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671-31680 / 35,1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100배 차익 자투리땅 ‥ 법원 "알박기 아니다"

      ... 하더라도 속칭 '알박기'로 볼 수 없다는 판결이 나왔다. 울산지법 형사항소부(재판장 김형천 부장판사)는 7일 재개발 사업체인 W사에 4㎡의 자투리 땅을 3억원에 팔아 부당이득 혐의로 기소된 A씨(61)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인정하고 항소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이 부동산은 피고인 A씨가 32년 전부터 소유한 것이어서 매매차익을 얻기 위해 의도적으로 이 땅을 매수했다고 볼 수 없다"며 "또 매매 협의 과정에서 처음부터 매매대금으로 ...

      한국경제 | 2007.11.07 00:00 | 하인식

    • "32년전 구입 땅 4㎡ 3억에 팔아도 '알박이' 아니다"

      ... 판결이 나왔다. 울산지법 형사항소부(재판장 김형천 부장판사)는 7일 재개발 사업체인 W사에 32년전 300만원에 구입한 4㎡의 자투리 땅을 100배 뛴 3억원에 팔아 부당이득 혐의로 기소된 A(61)씨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인정, 항소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이 부동산은 피고인 A씨가 32년 전부터 소유한 것이어서 매매차익을 얻기 위한 의도적 행위로 볼수 없다"며 "또 당초 4억원을 요구했던 매매대금을 협의과정에서 3억원으로 ...

      한국경제 | 2007.11.07 00:00 | saram001

    • thumbnail
      '미녀 아나운서'의 변신은 무죄(?) ‥ 청순에서 도발까지 쫙~

      새롭게 단장해 출발한 MBC '지피지기'가 MBC '미녀아나운서' 4인방이 출동해 화제에 올랐다. 특히 손정은 아나운서가 뉴스와 예능프로그램을 오가며 팔색조 매력을 발산하고 있어 네티즌들의 시선을 고정시키고 있다. 손정은 아나운서의 매력은 지난 추석특집 '러브러브스튜디오'에 함께 출연하면서 매력이 빛을 발하기 시작했다. 손정은 아나운서가 지난 5일 방송된 '지피지기' 홈페이지의 '아나운서 이런 모습 처음이야'이란 코너를 통한 평소모습과 너...

      한국경제 | 2007.11.06 00:00 | saram001

    • thumbnail
      '쏘나타의 변신은 무죄' … 현대차, 세계시장 겨냥 '트랜스폼' 출시

      현대자동차가 5일 세계시장을 겨냥한 '쏘나타 트랜스폼(SONATA TRANSFORM)'을 출시했다. 쏘나타 트랜스폼은 '쏘나타'의 자신감을 바탕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독자개발 2세대 세타Ⅱ 엔진 ▲디자인 트렌드를 주도할 내·외장 스타일 ▲첨단기술로 구현한 편의사양 등을 특징으로 한 최상의 제품 경쟁력을 갖췄다. 현대차는 쏘나타 트랜스폼을 내수시장 수성과 함께 수출 전략차종으로 내년 초부터 해외시장에서 본격 시판할 계획이다. 소나타 트랜스...

      한국경제 | 2007.11.06 00:00 | crispy

    • [취재여록] 국세청이 사는 길

      ... 것이었다. 정 전 청장 관련 의혹이 보도되기 전까지만 해도 "절대로 그럴(1억원을 받을) 분이 아닌데…"라던 반응과 180도 달라진 평가였다. 지난 보름 동안의 검찰과 전군표 청장 간 진실 공방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 유ㆍ무죄야 법원에서 가려지겠지만 명목이 어쨌든 조직의 수장이 부하 직원으로부터 돈을 받았다는 사실만으로 국세청의 이미지는 실추됐다. 직원들의 사기가 곤두박질 쳤음은 물론이다. "너희들 아직도 그러냐"라는 친구들의 비아냥을 받고 딱히 ...

      한국경제 | 2007.11.06 00:00 | 류시훈

    • "중국산 부품 85~90% 자전거도 국산 표기 가능"

      ...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전수안 대법관)는 중국산 부품에 국산 부품을 더해 생산한 자전거를 국산으로 판매했다가 원산지를 허위 표기한 혐의(대외무역법 위반)로 기소된 박모(47)씨의 상고심에서 유죄 선고한 원심을 깨고 무죄 취지로 사건을 창원지법 합의부로 돌려보냈다고 5일 밝혔다. 지방에서 자전거판매업체를 운영하는 박씨는 중국산 바퀴ㆍ체인ㆍ핸들 등을 수입한 뒤 국산 반사경ㆍ경음기ㆍ스탠드ㆍ살대 보호대 등을 사용해 완성품을 만들어 제조국을 한국으로 표기해 자전거 ...

      연합뉴스 | 2007.11.05 00:00

    • 농협 직원도 공무원? … 정대근 회장 11월 하순 대법원 선고

      ... 업체로 봐서 임직원에게 '뇌물'죄를 적용할 수 있느냐 여부를 놓고 서울고등법원에서 상반된 판결을 내놓았기 때문이다. 정 회장은 김동진 현대차 부회장으로부터 3억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됐으나 1심은 농협이 정부관리 기업이 아니라며 무죄를 선고했다. 그러나 2심인 서울고법 형사4부(재판장 윤재윤 부장판사)가 지난 7월 농협을 정부관리 단체로 보고 뇌물수수 혐의를 유죄로 인정한 반면 9월6일 서울고법 형사10부(재판장 이재홍 수석부장판사)는 정 회장에게 3억원을 ...

      한국경제 | 2007.11.05 00:00 | 김병일

    • "중국산 섞여도 원산지는 한국"

      ...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전수안 대법관)는 중국산 부품에 국산 부품을 더해 생산한 자전거를 국산으로 판매했다가 원산지를 허위 표기한 혐의(대외무역법 위반)로 기소된 박모씨(47) 사건에서 유죄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무죄 취지로 사건을 창원지법 합의부로 돌려보냈다고 5일 밝혔다. 지방에서 자전거 판매 업체를 운영하는 박씨는 중국산 바퀴ㆍ체인ㆍ핸들 등을 수입한 뒤 국산 반사경ㆍ경음기ㆍ스탠드ㆍ살대 보호대 등을 사용해 완성품을 만들어 '한국산'으로 ...

      한국경제 | 2007.11.05 00:00 | 정태웅

    • 펀드상품의 변신은 무죄!! – 자통법 이야기

      요즘 증권사가 난리입니다. 과거에는 은행을 제1금융권이라 불렀습니다. 금융산업의 '따꺼'(큰형님)였기 때문이죠. 하지만 증권사의 도전으로 그러한 위상이 점점 흔들리고 있습니다. 적립식펀드와 CMA라는 신예병기를 내세워 공략을 해오는 증권사·자산운용사에 어퍼컷과 헤드록을 당해 기진맥진했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최근 들어 증권사의 주가도 장난이 아닙니다. 증권사 중 대형사들은 이미 시가총액과 자산에서 시중은행과 비슷한 규모로 급성장했습니다....

      The pen | 2007.11.04 12:56

    • 국세청 "최악의 사태 닥치나" 긴장

      ... 대다수 직원들은 "일단 검찰 조사를 지켜보자"면서도 금품수수 의혹을 일관되게 부인해온 전 청장의 말을 신뢰하는 분위기다. 국세청의 한 간부는 "인사청탁으로 수천만원을 받는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청장이 일관되게 무죄를 주장하고 있는 만큼 검찰수사가 조속히 마무리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같은 분위기 속에서도 국세청 내부에서는 법원이 영장을 발부하는 최악의 사태가 현실로 다가올지 모른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특히 전 청장 사법처리에 강한 ...

      한국경제 | 2007.11.01 00:00 | 류시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