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661-31670 / 35,3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학력위조 실형' 신정아씨 항소

      학력위조와 업무상 횡령 등으로 징역 1년6월의 실형을 선고받은 신정아(36.여)씨가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신씨의 변호인인 박종록 변호사는 3일 "예일대 박사학위 위조혐의에 대해 법원이 공소기각하는 등 혐의 일부는 무죄로 드러났기 때문에 1년6월의 징역형은 형량이 너무 무겁다고 판단해 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1심 재판부는 지난달 31일 미국 유학 학력을 위조해 광주비엔날레 예술감독과 동국대 교수직을 얻고 기업 후원금을 횡령한 ...

      연합뉴스 | 2008.04.03 00:00

    • 신정아 징역 1년6월ㆍ변양균 징역1년 집유2년

      ... 지원토록 해당 부처에 압력을 행사했다"고 밝혔다. 김 판사는 그러나 변씨가 10여 개 기업에 전화해 '기업메세나' 차원에서 성곡미술관 후원을 요청한 데 대해서는 "직권을 남용해 법률상 의무없는 일을 하도록 강요했다고 볼 수 없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신씨의 동국대 교수 임용과정에서 변씨와 신씨가 공모했다는 혐의에 대해서도 "신씨의 진로에 대해 두 사람이 의논한 사실은 인정되지만 이들은 서로 아끼고 사랑하는 연인관계였을 뿐 상호 경제적 지원이 오가지 않았기 때문에 ...

      연합뉴스 | 2008.03.31 00:00

    • [다산칼럼] 美ㆍ싱가포르는 야만국인가

      ... 하나라도 죽으면 안 된다고 한다. 이 세상에 100% 완벽한 심판이란 있을 수 없다. 만약 오심으로 극악한 연쇄살인 혐의자가 죽는 것을 걱정한다면 살인자들이 오심으로 풀려나서 마구 사람을 죽이고 다닐 일도 걱정해야 한다. 그렇다면 무죄판결 받은 살인 혐의자 역시 한 사람도 일생 동안 석방해서는 안 된다. 둘째 사형이 범죄를 줄이는 효과가 없다고 말한다. 도대체 죽음을 무서워하지 않는 사람이 있다는 말인가? 예슬,혜진양을 토막 낸 정씨도 "앞으로 기회를 주면 ...

      한국경제 | 2008.03.30 00:00 | 홍성호

    • thumbnail
      [김기훈 대표의 백그라운드 잉글리쉬] 26.성경에서 유래된 영어 표현 ① Hebrew, Judas, Samaritan, Scapegoat

      ... It seems that he is a scapegoat. Everyone knows he is not guilty. A : 한 의원이 그 야당 당수를 수뢰혐의로 고발했어. B : 말도 안 돼. 그는 절대로 그런 일을 할 사람이 아니야. A : 아마 그가 다른 사람 죄를 뒤집어 쓴 것 같아. 그가 무죄라는 것은 모두 알잖아. * congressman : 의원 opposition party : 야당 cf. ruling party : 여당

      한국경제 | 2008.03.28 14:11 | 박정호

    • "스타킹 쓴 강도범 알아봤다고?" 무죄 판결

      ... 알아봤다는 것이 범죄의 유일한 증거라면 유죄로 볼 수 없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고법 형사7부(송영천 부장판사)는 팬티스타킹을 얼굴에 뒤집어 쓰고 편의점에 들어가 50만원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특수강도)로 기소된 김모씨에 대해 무죄 판결했다고 27일 밝혔다. 경기도에서 PC방을 운영하던 김씨는 지난해 여름 새벽 시간대에 검은색 팬티스타킹을 얼굴에 쓰고 같은 건물에 있는 편의점에 침입해 50만원을 빼앗은 혐의로 기소됐다. 점원은 수사기관과 법정에서 "범인이 `불을 ...

      연합뉴스 | 2008.03.27 00:00

    • 시어머니 폭행 유기치사 며느리에 무죄

      부산지검, 항소심 기각에 상고 포기 치매에 걸린 80대 시어머니를 폭행해 갈비뼈 13개가 부러진채로 방치, 죽음에 이르게 했다는 혐의를 받고 기소됐던 40대 며느리에 대해 무죄가 확정됐다. 부산고법은 시어머니를 유기치사한 혐의로 기소된 박모(43.여)씨에 대한 항소심의 무죄 판결에 대해 검찰이 상고를 포기함에 따라 무죄가 최종 확정됐다고 25일 밝혔다. 부산고법 제1형사부(재판장 우성만 부장판사)는 지난 1월10일 열린 박씨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

      연합뉴스 | 2008.03.25 00:00

    • thumbnail
      모델→연기→MC … 김시향, 그녀의 변신은 무죄

      김시향이 다양한 변신을 시도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레이싱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던 김시향이 최근 케이블채널 ETN '은밀한 유혹-불법과외'를 통해 MC로 변신한 것. '은밀한 유혹- 불법과외'는 S대 '연애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한 과외선생님(김시향)이 연애불량학생들(개그맨 이종규, 성민)을 '연애선수'로 만드는 과정을 담은 리얼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16일 첫 방송된 '은밀한 유혹-불법과외' 제작진은 본...

      한국경제 | 2008.03.25 00:00 | saram001

    • 짧은치마 입은 여성의 다리 촬영 행위 `무죄'

      법원 "성적수치심 유발하는 타인의 신체 촬영으로 보기 어렵다" 지하철에서 짧은 치마를 입고 있는 여성의 다리를 휴대전화 카메라로 찍은 행위에 대해 법원이 무죄를 선고해 여성계의 반발이 예상된다. 23일 서울중앙지법 등에 따르면 30대 남성 김모씨는 2006년 12월 저녁 지하철을 타고 가다 자신의 앞에 앉아 있는 짧은 치마를 입은 20대 여성을 보고 휴대전화 카메라로 자신이 서 있는 지점에서 여성의 다리를 찍었다. 김씨는 치마가 무릎 위로 10~15cm ...

      연합뉴스 | 2008.03.23 00:00

    • 짧은치마 입은 여성의 다리 촬영 행위 `무죄'

      법원 "성적수치심 유발하는 타인의 신체 촬영으로 보기 어렵다" 지하철에서 짧은 치마를 입고 있는 여성의 다리를 휴대전화 카메라로 찍은 행위에 대해 법원이 무죄를 선고해 여성계의 반발이 예상된다. 23일 서울중앙지법 등에 따르면 30대 남성 김모씨는 2006년 12월 저녁 지하철을 타고 가다 자신의 앞에 앉아 있는 짧은 치마를 입은 20대 여성을 보고 휴대전화 카메라로 자신이 서 있는 지점에서 여성의 다리를 찍었다. 김씨는 치마가 무릎 위로 10~15cm ...

      연합뉴스 | 2008.03.23 00:00

    • 미니 입은 女다리 촬영 무죄 판결에 "수치심 유발 부위 어디까지…" 논란

      성적 욕망이나 수치심을 유발시키는 사람의 신체는 어디까지일까. 최근 여성의 다리를 촬영한 것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대법원 판결을 계기로 성적 경계의 신체 부위를 어디까지로 볼 것인가를 두고 논란이 되고 있다. 30대 남성 김모씨는 2년 전 지하철을 타고 가다 짧은 치마를 입고 자신의 앞에 앉아 있는 20대 여성의 다리를 휴대폰 카메라로 찍었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기소됐다. 이 ...

      한국경제 | 2008.03.23 00:00 | 김정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