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691-31700 / 35,1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취재여록] 준비 덜 된 국민배심제

      고장난 마이크,허술한 추첨함,다소 매끄럽지 못한 진행…. '유전무죄' 등 불공정 판결을 막기 위해 일반국민이 형사재판의 배심원으로 참여하는 국민참여재판.지난 10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모의재판은 3개월 뒤 정식 재판이 제대로 시행될 수 있을까 하는 우려를 씻어내기에는 다소 미흡했다. 거의 1억원의 세금을 들여 새로 꾸민 법정은 한층 밝아지고 산뜻해졌다. 법정에 들어설 때 기립해 있는 방청객에게 재판부가 '이례적'으로 목례를 하는 등 '국민을 ...

      한국경제 | 2007.09.11 00:00 | 정태웅

    • thumbnail
      영국 소녀 실종사건 용의자는 바로 부모?

      ... 스타 데이비드 베컴, '해리 포터'의 작가 조앤 롤링 등 유명인사를 관련 행사에 끌어들여 200만 달러(약 17억원)의 성금을 모으기도 했다. 당초 이 사건의 용의자로 메들린이 사라진 호텔 근처에 살던 영국인 남성이 지목됐다. 하지만 최근 경찰 수사 결과 매컨 부부가 사용한 차량에서 혈흔이 발견되면서 이들 부부가 새로운 용의자로 지목된 것이다. 현재 이들 부부는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7.09.10 00:00 | saram001

    • '몰카' 촬영 남발하는 보험업계

      SBS '뉴스추적' 12일 방송 6년 전 교통사고로 하반신이 마비된 김우경 씨는 2005년 보험사기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다. 김씨는 보험사가 몰래 촬영한 영상이 결정적 증거로 작용했다고 주장했다. 항소심에서 무죄판결을 받고 9개월 만에 풀려난 김씨는 현재 보험사를 상대로 사생활 침해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벌이고 있다. 그는 문제의 영상에 자신의 신체는 물론 속옷 바람의 부인 모습까지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며 보험 가입자를 감시하는 보험사의 ...

      연합뉴스 | 2007.09.10 00:00

    • thumbnail
      '모의 국민참여 재판' 참관해보니…검사ㆍ변호사는 배심원 설득 '진땀'

      9명 배심원들 1시간 열띤 토론도 "37번 후보자님,2003년 형사 재판을 받아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으셨는데 이번 재판에서 공정하게 판단하실 수 있겠습니까."(검사) "6번 후보자님,노래방 도우미가 가정을 버리고 다른 남자와 1년 이상 교제한다면 다른 일에도 거짓말을 하리라 생각하십니까."(변호인) 10일 서울중앙지법 417호 대법정.40명의 일반 국민이 배심원 후보자로 참여한 가운데 열린 모의 재판에서 배심원 선정 절차가 진행됐다. 내년부터 ...

      한국경제 | 2007.09.10 00:00 | 김병일

    • 검찰 "정몽구 회장 사건 상고 검토"

      ... 법원이 선고한 사회봉사명령은 징벌로서 본래 의미에 충실한 사회봉사명령으로 보기 어렵다. 상당히 부적절한 것이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검찰은 김동진 현대차 부회장에 대해서는 상고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부회장으로부터 돈을 받은 정대근 농협중앙회장은 뇌물죄로 법정구속된 반면 돈을 준 쪽은 무죄를 선고받은 것은 법리 적용에 잘못이 있어서 대법원의 최종 판단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서울연합뉴스) 임주영 기자 zoo@yna.co.kr

      연합뉴스 | 2007.09.07 00:00

    • 김재록씨 법정구속 ‥ 징역 1년6월 26억 추징

      ... 기소된 김씨에게 징역 1년 6월과 추징금 26억7000여만원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재판부는 "김씨가 범행을 부인하나 기업과 금융회사 임직원 등을 중개하고 대출 등을 부탁하는 방법으로 자금을 알선한 점이 인정된다"며 "1심에서 무죄가 선고됐던 1만달러 뇌물 공여 혐의도 범행 전후사정을 보면 직무 관련성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보석 석방된 후 올해 1월 1심에서 뇌물공여 등 일부 혐의에 대해 무죄가 선고되면서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

      한국경제 | 2007.09.07 00:00 | 박민제

    • `집유' 정몽구 회장, 1조원대 사회환원 거듭 강조

      ... 꺼려졌다"고 언급하자 실형을 면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감지되기 시작했고 결국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7월로 예정돼 있었던 정 회장의 선고공판은 일정 취소를 거듭하다 약 두 달이 지나서야 열렸으며 재판부는 30분 가까이 유ㆍ무죄 판단과 양형 이유를 설명해 그간의 고심을 내비쳤다. 재판부는 정 회장이 항소심 공판 과정에서 약속한 사회 환원과 경제단체에서의 강연, 경제전문잡지의 기고 등을 골자로 한 사회봉사 명령을 집행유예와 함께 선고하면서 "화이트칼라 범죄에 ...

      연합뉴스 | 2007.09.06 00:00

    • 현대차그룹 '안도'…"사회적책임 다할것"

      ... 기업의 사회책임 의지를 다짐했다. 정 회장의 거취 여부가 비단 정 회장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그룹의 사활과 직결된 문제였던 만큼 현대차그룹으로서는 이날 법원의 재판 결과가 더할나위 없이 반가울 수밖에 없다. 그러나 정 회장의 '무죄'가 입증된 게 아닌 데다, 그동안 현대차그룹을 둘러싼 각종 비난 여론 및 고언 등을 감안할 때 현대차그룹으로서는 드러내놓고 '환영'만 할 수는 없는 입장에 처해있다. 나아가 이날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부당한 '물량 몰아주기' 방식의 ...

      연합뉴스 | 2007.09.06 00:00

    • 간호조무사도 간호기록부 작성해야 판결

      ... 대법관)는 간호기록부를 작성하지 않은 혐의로 기소된 최모씨(30) 등 간호조무사 2명과 의사 김모씨(51)의 상고심에서 원심을 깨고 유죄 취지로 사건을 서울중앙지법으로 돌려보냈다고 6일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간호조무사가 간호보조업무에 종사하는 경우에는 의료법에 의해 간호기록부를 비치ㆍ작성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봐야 하는데 간호조무사에게는 이 같은 의무가 없다고 속단해 무죄를 선고한 원심은 법리를 오해했다"라고 파기환송 이유를 밝혔다.

      한국경제 | 2007.09.06 00:00 | 정태웅

    • 외환銀 매각…당국책임론.금산분리로 확산

      ... 안에 팔아야 하고 적격 판정을 받으면 애초부터 은행 인수 자격이 없다는 비난에서 자유롭게 된다. 또 론스타로서는 HSBC의 외환은행 인수 시한인 내년 4월30일 안에 외환은행 헐값 매각과 외화카드 주가조작 사건에 대한 1심 판결에서 무죄 선고가 나오면 외환은행 매각 명분을 갖게 되고 유죄 선고를 받더라도 항소하지 않아 확정되면 강제 매각의 절차를 밟게 되기 때문에 손해 볼 것이 없는 계약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더욱이 1심 판결이 5월 이후로 늦어지면 HSBC와 ...

      연합뉴스 | 2007.09.06 00:00