다. 글로벌 시장에서 시스템적으로 중요한 은행(G-SIB)의 과도한 차입(레버리지) 확대를 규제하는 조치도 포함됐다. 금융감독원은 바젤Ⅲ 개편안이 국내 금융권에 미칠 영향을 분석하고 세부 이행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당장 국내 은행들에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며 “후속 ...

      한국경제 | 2017.12.08 18:16 | 김은정

    • "LF, 연결 법인 개선과 계절 효과 기대…목표가↑"-신한

      ... 수준이다. 2017년 예상 실적 대비 6% 수준의 증가 효과를 보일 것으로 관측된다. 별도 부문 역시 5% 수준의 이익 개선이 가능, 2018년 연간 영업이익은 14.2%를 전망했다. 박희진 연구원은 "투자 포인트는 성수기 매출 반등에 따른 이익 레버리지 기대감, 2018년 연결 대상 손익 개선에 따른 두자릿수 이익 개선, 부담 없는 밸루에이션"이라고 말했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7.12.08 08:02 | 이소은

    • thumbnail
      [Cover Story - 메리츠종금증권] "기업금융 영역 확대… 수익성 가장 뛰어난 증권사 되겠다"

      ... 사업에 큰 영향은 없습니다. 어떻게 회사가 더 성장하느냐에 초점을 둘 겁니다. 매년 내고 있는 순이익을 쌓아가다 보면 언젠가는 자기자본 4조원에도 도달하겠지만 그것 역시 하나의 과정일 뿐입니다. 영업용순자본비율(NCR) 및 레버리지비율 여력이 충분하고 현재로서도 하고자 하는 사업을 얼마든지 할 수 있습니다. 자기자본을 앞세운 덩치 키우기 경쟁에 휘말리기보다 수익성이 가장 뛰어난 회사, 자기자본이익률(ROE)이 가장 높은 회사가 되는 게 목표입니다.” ...

      한국경제 | 2017.12.07 16:34 | 윤정현

    • thumbnail
      [Better Life] 올 '재테크 성적표' 초라하다면 남은 한달 연말정산에 집중하자

      ... 중소형주펀드가 유망할 것이라고 추천한다. 올해는 대형주 위주로 상승했지만 내년엔 장기간 소외된 중소형주가 뒤따라 상승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반면 대형 정보기술(IT) 제약 바이오주 등의 쏠림현상은 경계할 필요가 있어 인덱스 및 레버리지 상품에 집중 투자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또 금리 상승국면에서 채권 자산에는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지적도 잇따랐다. 절세상품인 연금상품과 비과세 해외주식형펀드 등은 연내 가입할 것을 권하는 이들도 많다. 해외주식형펀드는 ...

      한국경제 | 2017.12.05 16:55 | 이현일

    • thumbnail
      [재테크] 올 최고 재테크는 중국펀드·ELS… 내년 중소형·신흥국株 '주목'

      ...며 “해외는 선진국에서 신흥국으로 경기 개선 흐름의 낙수 효과가 일어나며 신흥국이 상대적으로 주목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대형 IT, 제약, 바이오주 등의 쏠림 현상은 경계할 필요가 있어 인덱스 및 레버리지 상품에 집중 투자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는 점도 덧붙였다. 조헌국 KEB하나은행 영업1부 PB센터 부장은 “부동산 경기는 금리 인상과 부동산시장 과열을 방지하려는 정부 정책 영향으로 주택시장 위주로 주춤할 것”이라며...

      한국경제 | 2017.12.05 16:35 | 안상미

    • thumbnail
      금리인상기 똑똑한 수익형부동산 투자법은?

      ... 올렸다. 2011년 6월 이후 6년 5개월 만에 금리가 오른 것이다. 금리 인상 기조가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는 점에서 부동산 전문가들은 투자전략을 새롭게 짜야 한다고 조언한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금리 인상기에는 레버리지를 노린 무리한 투자는 삼가는 게 좋다”이라며 “매입가 대비 자기자본 비중을 70% 이상으로 가져가면 리스크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고액 부동산 시장은 거래가 침체될 ...

      한국경제 | 2017.12.04 09:34

    • thumbnail
      원화 강세 지속되는데 환테크족은 달러에 '베팅'

      ... 원화 강세가 이어지면서 원·달러 환율 상승에 ‘베팅’하는 달러 상품에는 비상등이 켜졌다. 미국 달러선물 가격 하루변동폭의 두 배를 따라가는 상장지수펀드(ETF)인 ‘KOSEF 미국달러선물 레버리지’는 최근 한 달간 -10.2%의 손실을 냈다. 국내에 상장한 달러 ETF 가운데 거래가 가장 활발한 상품이다. 해외 주식형 펀드 시장에서도 환율 변동의 영향을 받지 않는 환헤지형 펀드 수익률이 환노출형 펀드 수익률을 크게 앞서고 ...

      한국경제 | 2017.12.03 19:30 | 나수지

    • thumbnail
      "집값 급락 없겠지만 거래는 줄 듯... 오피스텔 등 수익형 부동산엔 타격"

      ... 좀 더 위축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했다. 대출을 끼고 수익형 부동산을 매입한 투자자의 실질 투자수익률이 떨어질 수밖에 없어서다. 박원갑 국민은행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금리 민감도가 높은 재건축·재개발이나 레버리지를 많이 이용하는 투자용 부동산에 상대적으로 더 부정적인 영향이 예상된다”며 “시중금리와 비교해 구입 여부를 결정하는 오피스텔과 상가 등도 악영향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선종필 상가뉴스레이다 대표는 ...

      한국경제 | 2017.11.30 18:44 | 설지연/김형규

    • thumbnail
      신용융자 잔액… 사상 첫 10조 돌파

      ... 지난 10월12일 이후 35거래일 연속 증가했다. 전문가들은 “신용융자로 투자한 개인투자자는 주가가 예상과 달리 오르지 않으면 큰 낭패를 볼 수 있다”고 지적한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신용융자는 레버리지(차입) 효과가 있어 주가가 오르면 이익이 더 많이 나지만 떨어지면 손실도 배가 된다”고 설명했다. 신용융자를 해준 증권사는 투자자가 산 주식 가격이 일정 수준 밑으로 내려가면 투자자의 의사와 상관없이 주식을 팔아서 빌려준 돈을 ...

      한국경제 | 2017.11.30 17:34 | 하헌형/은정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