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3491-23500 / 26,6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검찰, '국기원자금 횡령' 단서 포착

      ... 역삼동 국기원사무실에서는 96년부터 올해까지의 8년치 회계장부를 압수, 분석중이다. 검찰 관계자는 "김 의원 개인과 관련한 비위 혐의를 수사중"이라며 "국회 일정등을 감안해 소환을 통보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IOC내에서 막강한 권한을 휘두르는 세계 체육계의 거물인 점에 비춰김 의원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한 점만으로도 적잖은 파문을 낳고 있다. 김 의원측은 "세계태권도연맹은 상징적 기관으로 별다른 예산조차 없고 국기원운영은 아무 문제가 없다"며 "아직 ...

      연합뉴스 | 2003.12.10 00:00

    • 한.민 `계수조정소위원장' 줄다리기

      ... 계수조정소위원장을 맡아온 관례에 따라 이윤수(李允洙)위원장이 위원장직을 차지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반면, 한나라당은 `제1야당 몫'이라며 표결 불사 방침까지 고수하는 등 좀처럼 타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예산안 최종 심의 과정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자리로 알려진 계수조정소위원장문제가 정리되지 않을 경우 소위원회가 공전될 수 밖에 없어 당초 4당 총무가 합의한 대로 오는 19일의 국회 통과에 차질이 빚어질 수도 있다. 그러나 계수조정소위가 열리지 않을 ...

      연합뉴스 | 2003.12.09 00:00

    • 향토 유통3사, 상품권 제휴‥대기업 할인점 등 경쟁 돌파구

      ... 사용이 가능해졌다. 이들 유통 3사의 업무 제휴는 향토 유통업체들의 생존에 대한 위기감에서 비롯됐다. 신세계 이마트가 부산지역에만 6개 점포를 여는 등 최대 점포망을 구축하고 삼성 테스코 홈플러스 서부산점과 이마트 사상점이 2차선 도로 하나를 사이에 둔 전국 최단거리 할인점으로 가격 경쟁에 돌입하는 등 대기업과 외국계 할인점들이 막강한 자본력으로 본격적인 부산 상권 장악에 나섰기 때문이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12.08 00:00

    • 정부, 국제금융계 '큰 손' 급부상

      정부가 막강한 자금력을 지닌 국제금융계의 `큰손'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8일 관계 당국에 따르면 정부는 내년 128조원 규모의 국민연금기금의 위탁투자규모를 13조6천억원으로 늘리고 자본금 200억달러의 한국투자공사와 자본금 1조원의주택금융공사를 설립, 자산운용에 적극 나서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이들 3곳의 총운용자금은 미화로 1천276억8천만달러에 달해 세계최대 투자자본인 미국의 피델리티(Fidelity)의 운용자금 1조달러에는 크게 못 미치지만 ...

      연합뉴스 | 2003.12.08 00:00

    • [2003 경제] ⑦외국인, 증시의 大兄인가

      ... 12월들어 800선에 안착했다. 이 기간에 외국인 투자자들은 무려 13조여원을 들여 국내 주식의 40% 이상을 확보하며 지수 상승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외국인과 기계의 싸움", "한반도의 최대 주주는 외국인"이라고 빗댈 정도로 막강해진 외국인의 역할을 놓고 한국 증시의 `빅 브라더'라는 비판과 선진 경제 도입의 가교라는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사상 최대 규모 순매수= 올 들어 지수가 저점을 기록했던 3월17일(515.24) 이후 이달 4일(805.13)까지 ...

      연합뉴스 | 2003.12.07 00:00

    • [私募주식투자펀드 활성화] 증시, 사모펀드 '태풍권으로'

      ... 금융회사 법인 등이 활용하고 있다. 국내 사모펀드의 영향은 아직 미미한 수준이다. 현대엘리베이터 지분을 매입한 KCC 사모펀드를 제외한 대부분이 단순 투자차익을 목적으로 한 펀드들이기 때문이다. 이에 반해 외국계 사모펀드는 막강한 위력을 발휘하고 있다. 외환은행을 인수한 론스타, 제일은행을 사들인 뉴브리지캐피탈, 한미은행 대주주인 칼라일 등이 한국에서 활동 중인 대표적인 외국계 사모펀드다. 최태원 회장과 SK 경영권을 놓고 분쟁 중인 소버린도 사실상 ...

      한국경제 | 2003.12.07 00:00

    • 희망주는 횃불같은 CEO되라 ‥ '한국 CEO의 조건'

      ... 양두구육형, 오너가 된 줄 착각하는 치매형, 그래도 희망을 심는 횃불형으로 나누고 지금이야말로 횃불형이 가장 필요하다고 말한다. 그는 또 CEO의 현명한 '선택'을 강조한다. 앤디 그로브 인텔 회장은 일본의 메모리칩 생산능력이 막강해지자 이를 과감히 버리고 마이크로프로세서 부문으로 사업방향을 틀었다. 이는 컴퓨터 산업에 획기적인 변화를 불러왔다. 그로브 회장이 "CEO의 가장 중요한 책무는 전략적인 전환점의 속성을 파악하고 대책을 강구해 회사를 살리는 일"이라고 ...

      한국경제 | 2003.12.05 00:00

    • [특검再議 국회서 압도적 가결] 野3당 공조 막강…이탈 많아야 10표

      노무현 대통령이 국회에 재의를 요청한 '측근비리 특검법안'이 한나라당과 민주당 자민련 등 야3당의 공조로 4일 국회 본회의에서 압도적으로 통과됐다. 열린우리당은 표결에 참석해 반대표를 던졌지만 대세를 반전시키기엔 '역부족'이었다. ◆표 분석=이변은 없었다. 찬성표는 지난달 특검법 통과시 1백84표보다 무려 25표나 늘어나 2백9표에 달했다. 노 대통령의 특검법 거부가 입법부의 권위를 훼손했다는 공감대가 야3당 내부에 형성된데 따른 것이다...

      한국경제 | 2003.12.04 00:00

    • 특검법 재의 표결 분석

      야 3당 공조의 위력은 막강했다. 국회는 4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 대통령 측근비리 의혹 특검법을 재의에 부쳐 재적의원 272명 가운데 266명이 무기명 투표에 참가한 가운데찬성 209, 반대 54, 기권 1, 무효 2표로 가결했다. 재의 표결시 재적의원 과반수 출석에 출석의원 3분의 2 이상 찬성을 필요로 한다는 헌법 53조에 따르면 이날 가결 정족수는 178표였으나, 투표 결과는 이를 훌쩍넘어선 것이다. 지난달 10일 ...

      연합뉴스 | 2003.12.04 00:00

    • 中 젊은이들 '애국심과 브랜드 선택은 별개'

      '소황제(小皇帝)'로 불리며 막강한 구매력을 자랑하는 중국 젊은세대들은 상품을 선택할 때 외국브랜드를 선호한다는 조사결과가나왔다. 3일 국제 광고대행사 오길비가 홍콩소재 리서치 업체 시노베이트(Synovate)에 의뢰해 지난 10월 광둥(廣東省) 일대에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15세부터 28세까지의 청년층은 국가에 대한 애국심을 나타내면서도 상품을 선택할 때는 단연 외국브랜드를 선호했다. 10점 만점을 기준으로 한 브랜드 선호도에서 광둥성 ...

      연합뉴스 | 2003.12.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