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001-6010 / 6,3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명예퇴직자, 15년이상 근속/50세이상이 가장 많아"...경총

      기업들이 최근 인사적체 해소, 인건비 절감 등을 위해 앞다퉈 도입하고 있는 명예퇴직제의 적용 대상은 15년 이상 근속자로 50세 이상인 경우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한국경영자총협회가 명예퇴직제를 도입, 시행하고 있는 근로자 1백인 이상기업체 27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명예퇴직제도 실태조사 분석결과"에 따르면 명예퇴직제의 적용 연령은 50세 이상이 40.74%로 가장 많았으며 40~44세가 25.93%,45~49세 18.52%,55세 ...

      한국경제 | 1996.06.26 00:00

    • 국책은행들, 인사적체 적극나서

      국책은행들이 인사적체 해소에 적극 나서고 있다. 기업은행은 경영합리화를 추진하기위해 전직급을 대상으로 명예퇴직 제를 실시키로 하고 지난20일부터 해당직원들로부터 신청을 받고 있다. 기업은행은 "종전에는 1,2급만을 대상으로 명예퇴직제를 실시했으나 적체가 심해짐에 따라 3급이하로도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3급이하의 경우 대상자는 3급 만45세이상 만10년이상 근속 4급 만 40세이하 만10년이상근속 5급 35세이상 만10년이상 근속한 ...

      한국경제 | 1996.06.21 00:00

    • 금융가 '실업공포 증후군' 확산 .. 직급마다 증세 달라

      ... 은행이자회사를 통합할 경우 곧 자리가 없어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리스사가 출자한 모할부금융사장은 "여신전문 금융기관 발생으로 모회사인 리스사와 합병되면 사장을 그만둘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토로했다. 임원들과 부.차장들은 명예퇴직으로 실업공포를 피해가고 있다. 최근 모투금는 명예퇴직신청을 받았는데 "일 좀 한다"는 부차장급을 포함해 21명이나 대거 신청을 해서 회사경영진이 충격을 받았다. 이들 중견급들은 합병등이이루어지면 자리가 곧 없어질 것으로 보고 정상 ...

      한국경제 | 1996.06.13 00:00

    • 제2금융권 거액 명예퇴직자 늘어 .. 부장급 6억5천만원 받아

      제2금융권에 거액을 받고 명예퇴직하는 직원이 늘고 있다. 대한투자금융이 부장급 명예퇴직자에게 6억5천만원의 명예퇴직금을 주기로 해 화제를 낳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 J모부장은 현재 49세로 22년 10개월을 근무했고 정년(55세) 까지는 7년여를 남겨놓고 있다. 그의 정상적인 퇴직금은 약3억5천만원이지만 명예퇴직을 유도하기 위해 주는 특별퇴직금 3억원이 덧붙여져 6억5천만원의 거금을 받게 됐다. 대한투금은 이밖에 다른 부장급 2명과 차과장급 ...

      한국경제 | 1996.06.10 00:00

    • 정보화기획실, 2심의관 6과 체제로 확정...정통부

      ... 축소개 편하기로 했다. 또 국가기간전산망관련업무를 담당하는 정보통신정책실의 정보망과를 정 보화기획실로 이관하고 대신 정보통신지원국의 정보통신진흥과를 정책실로 옮겨 정보통신산업에 관한 업무를 정책실에서 종합 관장토록 할 계획이다. 이를위해 정책실의 연구개발과를 폐지하고 대신 산업지원과를 신설키로 했다. 한편 정통부는 조직개편및 고참국장의 명예퇴직에 따른 후속인사를 내달 중순께 단행할 예정이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5월 30일자).

      한국경제 | 1996.05.29 00:00

    • 증감원, 최대 임원배출처로 등장..증권사 주총 특징적 인물

      ... 쌍용투자자문사장 손우헌씨(50)를 전무로 발탁. 서울대출신인 손전무는 쌍용증권이사와 상무를 역임. 고려증권은 증권업협회 상무이사를 역임했던 김태천씨를 전무이사로 선임. .동양증권 홍현선신임 감사가 증권감독원 국제업무국장에서 명예퇴직 했다. 고려대 경제학과 졸업후 증권감독원을 지켜온 홍감사는 지난 4월 외국인 한도 확대조치 당시 별 탈없이 업무처리를 마쳤다는 평판을 듣고 있다. 현대증권은 증권감독원 국장출신인 전수섭씨를 신임 감사로 받아들이면서 국민투신 ...

      한국경제 | 1996.05.27 00:00

    • 증감원, 창설이래 최대규모 인사단행 .. 33명 승진

      ...감독원은 27일 국장급 4명을 포함해 33명을 승진시키고 29명을 승급시키는등 창설이래 최대규모의 인사를 단행했다. 또 국장급 10명등 모두 48명을 전보발령냈다. 증권감독원은 조사총괄실을 조사총괄국으로 격상시키고 검사 4.5국을 조사 1.2국으로 변경하는등 직제를 개편함에 따라 인사를 단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명예퇴직등으로 공석이 많아진 점도 대규모 인사의 배경이 됐다고 설명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5월 28일자).

      한국경제 | 1996.05.27 00:00

    • 신인사제 도입 불구 기업 승진 정체 여전 .. 경총, 조사

      명예퇴직제 발탁승진제도입등 인사제도 개선 노력에도 불구, 각 기업의 승진정체 현상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전국 종업원1백인이상 기업 1백69개사를 대상으로 조사, 21일 발표한 "기업의 승진.승급관리 실태조사"에 따르면 사무직의 경우 차장에서 부장으로 승진하는데 4.33년, 부장에서 임원으로 진급하는데 5.56년이 걸려 규정연한보다 각각 0.8년과 1.67년이 더 소요됐다. 생산직의 경우 주임에서 직장으로 진급하는데는 ...

      한국경제 | 1996.05.22 00:00

    • [건강한 생활] 정신적 요인에 의한 발기부진 .. 안태영

      ... 흔하게 볼수 있는 남성기능 장애이다. 발생빈도는 미국 국립보건원의 보고에 의하면 전 미국 성인 남성의 11.9%, 유럽에서는 12.8%, 아시아 및 태평양 지역에서는 8.7%로 추산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지나친 경쟁, 명예퇴직제등에 따른 노후불안등 복잡한 생활로 인한 육체적 피로와 스트레스가 연속됨에 따라 발기장애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대략 100만명 이상의 발기장애 환자가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최근 진단기술의 발전으로 얼마전까지만 해도 ...

      한국경제 | 1996.05.11 00:00

    • 증권가 임원급 인사태풍 예고 .. 상당수 불명예퇴직 우려

      주총을 앞두고 증권가에 인원급 인사태풍이 예상되고 있다. 올해로 임기가 만료되는 증권사 임원은 87명 안팎. 이들의 재신임여부는 오는 25일 또는 27일 일제히 열리는 정기주주총회 에서 확정된다. 지난해 증권사 영업실적이 전례없이 부진했던 만큼 상당수 임원들은 불명예 퇴진을 우려, 대주주 또는 최고경영자의 의중을 파악하느라 "좌불안석"인 상태. 특히 유임여부를 주총일 직전까지도 제대로 통고해주지 않았던 전례가 있었던 일부 은행계열...

      한국경제 | 1996.05.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