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821-5830 / 6,3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경칼럼] 아버지 기 살리기..전효일 <동방그룹 종기실장>

      ... 줄였고 망년회나 송년모임도 아침식사로 대체하는등 예년과는 크게 달라진 모습이다. 사실 올해는 연초부터 어두운 경제전망으로 애당초 "기분좋은 연말"은 기대하긴 힘들었다. 기업의 군살빼기로 많은 사람들은 일자리를 잃었다. "명퇴"와 "감원"의 회오리로 직장인들은 불안해하며 방황하기 시작했다. 어제의 산업역군이 오늘의 "고개숙인 남자" "흔들리는 가장"이 된것이다. 이를 증명해주듯 요즘에는 "남편 기살려주기 운동"이 요란하다. 제목자체를 "아버지"로 붙힌 ...

      한국경제 | 1996.12.19 00:00

    • [격동 재계 '96] (1) '불황으로의 반전' .. 산업계 "몸살"

      ... 급전직하로 떨어졌다. 살아남기 위한 기업의 몸부림은 어느해은 어느해보다 처절해 "슬림화" "리스트럭처링" "명퇴" 등과 같은 말이 널리 유행하기도 했다. 96년 재계 주요 이슈들을 시리즈로 엮어 짚어본다. =======... 강남의 단란주점에서 값비싼 양주를 즐겼던 지난해 망년회는 꿈같은 지난얘기가 돼버렸다. 그래도 아직은 직장내에 명예퇴직바람이 불지 않은 것만도 천만다행이라 생각하며 가끔 목을 추스린다. "불황"-. 올해 경제계의 화두는 단연 이 ...

      한국경제 | 1996.12.18 00:00

    • [유통가 뉴리더] 배준희

      "자르는 것"을 천직으로 여기는 사람. 명예퇴직을 종용하는 대기업 오너 얘기가 아니다. 무 배추 쇠고기 등을 적당한 크기로 잘라 기업체 구내식당에 공급하는 식자재유통 전문가를 말한다. LG유통 FS(푸드서비스)사업부 배준희 중부영업소장(부장). 이 회사 식자재유통사업의 선봉장이다. 선봉장치고는 경력이 짧다. 식자재유통파트로 옮겨 온지 채 1년이 안됐다. 그런데도 그는 사내외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화려한 경력때문이다. 주류바이어 ...

      한국경제 | 1996.12.18 00:00

    • "스트레스 이렇게 푸세요"..직장새마을운동협 우수사례 발표

      ... 발휘했다. 일을 추진할 때는 항상 외부전문가의 조언을 구해 스스로 자신감을 얻고 회사내에서는 신뢰감을 획득했다. 그 결과는 직장내에서 미개척사업분야 진출을 담당하는 연구개발부의 부장. 오씨는 "직무에 대한 긍정적 태도와 열정이 명예퇴직 등으로 흔들리는 직장인을 지키는데 무엇보다 중요한 수단이란 걸 경험으로 얻었다"고 말한다. 직업군인이던 김정곤씨(47.부동산연구소)의 경우 과거를 훌훌 털어버리는 "마음 고쳐먹기"로 스트레스를 이겨낸 케이스. 군대내에서 ...

      한국경제 | 1996.12.17 00:00

    • [사설] (18일자) 실업 증가추세에 주목을

      ... 발표에 주목하지 않을수 없다. 우리가 관심을 갖는 것은 실업급여의 기능이나 규모가 아니라 실업이 생각보다 빨리 더 큰 규모로 진행되고 있어 이에 대한 대비책이 하루빨리 심각하게 논의돼 한다는 생각에서다. 그동안 대기업들의 명예퇴직을 이용한 감원이나 신규채용억제, 중소기업 도산으로 인한 실직문제등이 많이 거론되면서도 정부는 물론이고 근로자 자신들까지도 그다지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고 있는 것은 큰 문제다. 우리가 이렇게 보는 이유는 실업문제가 불황으로 ...

      한국경제 | 1996.12.17 00:00

    • [격동 재계 '96] (1) '불황으로의 반전' .. "산업계 몸살"

      ... 받은 터다. 강남의 단란주점에서 값비싼 양주를 마시며 즐겼던 지난해망년회는 그저 꿈같은 옛날얘기가 돼버렸다. 그래도 자신이 몸담고 있는 직장에 명예퇴직바람이 불지 않은 것만도 천만다행이라고 생각하며 가끔 목을 어루만진다. "불황"-. 올해 경제계의 화두는 단연 이 두글자다. "명퇴"로 특징지워진 감원.감량경영의 소용돌이도 불황의 어두운 그림자에 불과하다. "연착륙이냐 경착륙이냐"를 놓고 논쟁을 벌인 것이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한국경제는 ...

      한국경제 | 1996.12.16 00:00

    • [세계경제 포커스] 일본 이렇게 '거품' 뺐다 .. 기업살리기

      ... 그만큼 축소된 덕분임은 말할 필요도 없다. 기업이 회생하는데는 종업원들의 가슴아픈 희생이 있었다는 이야기다. 종신고용으로 상징되는 일본형경영시스템이 근본부터 무너진다는 비판까지 초래한 주요 리스트럭처링사례를 소개한다. 젊은층도 명예퇴직 소니와 파이오니어가 대표적이다. 명예퇴직은 중년층이상이란 관념을 깨고 20대와 30대직원들까지 대상으로 삼아 일본산업계에 큰 충격을 던졌다. 소니는 현재 근속10년. 35세이상 일반사원들을 대상으로 내년2월까지의 기한으로 ...

      한국경제 | 1996.12.16 00:00

    • 20대, 생명보험 가입 급증 .. 비율 32.7%로 늘어

      ... 뚜렷했다. 삼성생명의 경우, 지난 10월말 현재 총 가입자 5백99만여명 중 20대가 28.3%를 차지해 21.2%인 40대와 10.2%인 50대 이상의 연령층을 크게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암과 연금보험을 중심으로 20대 가입자가 급증한 것은 최근 들어 성인사망자 가운데 암 사망자의 비중이 점차 높아지고 명예퇴직이 확산되면서 이에 대비하는 젊은 층이 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2월 16일자).

      한국경제 | 1996.12.16 00:00

    • [외식산업] (기고) "맛과 서비스로 승부해야" .. 신재영

      ... 우리가 살고 있는 동네주변을 보더라도 새로운 건물이 생기면 어김없이 외식업소가 함께 들어서고 있다. 한 마디로 "외식산업의 춘추전국시대"를 맞고 있다. 이런 현상은 올들어 특히 두드러졌다. 경기침체의 장기화로 많은 기업들이 명예퇴직및 조기퇴직을 실시하면서 퇴직 샐러리맨들이 외식업에 뛰어들었기 때문이다. 외식업이 괜찮은 장사로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고 해외유명 외식업소들이 속속 도심에 휘황찬란한 광채를 발하는 걸 보면서 많은 사람들이 외식업을 "황금어장"으로 ...

      한국경제 | 1996.12.16 00:00

    • [논단] 내년의 노사관계 .. 김재원 <한양대교수/경제학>

      ... 노동수요의 96년의 2.9%보다 낮은 2.0% 수준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나, 노동공급 증가율이 매우 낮은 수준에 머물러 실업률은 96년의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인력수급간의 불균형, 고학력 인구의 높은 실업률, 명예퇴직제의 확산 등으로 인한 고용불안 등의 사회문제시 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아진다. 97년의 임금인상률을 추정해 보면 타결인상률이 96년의 7.7%(추정치)에서 6.4%로, 실제임금인상률이 96년의 11.8%(추정치)에서 10.1%로 ...

      한국경제 | 1996.12.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